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상체

어깨 아파 영영 골프 못치는 상황 예방하려면?

통증은 인체의 경고 신호다. 이를 무시하면 호미로 막을 것을 가래로 막아야 하는 상황이 올 수 있고, 심지어 가래로도 못막을 수도 있다. 골프는 중독성이 강해서 몸에서 계속 경고 신호를 보내는데도 연습이나 라운딩을 멈추지 못하다가 ‘골병(골프 탓에 생기는 병)’ 탓에 영영 채를 못잡곤 한다. 초기에 잡을 수 있지만 방치했다가 악화되곤 하는 골병 가운데 대표적인 것이 어깨의 회전근개파열이다. 2020년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기준으로 어깨병으로 치료받은 환자가 236만여 명이다. 어깨에 흔한 질병은 충돌증후군, 오십견(동결근), 회전근개파열 등이 있다. 이 중 회전근개 손상은 80대 이상에서는 2/3에서 발견될 정도로 흔하지만, 20대에게서 10% 발병할 정도로 누구도 안심할 수 없는 병이다. 회전근개파열은 누구에게서나 발병할 수 있으며 특히 수많은 골퍼들을 괴롭히는 병이기도 하다. 회전근개란 팔의 윗뼈(상완골)의 윗부위에 붙어서 팔을 옆으로 들고, 회전시켜주는 4개의 근육(극상근, 극하근, 견갑하근, 소원근)을 말한다. 회전근개는 일반적으로 나이가 들면서 퇴행성 손상이 진행하고 직업이나 운동에 의한 반복적 동작으로도 발생할 수 있으며 부상, 뼈의 모양, 흡연 등에도 영향을 받는다. 충돌증후군 방치 → 회전근개파열로 악화 골프에서 장타를 치기 위해 상체운동을 무리하게 했거나, 매트나 러프에 채를 강하게 반복적으로 부딪혀 ‘충돌증후군’이 먼저 생긴다. 골퍼 가운데 오른손잡이는 왼쪽 어깨가 스윙 초기 몸 안쪽으로 상대적으로 더 많이 움직여 왼쪽 어깨에 더 흔하게 충돌증후군이 발생한다. 이 때에는 어깨 통증 때문에 뒤쪽 물건을 잡기 힘들어지고, 심하면 밤에 통증 때문에 잠을 제대로 잘 수 없게 되지만, ‘곧 괜찮아지겠지’하고 방치하면 이것으로 끝나지 않는다. 충돌증후군으로 어깨근육의 균형이 무너지면 팔의 윗뼈(상완골)가 위로 당겨지고 날개뼈(견갑골)가 앞쪽으로 기울어지면서 뼈와 뼈가 부딪힌다. 고래싸움에 새우가 등이 터지듯 뼈와 뼈 사이에 있는 힘줄(회전근개)이 가운데 끼이면서 회전근개가 손상된다. 손상의 초기엔 염증이나 퇴행성병변이 나타나지만, 진행이 되면 힘줄이 파열되기 시작하는데 네 근육 중 가장 윗쪽에 있는 극상근(가시위근, Supraspinatus)이 먼저 파열된다. 극상근이 파열되면 팔을 내린 상태에서 옆으로 30도 정도까지 팔을 들기가 힘들어진다. 회전근개파열은 고무줄이 찢어지는 것과 비슷 회전근개 소파열이 진행되어 나머지 힘줄들까지 파열되면 중파열이나 대파열이 되는데 이때부터는 팔을 들기도 힘들고, 이불이나 물건 당기기도 힘들어지고, 배를 누르는 자세(나폴레옹 자세) 같은 동작들을 할 수 없게 된다. 통증의 정도는 힘줄파열의 크기 보다는 염증에 양에 따라 결정되는데, 염증이 많으면 많이 아프고 염증이 적으면 대파열이 있더라도 덜 아프다. 회전근개손상 초기에는 비수술적으로 운동치료, 약물치료, 물리치료, 주사치료, 충격파치료 등을 시행하지만 파열이 진행되면 병변 크기, 나이, 직업 등에 따라서 수술적 치료 방법도 고려해야 한다. 고무줄 찢어짐과 같아서 힘줄파열이 시작되면 원래대로의 회복은 불가능하고, 초기 파열이 시작되면 조금씩 당겨지면서 점차 더 크게 찢어질 가능성이 높다. 나이가 젊으면 수술 뒤 회복력이 좋기 때문에 젊은 환자에겐 소파열이라도 가능한 수술을 권한다. 파열이 있는데 수술을 하지 않으면 정기적으로 정밀검사를 시행해서 파열 부위가 진행되는지 유무를 고려해서 치료 방침을 결정한다. 회전근개파열, 수술 필요할까? 2016년 미국스포츠의학회지(AJSM∙The American Journal of Sports Medicine)에 발표된 샤흐나즈 클라우체 박사 등의 논문에 따르면 회전근개봉합술 수술 후 골프운동으로 복귀할 확률은 평균적으로는 84.7%였으며, 골프선수들는 49.9% 복귀율을 보였다고 한다. 수술 후 6개월 정도 재활기간이 필요하지만 좋은 회복률을 보이니까 필요한 경우는 수술을 고려하기 바란다. 회전근개파열, 예방이 최선! 회전근개 손상을 예방하는 방법으로는 1. 평소 어깨 스트레칭을 자주 해서 충돌증후군이나 오십견을 예방해야한다. 필자는 침대에서 누워서 하는 운동과 벽에서 가슴을 펴는 운동을 권한다. ①관절운동범위 회복 ②앞쪽 근육 스트레칭 2. 철봉에 힘을 빼고 매달리는 동작을 자주 한다. 3. 밴드나 고무줄을 이용한 회전근개 강화운동을 자주 한다. 4. 연습장이나 스크린장의 매트에서 찍어치는 것 보다는 가능한 쓸어 칠려고 노력한다. 5. 운동 후에 스트레칭, 사우나를 생활화한다. 6. 어깨를 옆으로 들기 힘들거나 열중쉬엇 자세가 힘들때는 전문의의 정밀진단을 받는다.

골프 비거리 30m 늘리고 방향도 잡는 연습법은?

필자가 전공한 골프생체역학은 인간이 골프동작을 할 때 나타나는 움직임과 그 움직임의 원인이 되는 힘에 대해 연구하는 학문이다. 많은 역학실험을 통한 데이터를 분석해 보면 스윙을 리듬감 좋고 효율적으로 하는 골퍼일수록 하체주도형 스윙을 한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쉽게 말하면 어깨와 팔의 힘으로 스윙하는 것이 아닌, 하체가 리드하는 움직임으로 상체가 자연스럽게 움직이게 하는 스윙을 한다는 것이다. 리듬감이 […]

속 쓰림에 우유는 금물

쓰린 속을 달래겠다고 음식을 먹는 건 좋은 방법이 아니다. 우유처럼 부드러운 식감의 액상 식품도 예외는 아니다. 미국 ‘멘스 헬스’가 속 쓰림 대처법을 전문의에게 들었다. 속 쓰림은 위산이 식도로 역류할 때 발생한다. 그 원인은 크게 두 가지다. 와인, 커피, 강한 향신료 등 산 성분이 많은 식품이 그중 하나다. 식품의 산과 위산이 합쳐져 속 쓰림을 유발할 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