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뾰루지

화장품, 조심해야 할 부작용 3가지

  화장품은 피부에 오랫동안 사용되기 때문에 안전성이 요구된다. 이 때문에 보건당국은 화장품의 위해평가를 실시해 특정 성분의 사용한도를 규정하거나, 아예 화장품 원료로 배합하는 것을 금지하기도 한다.   그럼에도 화장품을 쓰고 부작용을 호소하는 사람들은 해마다 끊이지 않고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위해평가를 통해 안전하다고 평가된 성분도 과량 사용하거나 잘못 사용하면 피해를 받을 수 있다”고 경고한다. 화장품 부작용에 영향을 미치는 주된 요인을 살펴 소비자 스스로 안전성을 확보해보자.     […]

가급적 손을 대지 말아야 할 내 몸의 4곳

    자신의 몸을 소중히 다룰 줄 알아야 다른 사람의 몸도 소중히 생각한다는 말이 있다. 그러기 위해서는 자기 몸의 사소한 부분부터 좀 더 신경을 쓰는 것이 좋다. 가령 더러운 손으로 얼굴 건드리기와 같은 행동을 주의하라는 것이다.   미국 애리조나대학교 주커맨 공중보건대학의 연구에 따르면 손은 다른 신체부위로 세균을 전염시키는 주범이다. 손을 청결하게 유지할수록 감염 위험률을 낮출 수 있지만 그래도 주의해야 한다. 이 […]

20대부터 노년까지… 나이대별 피부 변화

    평소보다 피부 컨디션이 나빠질 때가 있다. 강렬한 햇볕이 내리쬐는 곳에서 장시간 야외활동을 했다거나 음식을 잘못 먹었다거나 월경기간이라면 피부 상태가 안 좋아질 수 있다. 하지만 이처럼 일시적인 변화보다 더욱 신경이 쓰이는 것은 노화로 인한 영구적 변화다.   나이가 들면 주름살이 늘고 피부표면이 건조해지는 등의 변화가 일어나는데 특히 여성은 호르몬 수치의 영향을 크게 받는다. 사춘기, 임신기, 폐경기 등 시기별 피부 상태가 다르다는 것이다. […]

강한 자외선으로 생기는 피부질환 예방하는 법 3

    자외선 예방 대책 세워야 사람의 피부는 여러 가지 환경적 요인에 의해 색이 변하기도 한다. 얼굴색을 보고 건강에 이상이 생겼음을 알 수 있는 것처럼 피부색은 건강지표이기도 하다. 하지만 특별한 질병이 없어도 얼굴색이 변하기도 하는데 바로 자외선 때문이다. 강해진 자외선에 얼굴색이 홍, 백, 흑으로 물드는 일이 잦아졌다. 얼굴색이 붉게 혹은 검게 바뀌었다면 강한 자외선을 막는 대책을 세워야 한다.         ◆안면홍조 […]

스트레스가 너무 많다는 징후 5

  인생은 고통의 바다라는 불가의 가르침을 새기지 않더라도 스트레스가 인간의 숙명이란 걸 우리는 온몸으로 깨달으며 산다. 스트레스가 적당한 수준이면 몸과 마음에 활력을 주기도 하지만, 과하면 건강을 해친다. 걱정, 우울, 분노, 두려움 등이 심할 때 몸이 먼저 반응한다. 미국 건강 매체 ‘프리벤션’이 그 징후를 정리했다. ◆ 가려움증 = 일본 연구에 따르면 스트레스가 많은 사람은 만성 가려움증에 […]

운동이 피부건강에 좋은 이유 5

  중간 강도 이상의 운동을 하면 땀이 쭉 빠지면서 개운한 느낌이 든다. 기분이 한결 좋아지는 것은 물론, 체중 조절에도 유리하고, 강인한 근력을 형성하는데도 도움이 된다.   그렇다면 피부 건강에는 어떤 영향을 미칠까. 미국 ‘야후 뷰티’가 최근 운동이 피부 건강에 끼치는 효과에 대해 소개했다.       ◆ 혈류가 증가해 세포 잔해가 씻긴다 운동은 혈류를 증가시켜 빠른 속도로 산소를 혈액에 공급해준다. 심장을 […]

마스크로 인한 뾰루지, 어떻게 예방할까?

마스크 없이 외출할 수 없는 세 번째 봄을 맞이한다. 그래도 겨울엔 방한용품을 겸할 수 있었지만, 기온이 올라가면 눅눅한 입김이 더 답답하다. 게다가 턱과 코, 입가에 여드름처럼 돋는 뾰루지도 제철을 만난 셈. 미국 건강 매체 ‘프리벤션’이 피부과 전문의에게 마스크로 인한 뾰루지에 어떻게 대처하는 게 좋은지 물었다. 캘리포니아 비버리힐스의 피부과 의사 로빈 샤프란 박사에 따르면 피부가 배출하는 […]

머리가 자꾸 근질근질… 두피 가려움증 원인 7

  손톱이나 볼펜 끝으로 머리를 자꾸 긁적이는 사람이 있다. 문제가 잘 안 풀릴거나 지루할 때 무의식적으로 하는 행동이기도 하지만 참을 수 없는 가려움이 원인일 때도 있다. 괴로울 정도로 불편을 주는 두피 가려움증의 원인은 무엇일까.   ◆ 두피 건선 건선은 건조한 피부 표면이 갈라지고 좀 더 심하면 피가 나는 증상이 오랫동안 지속되는 피부질환이다. 몸의 어느 부위에든 생길 수 있지만 팔꿈치와 무릎에서 특히 많이 […]

속옷, 자주 갈아입지 않으면 생기는 문제점 5

  한 번 입은 팬티를 뒤집어 다시 입는 등 세탁 전 팬티를 두 번 이상 입는 사람들이 생각 이상으로 많다. 그런데 건강을 생각한다면 속옷은 매일 빨아 입어야 한다.   지난해 미국에서 진행된 설문조사에 의하면 미국인의 45%가 세탁 전 2번 이상 같은 속옷을 입는다고 밝혔다. 또, 지난 2018년 영국 데일리메일이 보도한 한 의류 브랜드의 설문조사에서도 5명 […]

입이 바짝… 불안한 사람 알아보는 요령 4

  사람들은 초조하거나 불안해지면 가만히 앉아 있지 못한다. 손으로 무언가를 만지작거리거나 다리를 떨기도 하고 눈동자의 움직임이 산만해지기도 한다. 불안하거나 스트레스를 받을 때 이를 해소하기 위한 신체적 행동으로 볼 수 있다.   이처럼 안절부절못하는 행동은 건강에 해로운 영향을 끼치기도 한다. 목을 꺾는다거나 손톱을 깨무는 행동들이 그렇다. ‘디벨로프굿해비츠닷컴’이 불안할 때 나타나는 행동 4가지를 소개했다.       1. 얼굴을 자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