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사교

100세 이상 장수… ‘뭔가 다른’ 생활방식

  치실만 사용해도… 100세시대라고 하지만 누구나 오래 사는 건 아니다. 장수의 비결이 타고난 유전자가 아닌 평소 생활 방식에 있다는 연구도 나오고 있다.   보스턴 의대에서 장수 연구를 하는 토머스 펄스 교수는 100세 이상 사는 사람들은 먹는 것이나 스트레스 대처법 등에서 공통된 특성을 가지고 있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장수인의 생활방식 7가지를 알아본다.       ◆일을 중단하지 마라 미국 볼티모어 장수연구소의 루이기 페루치 소장은 “사람들이 […]

건강하게 오래 사는 사람들의 생활 습관 9

지구촌에서 가장 오래, 가장 건강하게 사는 사람들이 거주하는 지역을 흔히 ‘블루존’(blue zone)이라고 한다. 이는 내셔널 지오그래픽의 지원을 받아 세계의 장수 마을을 연구한 댄 뷰트너 박사가 처음 사용한 단어다. 그는 자신의 책에서 이탈리아 사르디니아, 그리스 이카리아, 일본 오키나와, 미국 캘리포니아 로마 린다, 코스타리카 니코야를 블루존으로 지목했다. 블루존에 사는 사람들은 어떻게 건강과 장수를 누리게 된 것일까. 블루존 […]

장수하는 사람들의 공통된 생활방식 7

  최근 연구에 따르면 장수의 비결은 선천적으로 타고나는 유전자에 있는 것이 아니라 평소 생활하는 방식에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보스턴 대학교 의과 대학 연구 팀은 100세 이상 사는 사람들은 먹는 것이나 스트레스 대처법 등에서 공통된 특성을 가지고 있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장수하는 사람들의 생활방식 7가지를 알아본다.       1. 신체 활동을 활발히 한다. 수많은 연구에서 운동을 하면 기분, 정신력, 균형감, 근육량, 뼈의 건강을 […]

늙어서도 생생한 뇌 유지하는 방법 6

  사람들은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관절이나 폐의 능력이 점차 감소되는 것은 받아들이지만 정신이 감퇴된다는 것은 좀처럼 견디기 힘들어 한다.   과학 전문 뉴스 사이트 ‘라이브사이언스’가 평생 동안 정신을 맑고 날카롭게 유지하는 방법 6가지를 소개했다.       1. 운동을 하라 과학자들은 정기적인 유산소 운동이 두뇌의 장기적인 건강을 위해 할 수 있는 가장 중요한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

상상하라… 기억력 높이는 팁 8

  나이를 먹으면서 기억력이 감퇴하는 것은 아쉽지만, 자연스러운 현상이다. 그러나 뇌가 새로운 정보를 저장하고 꺼내는 걸 도울 방법이 없는 건 아니다.   미국 ‘하버드 헬스 퍼블리싱(Harvard Health Publishing)’이 기억력을 높이는 방법을 정리했다.       ◆ 정리정돈 출근할 때마다 열쇠, 지갑, 휴대전화 따위를 매번 찾아 헤맨다면, ‘현관 앞 탁자’ 등 정해둔 지점에 정리해두는 게 좋다. […]

중년의 기억력을 높이는 법 5가지

  자꾸만 깜박깜박한다. 특히 고유명사를 기억하는 일이 어렵다. “그거, 그거 있잖아.” “나도 알지, 그거.” “근데 그거, 왜 생각이 안 나는 거야?” 이런 대화가 빈번한 중년이라면 유념할 것.   최근 여러 연구 결과에 따르면 건강한 생활 습관을 유지하고 적절한 훈련을 병행할 경우 기억력 감퇴는 상당 부분 예방할 수 있다. 영국 일간지 가디언이 ‘기억력 감퇴를 막는 다섯 가지 방법’을 소개했다. […]

멋지고 건강하게 나이 먹는 법 5

한국인의 평균 기대 수명은 1960년 52.4세에서 2019년 83.3세로 늘어났다. 무려 30년 이상 늘어난 시간, 어떻게 하면 멋지고 보람차게 보낼 수 있을까? 미국의 건강 정보 사이트 ‘웹엠디’가 정리했다. ◆ 취미 = 뭘 사들이는 취미 대신 뭔가를 창조하는 취미를 가질 것. 그림을 그리고 나무를 깎는 것, 노래를 부르고 연기를 하는 것, 다 좋다. 예술은 인간을 행복하게 만든다. […]

절대 무시하면 안 되는 치매 초기 징후 10

“아직은 그럴 나이 아닌것 같은데….” 젊은 나이에도 기억력이 깜박깜박하는 사람들이 있다. 보통은 그리 걱정할 일이 아닐 수 있다. 30대부터 뇌는 아주 아주 천천히 줄어들기 시작한다. 대부분 사람들은 알아차릴 수조차 없지만 이로 인해 뇌의 처리 속도가 느려지고 검색이 느려질 수 있다. 즉, 머릿속에는 여전히 정보가 저장되어 있어도 이를 파내는 데 시간이 좀 더 걸릴 뿐이다. 미국 […]

나이 먹어도 집중력 잃지 않는 법 5

늙으면 집중력이 약해진다. 두뇌의 집행기능이 쇠퇴하기 때문이다. 집행기능이란 계획하고, 결정하고, 통제하는 능력이다. 배로 치자면 선장의 역할이다. 집행기능은 20대 초에 절정에 달한 뒤 점점 약해진다. 언제부턴가 익숙한 작업에서 실수하고, 물건을 어디에 뒀는지 까먹고, 잘못된 결정을 내리는 빈도가 잦아진다면 의사를 찾아야 한다. 경도 인지장애나 우울증, 공황장애의 조짐일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일반적인 노화에 따른 집중력 약화라면 그 […]

겨울철 우울증 극복법 5

하루가 다르게 낮이 짧아지고 있다. TV에서건 라디오에서건 계속 독감 예방 접종을 권고하는 뉴스가 나온다. 어느새 성큼 다가온 겨울. 날이 추워지면 기분이 가라앉는 이들, 일명 겨울 우울증(winter blues)을 앓는 이들에게는 힘겨운 시점이다. 겨울 우울증이란 심리학자 노먼 로젠탈이 1984년, 미국 국립 정신 보건원에 있으면서 발표한 논문에서 정립한 개념. 겨울이 되면 종일 피곤하고, 기력이 없고, 자고만 싶어지는 증상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