Browsing tag

생리주기

여성의 호르몬 이상 신호 5가지

  생리 때는 분비 호르몬으로 인해 기분이나 피부 그리고 정신에까지 영향이 미친다. 생리가 끝나면 호르몬 수치도 정상으로 돌아온다. 여성들은 이상 증상이 계속된다면 다른 문제가 없는 지 점검해 볼 필요가 있다. 미국의 건강·의료 정보 사이트 ‘헬스닷컴(Health.com)’이 산부인과 전문의인 알리사 드웩 박사의 조언을 토대로 여성들이 주의해야 할 호르몬 이상 신호 5가지를 소개했다.     ◆극도의 피곤 피로감을 느끼게 되는 이유는 여러 가지가 […]

말 못할 고통, 생리통 악화시키는 3가지 요인

  자궁내막증 위험도 커져 상당수 여성들은 생리 기간 중 산책하거나 앉아있기조차 힘든 경우가 많다. 생리통은 청소년기부터 폐경기까지 수십 년에 걸쳐 여성들이 감당해야 하는 몫이지만 식습관이나 생활방식을 조절하면 통증 강도를 줄일 수 있다.   반면 화학물질을 비롯한 외부 환경 요인, 나쁜 식습관 등은 생리통을 악화시킨다. 이 요인들은 자궁내막증이나 자궁근종의 증상을 더욱 심화시킨다.   자궁내막 조직이 자궁 밖에서 자라는 자궁내막증과 자궁의 평활근에 종양이 생기는 자궁근종은 월경통 및 월경과다 현상을 일으킨다. 미국 […]

멍울 잡히면 다 유방암일까?… 자가 검진 중요

  생리 후 자가진단 필요 회사원 서모씨(34)는 얼마 전부터 가슴이 아파왔다. 평소 생리 주기에 따라 가슴 통증이 있긴 했지만 그 정도가 유난히 심했다. 혹시나 하는 마음에 만져보니 멍울도 잡히는 것 같았다. 불안해진 서 씨는 병원을 찾아 검사를 받았고 ‘이상 없음’ 결과를 받고 안심을 할 수 있었다.       일반적으로 여성의 절반 이상이 유방 통증을 경험한다. 생리주기에 따라 여성호르몬의 영향으로 나타나는 것이 대부분이나 […]

뇌의 온도는 몇 ℃일까? (연구)

뇌의 온도는 몇 ℃일까? 평균 온도는 38.5℃이며, 여성의 뇌 온도가 남성보다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MRC 분자생물학 연구소(MRC’s Laboratory for Molecular Biology) 연구진은 여성의 뇌가 남성보다 약 0.4℃ 더 뜨겁다는 연구 결과를 최근 신경학 저널 ≪브레인(Brain)≫에 발표했다. 연구진이 20~40세 지원자 40명을 모집해 하루 동안 아침, 오후, 늦은 저녁에 뇌 스캔을 실시한 결과, 사람 뇌의 […]

지속적인 생리불순… “조기폐경, 난임 신호”

  생리는 여성의 건강을 확인하는 중요한 지표다. 건강한 여성의 정상적인 생리 주기는 28일 정도이며 생리 기간은 2~7일 정도다. 이런 정상 생리 범주를 벗어나거나 아예 생리가 시작되지 않을 때, 앞의 것을 생리불순, 뒤의 것을 무월경이라고 한다.   구체적으로 생리주기가 21일 미만으로 짧아졌거나 40일 이상 생리주기가 길어질 때가 생리불순이다. 3번의 생리 주기 동안 혹은 6개월 이상 생리가 없을 때가 무월경이다. 생리불순과 무월경이 지속되면 조기폐경이나 난임이 아닌지 의심해 보아야 한다. 생리주기는 배란주기를 반영하므로 생리불순과 무월경이 지속된다면 배란과정이 원활하지 […]

살 빠지다 더 감량 안된다면 ‘이것’ 때문

다이어트를 해 본 사람이라면, 처음에는 효과가 나타나는 듯하다가 어느 순간 더 이상 살이 빠지지 않는 듯한 경험을 한 번쯤을 해봤을 것이다. 평균적으로 체중의 16%가 빠진 후 더 이상 살이 빠지지 않는 정체기가 나타나는데, 이는 몸의 대사적응이 원인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대사적응은 체중을 많이 감량했을 때 일어나는 우리 몸의 생존 메커니즘 중 하나다. 대사상태에 변화가 생기면 이에 […]

“백신접종 후 생리불순, 빠르게 회복된다”

코로나 백신 접종 이후 생리 주기의 작은 변화가 생길 수 있지만, 이는 빠르게 원상회복 된다는 전문가의 견해가 발표됐다. 영국 BBC 보도에 의하면 임페리얼 칼리지 런던의 빅토리아 메일 박사는 미국과 노르웨이의 여성의 생리 사이클을 추적한 결과 ‘안심이 되는’ 결론이 나왔다고 밝혔다. 백신과 생리 불순에 대한 다양한 루머와 관련해 그는 불임 우려를 증폭시키는 잘못된 정보에 원인을 돌렸다. […]

과로와 만성피로, 개인이 대처하려면…

  대한상공회의소에서 국내기업 100개사 4만 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한국기업의 조직 건강도와 기업문화 보고서’에 따르면 우리나라 직장인들은 주 5일 기준으로 평균 2.3일을 야근하며, 3일 이상 야근하는 사람의 비율도 43.1%였고 ‘야근이 없다’는 직장인은 12.2%에 그쳤다. 이처럼 우리나라 직장인들에게 야근은 일상화되어 있다.   주말근무와 야근은 피로가 누적되는 생리적 상태인 과로와 만성피로를 부른다. 과로와 만성피로가 지속되면 스트레스와 우울감을 경험하고 면역력도 떨어져 각종 질병에 노출될 가능성이 있다. 심하면 돌연사에 […]

혈당이 급상승하는 뜻밖의 이유 9

  당뇨병이 있는 사람의 최대 관심은 혈당 수준을 안정적으로 유지하는 것. 의사가 처방한 약도 잘 먹고 신경도 썼는데 갑자기 혈당이 올라갈 때가 있다. 건강 정보 사이트 에브리데이헬스가 보도한 혈당이 급상승할 수 있는 이유 아홉 가지를 소개한다.       1. 인공 감미료 ‘가정의학과 일차진료 저널’에 발표된 연구는 다이어트 음료와 커피나 차에 들어가는 인공 감미료가 장기적으로 […]

혈당 치솟게 하는 의외의 원인 10

  사탕이나 케이크 등 당분이나 탄수화물이 풍부한 식품 이외에도 혈당을 치솟게 하는 것들이 있다. 생활방식이나 환경적 요인에 따라 혈당 수치가 변화될 수 있지만 이런 데 주의를 기울이는 사람이 드물다. 이와 관련해 ‘액티브비트닷컴’이 소개한 혈당을 증가시키는 의외의 원인 10가지를 알아본다.   1. 감염 감기나 독감을 일으키는 바이러스 감염이나 요로 감염 등은 혈당 수치를 불규칙하게 만들 수 있다. 이는 감염에 대응해 신체에서 분비되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