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사타구니

“흑사병 발원지, 중국 아닌 중앙아시아”

14세기 유라시아 대륙을 강타했던 흑사병이 어디서 발원했는가 하는 미스터리를 수백 년 만에 풀어낸 논문이 발표됐다. 그에 따르면 유럽에 페스트의 일종인 흑사병이 돌기 7, 8년 전인 1338년 현재의 키르기스스탄의 산악지대 호수마을인 이시크쿨(Issyk-Kul) 근처에서 발원했다고 한다. 15일(현지시간)《네이처》에 발표된 독일과 영국 중심의 다국적 연구진의 논문을 토대로 미국 뉴욕타임스(NYT)와 ‘헬스 데이’ 등이 보도한 내용이다. 1300년대 중반 유럽, 중동, 북아프리카에서 […]

빨갛고 쓰라린 피부 쓸림, 부작용 예방하려면?

피부끼리 서로 맞닿고, 피부와 옷이 마찰하면 쓰라린 통증을 유발할 수 있다. 발진과 비슷한 이러한 염증을 피부쓸림, 의학적으로 ‘간찰진’이라고 한다. 이는 사타구니, 겨드랑이, 가슴 아래, 허벅지 사이 등 땀이 쉽게 고이는 피부 주름에서 흔히 나타난다. 환부는 빨갛게 부풀어 오르거나, 가렵고 따끔거린다. 마찰과 습한 피부가 결합하면 미생물의 과잉 번식을 유도하기 때문에 감염이 뒤따를 수도 있다. 피부쓸림은 고온다습한 […]

사타구니 가려움, 원인과 대처 방법 5

  가려움증은 피부를 긁거나 문지르고 싶은 욕망을 일으키는 불쾌한 느낌이다. 이런 가려움증만큼 사람을 괴롭히는 것도 없다. 그런데 가려운 부위가 사타구니라면? 가려움에 더해 민망함까지 견뎌야 한다.   사타구니 가려움증, 어쩌면 좋을까? 미국 ‘멘스 헬스’가 다섯 가지 원인과 그 대처 방법 소개했다.       ◆ 세균 감염 어떤 균에 감염된 것인지가 중요하다. 균의 종류에 따라 전개 양상이 달라지기 때문이다. 예를 […]

비듬, 완선, 구취… 고약한 증상 대처법

  드러내놓고 말하기 힘든 건강 문제들이 있다. 신체 은밀한 부위에 생기는 질환이나 비듬, 입 냄새 등이다. ‘폭스뉴스’가 이런 문제들을 자연스럽게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을 소개했다.       1. 비듬 두피에 쌀겨 모양으로 표피 탈락이 발생해 각질이 눈에 띄게 나타나는 현상이다. 비듬의 원인으로는 피지선의 과다 분비, 호르몬 불균형, 두피 세포의 과다 증식 등이 꼽힌다.   […]

백신은 꼭 팔에 맞아야 하나?

코로나 19를 비롯, 많은 백신들은 근육에 놓도록 고안됐다. 팔 위쪽은 근육량이 적당해 덜 아프고, 소매만 걷으면 놓을 수 있어 편리한 부위다. 무엇보다 면역 반응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림프절이 팔과 가까운 겨드랑이와 가슴 부위에 많다. 편리할뿐더러 백신의 효과를 높이는 위치인 셈이다. 그런 부위가 팔에 국한된 것은 아니다. 예컨대 허벅지도 백신을 놓기에 좋다. 근육이 많고 사타구니 등에 […]

코로나19 바이러스, 남성 고환 공격 (연구)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남성의 고환에 손상을 줄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3일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에 따르면 미국과 중국 공동연구진은 정자와 남성 호르몬을 생산하는 고환 조직이 코로나19 바이러스의 공격을 받는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그러나 연구진은 정액과 고환 조직에서 바이러스의 유전자를 발견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즉 정액 등을 매개로 바이러스가 전파할 가능성은 없다는 의미다. 연구진은 “코로나19에 걸렸던 사람이라도 회복을 했다면 […]

중국 베이징서 ‘흑사병’ 환자 2명 확진…“전염성 매우 강해”

중국 베이징에서 흑사병(페스트) 확진 환자 2명이 발생해 의료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12일(현지시간) 중국 신화망에 따르면 베이징 보건당국은 이날 흑사병 감염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 2명이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현지 당국에 따르면 확진을 받은 환자는 베이징 차오양구 내몽골 자치구에 거주하고 있었으며 지난 3일 베이징 차오양(朝陽)구의 한 병원으로 이송됐다, 중국 의료당국은 현재 환자들에 대한 격리 조치를 마친 상태며, 환자가 […]

사타구니 가려움 대처법 5

가려움만큼 사람을 괴롭히는 것도 없다. 그런데 가려운 부위가 사타구니라면? 가려움에 더해 민망함까지 견뎌야 한다. 사타구니 가려움증, 어쩌면 좋을까? 미국 ‘멘스 헬스’가 다섯 가지 원인과 그 대처 방법을 소개했다. ◆ 세균 감염 = 어떤 균에 감염된 것인지가 중요하다. 균의 종류에 따라 전개 양상이 달라지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이스트 감염은 가려움에 발진을 동반한다. 세균 감염은 대개 어둡고 […]

운동복 매번 빨아야 하나?

저녁 먹고 삼십 분 정도 산책을 했다. 그 옷을 어떻게 해야 할까? 겨드랑이가 살짝 젖었을 뿐 멀쩡한데, 그래도 빨아야 할까? 운동을 하고 옷을 갈아입을 때마다 멈칫하는 이들을 위해 미국 ‘위민스 헬스’가 전문가의 의견을 들었다. 운동복, 얼마나 자주 빨아야 할까? 애리조나 대학교 켈리 레이놀즈 교수에 따르면 그건 전적으로 어떤 강도의 운동을 하느냐, 그 결과 땀을 어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