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비타민D

비타민D 먹으면 뼈 튼튼해질까? (연구)

비타민D를 먹으면 뼈가 튼튼해진다는 통념은 의심의 여지가 없는 건강 상식이었다. 과연 사실일까? 미국 정부가 돈을 대 진행한 연구에 따르면 건강한 중년 이상 성인이라면 비타민D 보충제를 먹는다고 골절 위험이 감소하는 것은 아니라는 것이 밝혀졌다. 미국 하버드 의대 브리검 여성병원 등 연구진이 내놓은 결과다. ‘뉴욕 타임스’에 따르면 연구진은 미국 성인 남녀(50~55세) 2만 5000여 명을 두 그룹으로 나눠 […]

남몰래 우울증 앓는 사람, 이렇게 도와주세요

  우울증과 불안증 등 정신질환에 시달리는 사람이 부쩍 늘고 있다. 이런 정신질환이 대중화되어가고 있는 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 여전히 자신이 정신질환이 있는 걸 주변 사람이 눈치 챌까봐, 사회적 불이익을 당할까봐 적절한 한 치료를 받지 못하는 사람들이 있다. 이런 사람들에게 우리는 어떤 태도로 접근해야 할까.   ◆소용돌이에서 끄집어내기 우울감이 있는 사람은 소용돌이에 빠진 듯한 기분을 느낀다. 자신은 천전히 움직이는데 […]

발기부전 원인? 비타민D 쉽게 얻는 법 8

  미국 존스 홉킨스대 의대 연구팀은 비타민D가 부족한 남성은 충분한 남성에 비해 발기부전 발생률이 32% 높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비타민D 부족은 체내 활성산소 생성을 촉진한다. 활성산소의 증가는 혈관기능을 도와주는 산화질소를 고갈시킨다.   산화질소는 혈관을 이완시켜 혈류량이 늘어나는데 이는 발기에도 도움이 된다. 비타민D는 칼슘의 흡수를 높여 뼈를 건강하게 하는 역할을 하며, 부족할 경우에는 여러 종류의 암, 심장병, 당뇨병, 다발성 경화증, 인지능력 감소 등 만성질환과 생명에 위협을 주는 각종 질병을 일으킬 […]

한국인에게 특히 부족한 영양소 2가지

국내에서는 무기질 가운데 칼슘이, 비타민 중에서는 비타민 D가 특히 부족한 영양소로 나타났다. 우리 몸의 여러 부위를 만들고 정상 기능을 돕는 무기질과 비타민이 부족하면 결핍증이 다양하게 나타난다. 또 너무 많이 먹어도 몸에 해롭기에 적절한 섭취가 중요하다.   보건복지부가 발표한 ‘2020 한국인 영양소 섭취기준’에 칼슘 섭취량은 전 연령대에서 매우 부족한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 칼슘 섭취기준 대비 평균 섭취량은 6세 이상 남녀 모두에서 낮았다. […]

독한 술, 뼈도 녹인다? 관절 건강 식사법

과체중이나 비만인 경우 사람은 체중을 줄여 관절염의 발생 위험을 줄이는 것이 중요하다. 체중이 관절에 부담을 줄 수 있기 때문이다. 살빼기가 영양 결핍을 초래할 경우 뼈와 관절에 오히려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 관절 건강을 위해 피해야할 음식을 알아보자.   ◆술과 짠 음식은 피하라 독한 술은 뼈를 약하게 하고, 체중을 불린다. 또 술을 마시고 일부 관절염 치료제를 복용하면 간에 심각한 손상을 줄 […]

병을 부르는 나쁜 생활습관 3가지

  일상 생활습관 중에서 면역체계를 약화시키거나 불필요하게 바이러스에 노출되게 하는 것들이 있다. 미국 건강 포털 ‘리브스트롱닷컴’이 하루빨리 개선해야 할 병을 부르는 나쁜 생활습관 3가지를 소개했다.   1. 사람들과 잘 어울리지 않는다 수많은 연구에서 스트레스가 면역계 기능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밝혀졌다. 스트레스는 여러 가지 원인에 의해 발생하지만 그중에서도 외로움이나 제한된 사회 지원 체계로 인해 생기는 스트레스는 면역력에 가장 큰 손상을 준다.   […]

임신 준비 영양제, 무엇을 챙겨야할까

최근 결혼이 늦어지면서 계획 임신을 고민하는 부부가 늘어났다. 임신 준비 영양제에 대한 문의도 자연스레 증가했다. 임신 준비 영양제는 다낭성난소증후군 등으로 정상적 배란이 이뤄지지 않거나 시험관 시술 등으로 의학적 도움을 받는 사람들의 임신 성공률을 높이기 위해 연구되었다. 각 성분의 작용기전을 고려할 때 일반적인 임신 준비 여성에게도 도움이 되는 것도 있어 관심을 갖는 분들이 많다. 이런 분들에게 임신 준비 영양제로 유명하고 난임 치료 현장에서도 활용되는 대표적 성분 4가지에 대해 알아본다. ◆ 모든 임신 준비 여성에게 권하는 ‘엽산’ 엽산은 아미노산과 핵산(DNA와 RNA) 대사의 조효소로 작용하는 비타민으로 세포와 혈액생성에 필요하다. 엽산이 결핍되면 DNA 합성 저하로 세포분열이 왕성한 점막이나 생식기관 및 골수 등에 문제가 발생하고 태아의 신경관 형성 장애로 신경관결손증의 기형아 출산 확률이 높아진다. 태아의 신경관 정상 발달은 임신 초기에 진행되고, 우리가 보통 임신을 확인하는 시기가 임신 4주 전후이므로 가능하면 임신 준비기부터 임신 후 3개월까지 엽산 섭취를 권한다. 또한 엽산이 태반 형성을 위한 세포 증식 및 혈액량 증가를 도와 임신 성공률 상승 및 유산율 감소 등의 긍정적 효과가 알려져 난임 여성들은 섭취하는 게 좋다. 엽산 보충제는 흡수율이 식후 섭취 기준으로 약 1.7배 높다. 이런 차이를 고려해 가임기 여성은 엽산 보충제를 하루 400~600 ㎍ 섭취하길 권한다. 엽산 보충제 600 ㎍을 식후 섭취한다면 음식으로서 약 1,000 ㎍ 의 엽산을 섭취하는 것과 비슷하고, 이 양은 엽산의 상한섭취량과 같다. 엽산은 상한섭취량 이상 섭취하면 생리적 기능 특성상 비타민B12 결핍 증상을 가릴 수 있어 전문가의 추천이 아니라면 고용량 엽산 섭취는 권하지 않는다. ◆ 30대 중후반 임신 준비 여성에게 권하는 ‘코엔자임큐텐’ 코엔자임큐텐(이하 코큐텐)은 체내에서 생성되는 항산화물질로서 노화로 인한 세포의 손상을 막고 에너지 생성을 돕는다. 코큐텐 합성량은 20대에 가장 높았다가 30대를 기점으로 서서히 감소한다. 코큐텐의 감소는 우리 몸의 산화적 손상을 증가시켜 난소의 기능 저하로 이어질 수 있다. 코큐텐은 난소의 산화적 손상을 막고 노화로 인한 난소의 기능 저하를 완화함으로써 난자의 질을 향상시키고, 임신 성공률 증가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본다. 같은 이유로 레스베라트롤, 비타민C, 셀레늄 등의 항산화제 섭취를 권하는 경우도 있다. 항산화제는 신선한 야채와 과일에 많이 들어있어 평소 매끼 식사에 야채와 과일을 즐기는 사람이라면 별도로 항산화제 섭취를 고려하지 않아도 된다. ◆ 임신 준비부터 출산 후까지 도움 되는 ‘비타민D’ 비타민D가 결핍되면 시험관 시술의 임신 성공률이 낮아지고, 임신성 당뇨나 임신 중 요로감염 위험 증가 등의 영향은 이 알려져 있다. 요즘은 임신을 준비할 때 비타민D 혈중 농도 검사를 하고 결핍상태일 경우 비타민D 주사를 맞거나 고용량 비타민D 보충제를 섭취하며 정상적인 비타민D 수치를 유지하려고 노력한다. 비타민D가 임신 성공률에 영향을 주는 것은 비타민D가 난포의 수용체와 결합해 난자의 성장을 촉진하거나 세포 간 소통을 원활하게 함으로써 난자 주변 영양세포 증식 및 자궁 내막 형성에 도움을 주어 체외수정의 성공률을 높이기 때문이다. 비타민D 결핍은 산후 우울증이나 뼈 건강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 출산 후 실내에 있는 시간이 길어질 때 꾸준한 섭취를 권하는 영양소 중 하나다. 결핍이 심하면 단기간은 상한섭취량 4,000 IU 이상을 섭취하기도 하지만, 일반적인 비타민D 부족 관리 목적이라면 하루 1,000~2,000 IU의 비타민D 섭취를 권한다. ◆ 다낭성난소증후군의 난임에 도움 되는 ‘미오이노시톨’ 미오이노시톨은 난자를 성숙시키는 난소 여포의 미세환경에서 합성된다. 체내에서 인슐린과 생식샘 자극 호르몬 등 다양한 신호전달 과정의 이차 신호 전달자로서 난임 여성의 임신 성공률 증가에 도움을 준다. 특히 인슐린 민감도를 개선함으로써 다낭성난소증후군의 임신 성공에 효과적으로 활용된다. 다낭성난소증후군은 만성 무배란과 고안드로겐혈증이 특징적이다. 원인은 불명확하나, 다수는 인슐린 저항성으로 인한 인슐린의 분비 증가가 난자의 성숙 및 배란을 촉진하는 생식샘 자극 호르몬을 감소시켜 난임에 영향을 주는 것으로 본다. 그리고 미오이노시톨은 세포 간 신호전달을 강화해 인슐린 민감도를 개선함으로써 생식샘 자극 호르몬의 분비를 정상화해 다낭성난소증후군 환자의 자연 배란 회복을 돕고 난자의 질을 개선해 임신 성공률 증가에 도움을 줄 수 있다. 이런 이유로 미오이노시톨은 모든 임신 준비 여성에게 필수적이기보다 다낭성난소증후군이 있는 여성 또는 비만으로 인슐린 저항성이 의심되는 여성들에게 주로 추천한다.

고관절 다친 뒤 시름시름… 무서운 골다공증

  뼈는 약해져도 별다른 증상이 없어 지나치기 쉽다. 그러나 뼈가 약하면 골절 등 심각한 문제를 일으킨다. 고관절(넓적다리뼈와 엉덩뼈가 만나는 관절) 골절은 다양한 합병증을 불러와 사망할 수도 있다. 집안에서 넘어져 고관절을 다친 노인이 시름시름 앓다 숨지는 것은 골다공증의 무서움을 말해주고 있다.   골다공증에 의한 골절이 발생하면 이후 재골절의 위험이 2-10배 증가한다. 척추나 대퇴골 골절 환자의 5년 생존율은 골절이 없는 사람에 비해 약 80% 정도로 낮아진다. 대퇴골 […]

체중 5kg 줄이면 관절염 발병 50% 준다

  과도하게 살이 찌면 각종 질병의 원인이 될 뿐 아니라 관절에도 부담을 준다.  비만은 무릎관절과 고관절에 골관절염을 일으킬 가능성이 있다. 중년과 노년층 여성이 5kg 이상의 체중을 뺄 경우 골관절염의 발병률이 50%나 줄었다는 보고가 있다.   무조건 살만 빼려고 음식을 줄이면 영양결핍으로 오히려 뼈와 관절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전문가들은 과체중을 막으면서도 뼈와 관절에 적절한 영양공급이 이뤄지도록 하는 균형 잡힌 식사를 권하고 있다.     […]

이 닦으면 뱃살 빠진다?

    두꺼운 허리는 건강의 적신호. 뱃살이 오르고 허리둘레가 늘어나면 당뇨병, 고혈압, 심장병 등 만성 질환에 걸릴 위험이 높아진다. 허리둘레를 줄이려면 식단과 함께 습관을 바꿔야 한다. 뱃살을 빼는 데 도움이 되는 생활 습관, 미국 ‘잇디스낫댓’이 소개했다. ◆ 이 닦기 = 밥을 먹은 다음 바로 양치를 하면 좋다. 칫솔질을 통해 ‘파블로프의 개’ 반응을 유발하는 원리. 종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