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빨래

뽀송한 빨래에 미세플라스틱이 잔뜩?

미세플라스틱(Microplastics)은 지름이 5㎜ 이하인 플라스틱 조각이다.  몸 속에 들어가면 독성 반응을 일으킨다. 국제자연보전연맹(IUCN)이 발표한 2017년 미세플라스틱 보고서에 따르면, 해양 미세플라스틱의 35%가 합성섬유 의류 세탁 시 배출된다. 스웨덴 가전제품 회사의 발표에 따르면 옷 1kg을 10분간 세탁기에 돌릴 때마다 평균 10~15㎎의 미세플라스틱이 배출돼 우리 몸과 환경에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 ▲폴리에스터 ▲나일론 ▲스판덱스 ▲아크릴 등 옷감은 플라스틱인 ‘합성 […]

추운 날씨에 벌레와 이별? 집안 곳곳에 ‘해충’ 숨어들어

  여름에 기승이던 벌레들이 하나 둘씩 사라질 무렵, 뜻밖의 불청객 ‘해충’이 집안에서 발견된다. 추위를 이기지 못하고 사라지리라 생각했는데… 오산이다. 마주치기만 해도 소름이 쫙 돋고, 집안 위생도 걱정된다. 해충과의 전쟁, 현명한 승리 방법은 무엇일까? ◆ 집먼지진드기 건조해진 날씨 탓에 목이 칼칼하고 비염 증상이 도졌다면? 집먼지진드기 때문은 아닌지 살펴야 한다. 알레르기성 비염은 특정 항원에 과민 반응이 일어나 […]

천연 세척제가 대세, 과탄산소다와 구연산 활용법

  화학 세제의 부작용에 대한 우려 때문에 천연 세제를 사용하는 사람이 늘고 있다. 직접 섭취하는 과일과 채소부터 세탁, 화장실 청소까지 천연 세척제로 가능하다. 요리에 필수인 소금과 식초부터 주방 서랍에 잠자고 있는 베이킹 소다와 구연산, 과탄산 소다도 활용해 보자. ◆ 식초 음식에 활용하는 식초는 소금과 함께 가장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천연 세척제로 꼽힌다. 과일이나 채소를 […]

퀴퀴한 여름철 빨래…모락셀라균이 칸디다증 유발

    전국에 구름이 많고 수도권을 중심으로 오후와 저녁 사이 천둥과 번개를 동반한 소나기 오는 곳이 있겠다. 비가 그친 후엔 다시 고온다습한 날씨가 이어질 전망이다. 아침 최저기온은 21-26도, 낮 최고기온은 27-33도로 예보됐다. 전국적으로 미세먼지 농도는 ‘보통’일 전망이다. ☞오늘의 건강= 60%가 넘는 습도가 지속되며 가만히 있어도 끈적끈적 옷과 몸이 들러붙는다. 뽀송하고 향긋한 빨래도 금세 축축하고 비린내가 […]

나도 모르게 몸에 환경호르몬 쌓이는 습관

점심시간, 간편한 식사를 위해 컵라면과 삼각 김밥을 집어 든다. 전자레인지에 데우면 따뜻하고 든든한 한 끼가 완성된다. 입가심으로 커피도 마신다. 뜨거우니 플라스틱 뚜껑을 보호막 삼아 한 모금 넘긴다. 우리는 짧은 한 끼의 식사 속 얼마나 많은 환경호르몬을 맛있게 먹었을까? 환경호르몬은 산업 활동을 통해 생성, 분비되는 화학 물질이다. 몸속에 흡수되면 내분비계 기능을 방해하는 유해한 성분이다. 수용체 활동 […]

변기, 냉장고… 집안 물건, 얼마나 자주 닦아야 할까?

위생이 화두인 시절이다. 종일 손에 쥐고 사는 스마트 폰은 매일 소독하는 게 안전하다. 컴퓨터 자판이며 TV 리모컨은 일주일에 한 번, 알코올로 닦으면 좋다. 냉장고는 어떨까? 마루의 카펫은? 집안 곳곳의 물건들, 얼마나 자주 쓸고 닦아야 하는지 미국 건강 정보 매체 ‘웹엠디’가 정리했다. ◆ 냉장고 = 먹다 남은 음식을 쌓다 보면 뒤쪽에 밀린 두부며 어묵에 곰팡이가 번식하기 […]

여름철 냄새나는 빨래…“세탁기도 살균해야”

동해안을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의 낮 기온이 32도를 웃돌며 ‘찜통더위’가 기승을 부리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전국이 22∼26도, 낮 최고 기온은 29∼35도로 예보됐다. ☞오늘의 건강= 땀을 많이 흘리는 여름철에는 세탁물이 금세 수북해진다. 하지만 높은 습도로 인해 널어놓은 빨래가 더디게 마르고 퀴퀴한 냄새가 나기도 한다. 까다로운 여름철 세탁물 관리, 좋은 방법이 없을까? 가장 중요한 것은 잘 말리는 것이다. […]

코로나 19, 빨래방은 안전할까?

코인 세탁소, 셀프 빨래방 등으로 불리는 업소가 성업 중이다. 1인 및 맞벌이 가구가 늘고, 빨래를 말릴 베란다가 없는 주거 형태가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코로나 19가 유행하면서 타인과 세탁기를 공유하는 일이 문득 찜찜해지기도 한다. 미국 워싱턴포스트가 비슷한 걱정을 하는 독자들의 질문에 대한 전문가 답변을 실었다. 우선 가장 찜찜해 하는 세탁기 안은 적어도 코로나 19 바이러스를 크게 […]

장마철 퀴퀴한 빨래 냄새 잡는 법

전국이 흐리고 대부분 지역에 비가 내리겠다. 아침 기온은 서울이 23도 등 전국이 22도에서 26도로 어제와 비슷하겠다. 낮 기온은 서울이 26도 등 전국이 25도에서 31도로 어제보다 2도에서 3도 가량 낮겠다. ☞오늘의 건강= 요즘 같이 습한 장마철에는 건조대에 널어놓은 빨래가 좀처럼 마르지 않는다. 제대로 마르지 않은 옷가지는 꿉꿉한 냄새를 풍겨 불쾌감을 줄 뿐만 아니라 세균이나 곰팡이가 번식하기 […]

습한 여름철…세탁물 관리법

전국에 구름이 많이 끼면서 어제보다 낮 기온이 1~4도가량 낮겠다. 서울 29도, 대전과 대구 28도, 광주 26도가 예상된다. 저기압의 영향으로 오후부터 밤사이 제주도와 남해안에 비가 내리겠다. 예상되는 비의 양은 제주도에 5~20mm, 전남에 5mm 안팎으로 많지는 않겠다. ☞오늘의 건강= 땀이 많이 나는 여름철에는 빨래거리도 많아지기 마련. 하지만 날씨는 습해 옷가지들이 잘 마르지 않는다. 이 때문에 옷에서 퀴퀴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