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산책

눈 치울 땐 OO 조심…세심하게 관찰해야

겨울은 심장 질환자들에게는 달갑지 않은 계절일 수 있다. 건강 관리에 더 세심하게 신경을 써야 하기 때문이다. 온도가 내려가면 혈관은 수축한다. 몸 안쪽 곳곳으로 피를 보내기 위해서다. 이를 통해 각 장기의 온도를 따뜻하게 유지하고, 열 손실을 최소화할 수 있다. 혈관이 좁아진다는 것은 심장이 더 열심히 운동해야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혈압이 오르고 심장에 가해지는 스트레스가 커진다. 건강한 […]

과식을 만회하기 위해 해야 할 6가지

과식은 비만의 주요 원인일 뿐만 아니라 위장 장애 및 복통, 구토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과잉 섭취한 음식을 소화시키는 과정에서 나오는 유해한 활성 산소가 몸에 해를 끼친다. 활성 산소는 세포를 공격하고, 심장병, 당뇨병, 암 등을 일으킬 수 있다. 어쩌다 과식했다고 해서 너무 자책할 필요가 없다. 한 끼의 과식은 건강을 망치지 않는다. 또한 식습관에 대한 죄책감이 너무 […]

즐거운 운동법 4가지

  운동이 생활화돼 있지 않은 사람이 꾸준히 운동을 한다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어느 정도 운동에 흥미가 생길 때까지 억지로 하는 운동은 노동에 가깝다. 놀이처럼 즐겁게 운동 할 수 있을까. 자신이 즐길 수 있는 독창적인 운동법을 찾는 것이 좋다. 체중감량을 하면서 즐거운 기분까지 누릴 수 있다.     ◆지형지물 활용 피트니스 센터의 운동이 지루한 이유 중 하나는 똑같은 […]

출렁거리는 팔뚝살 줄이는 방법 7

팔에서 출렁이는 살, 많은 여성의 고민거리다. 지방을 제거를 위해 수술하는 사람도 늘고 있다. 도무지 줄어들지 않는 팔의 지방, 어떻게 감량할 수 있을까. 미국 건강의학 미디어 ‘프리벤션 닷컴’은 팔의 지방을 집중적으로 조명했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성별에 따른 유전자 구성과 성향이 지방의 양과 저장 위치를 결정한다. 남성은 주로 배에, 여성은 팔을 비롯한 여러 곳에 지방을 저장하는 경우가 많다. […]

무심코 저지르는…걷기 실수 9가지

걷기 혜택은 거의 모든 사람이 누릴 수 있으나 주의해야 할 사항도 있다. 걷다가 넘어지는 등 불상사를 막고 운동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서다. 신발부터 팔 동작에 이르기까지 꼼꼼하게 챙겨야 한다. 미국 미네소타대 크리스토퍼 룬드스트롬 박사(스포츠과학)는 “걸을 때 저지르는 실수가 뜻밖에 많으며, 일부 실수는 부상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미국 잡지 ‘리더스 다이제스트’의 건강 포털 ‘더헬시(thehealthy)’의 자료를 토대로 […]

젊다고 안심?…청춘 위협하는 노인성 질병 7

나이 든 사람들이나 걸리는 병이라고 해서 젊은이들은 신경을 쓰지 않는 질병들이 있다. 흔히 60, 70 대나 나타난다고 여겨진 노인성 질병들이 의외로 젊은 층을 위협하고 있다. 과거에 비하면 20~40년 앞서서 나타나는 이들 질병은  식생활이나 앉아서 하는 생활 등과 관련이 큰 것으로 보인다. 미국 매체 ‘폭스뉴스’가 젊은이들도 안심할 수 없는 노인성 질병을 정리했다. △유방암 45 세 이상에게 […]

‘걷기 명상’ 강추… ‘신체+정신’ 시너지 효과

틈틈이 걷는 것만으로도 건강에 큰 도움을 받을 수 있다. 활기차게 걸으면 혈당 조절, 체중 감량, 뼈 건강의 증진 및 유지에 좋다. 이런 걷기에 명상을 결합한 운동이 ‘걷기 명상’이다. 미국 잡지 ‘리더스 다이제스트’의 건강 포털 ‘더헬시(thehealthy)’의 자료를 토대로 ‘걷기 명상의 방법과 좋은 점’을 소개한다. 걷기 명상은 걷기의 신체적 효과에 정신적 건강을 위해 ‘명상의 마음챙김’을 합친 개념이다. […]

환절기에 몸만 아플까? 계절성 우울증도 주의

기온이 떨어지고 일교차가 커지며 부쩍 아픈 곳이 많아졌다. 기관지 통증부터 계절성 결막염, 알레르기 비염까지… 가을엔 몸만 아픈 게 아니다. 여름보다 일조량이 줄어 특별한 이유 없이 ‘마음’도 축 처지고 무기력해진다. 계절성 우울증(seasonal depression) 또는 계절성 정서장애(seasonal affective disorder)는 어찌 보면  계절 변화에 따른 자연스러운 현상이다. 계절성 우울증은 일조량 감소에 따른 호르몬 변화가 주원인이다. 주로 가을에 증상이 […]

환절기엔 스카프 두르자

가을에서 겨울로 넘어가는 계절이다. 선선하다가 쌀쌀하다가 하는 날씨 때문에 감기에 걸리는 사람도 있다. 이런 환절기가 유독 힘든 사람들이 있다. 천식을 앓고 있는 사람들은 날씨 변화에 민감하다. 이들이 특히 주의해야 할 날씨에 대해  ‘메디신넷’이 최근 소개했다. 환절기 날씨가 급변할 때, 천식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일부 전문가들은 기압 때문이라고 하고, 어떤 전문가는 습도와 온도 변화가 원인이라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