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사고력

적극적인 음악활동, 노인 인지개능 개선 돕는다 (연구)

음악은 인지장애가 있는 노인에게 유익할 수 있다. 특히 음악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것이 경도인지장애(MCI)나 치매 환자들에게 작지만 긍정적인 효과를 준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미국 피츠버그대학 연구팀은 음악활동의 ‘적극적 참여’ 대 음악감상과 같은 ‘수동적 참여’의 이점을 확인하기 위해 1472명이 참여한 21건의 연구에 대한 메타 분석을 실시했다. 연구에서는 MCI를 ‘정상적인 인지 노화와 알츠하이머병 사이 임상 전의 상태’라고 규정했다. […]

흐릿해지는 기억력, 걷기로 회복 (연구)

중장년 성인이 힘차게 걷는 운동을 1년 했더니 기억력 등 인지기능이 개선됐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텍사스 건강 장로병원 등 연구진은 기억력 감퇴 등 가벼운 인지 장애가 있는 55세 이상 성인에게 1년간 운동을 시켰다. 참가자는 모두 평소 운동량이 적은 이들이었다. 참가자 절반은 스트레칭과 가벼운 근력운동을, 나머지 절반은 걷기 등 유산소 운동을 했다. 숨이 찰 정도로 걷는 […]

노화로 인한 기억력 감퇴 막는 ‘간단 비법’은?

나이가 들면서 기억력이 떨어지는 현상을 예방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방법은 생각보다 단순하다. 몸을 부지런히 움직이는 생활을 하면 된다. 기억력과 사고력을 유지하기 위한 가장 좋은 방법 중 하나는 신체활동이다. 규칙적인 운동을 하면 더욱 좋지만, 일상적인 활동량을 늘리는 것도 도움이 된다. 국제학술지 신경학(Neurology)저널 온라인판에 고령의 실험참가자 454명의 신체활동량과 기억력 사이의 연관성을 밝힌 논문이 실렸다. 실험참가자 중 191명은 […]

커피, 집중력 높이지만 창의력과 무관 (연구)

커피는 예로부터 창조적인 일을 하는 사람들의 친구. 헝가리 출신의 세계적인 수학자 에르되시 팔은 “수학자는 커피를 정리(theorem)로 바꾸는 기계”라는 말을 남겼다. 매일 다섯 시간도 안 자면서 글만 쓴 걸로 유명한 프랑스의 대문호 오노레 드 발자크는 하루 오십 잔이 넘는 커피를 마셨다. “커피가 들어오면 모든 것이 술렁이기 시작한다. 생각이 몰려오고 전투가 시작된다. 추억이 살아나고 논리가 생겨난다. 재기발랄한 […]

월급 줄면 머리도 나빠진다(연구)

젊은 시절, 수입이 줄어 고생한 적이 있는 사람은 나이 들어 인지 능력이 떨어질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남녀 불문하고 이십대, 삼십대에 수입이 감소해 고통을 받았던 이들은 중년이 되었을 때 사고력 테스트에서 상대적으로 낮은 점수를 받았던 것. 수입 감소는 또한 뇌 구조 자체에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프랑스의 보르도 대학교 연구진은 23~35세 사이의 남녀 3,287명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