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비타민

삶은 달걀과 멸치조림.. 중년에 특히 좋은 식단은?

  덥고 습한 날씨가 이어지면서 요리하기 편한 음식을 많이 찾는다. 중년 여성이라면 근력 유지와 뼈 건강을 돕는 음식이면 더욱 좋다. 주변에 흔한 음식으로 삶은 달걀과 멸치조림을 들 수 있다. 여기에 닭가슴살과 각종 채소를 곁들이면 근육이 줄어드는 걱정을 덜고 몸의 산화(손상)를 줄이는 항산화 효과를 볼 수 있다. ◆ 저평가된 잔멸치… 뼈 건강에 좋은 최고의 자연식품 안전을 […]

암 환자도 운동해야.. 방송인 서정희의 경우

  평소 운동을 싫어하던 사람도 환자가 되면 몸을 움직여야 한다. 아프다고 누워만 있으면 근육이 줄고 면역력이 감소한다. 힘든 치료 과정을 견디려면 체력이 필요하다. 암 환자도 마찬가지다. 치명적인 근감소증으로 진행하면 암 자체보다 더 위험할 수 있다. 힘들어도 몸을 움직여야 건강이 보인다. ◆ 유방암 투병 중 운동… 방송인 서정희의 경우 유방암 투병 중인 방송인 서정희가 또 SNS에 […]

탈모 많은 여름철…머리 관리법, 모발에 좋은 식품 5

머리카락이 빠지는 증상, 즉 탈모가 심해지기 쉬운 여름이다. 강한 햇볕은 머리털에 손상을 입히고, 고온다습한 날씨 탓에 피지 분비가 늘어 머릿속에 세균이 창궐하기 쉽다. 이럴 때는 어떻게 해야 머리카락이 빠지거나 푸석해지는 걸 막을 수 있을까. 웹 엠디, 폭스뉴스 등의 자료를 토대로, 여름철 머리 관리법과 모발 건강에 좋은 식품에 대해 알아본다. ◇여름철 모발 관리법 △모자 착용 외출하기 […]

장마철 건강 지키는데 도움 되는 식품 4

덥고 습한 장마철이다. 최근 시작된 올해 장마는 다음 달 중후반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장마철에 입맛과 체력이 떨어지면서 건강에도 나쁜 영향이 미칠 수 있다. 또한 후덥지근하고 습한 날씨는 두뇌 회전을 느리게 만든다. 뇌가 흐릿해지면 머리가 멍해지며 사고가 정지한 듯 생각하기가 힘들어 진다. 이와 관련해 메디컬뉴스투데이닷컴 등의 자료를 토대로, 장마철 건강 지키는데 도움이 되는 음식에 대해 알아본다. 1. […]

여행이 치매 환자에게 좋은 이유 (연구)

음악 치료와 미술 치료는 들어봤지만 ‘트래블 테라피’란 단어는 낯설다. 새로운 학제간 연구에서 관광을 단순한 레크리에이션 체험이 아니라 진정한 건강상 혜택을 제공할 수 있는 산업으로, 여행을 보는 관점을 바꿀 것을 제안한다. 호주 이디스 코완대 건강센터와 경영 및 법학대학원은 휴가를 즐기는 것이 여러 측면에서 정신 건강 문제나 조건을 가진 사람들에게 긍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것을 발견했다. […]

치매 위험 알리는 신호…그리고 예방에 도움 되는 두뇌식품 5

나이가 들수록 생각의 속도가 느려지는 이유 중 하나는 뇌가 30대부터 줄어들기 시작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어떤 증상은 그저 나이 탓으로 넘겨선 안 된다. 치매를 알리는 신호일 수 있어서이다. 점점 쇠퇴해가는 뇌 건강을 지키려면 규칙적으로 운동하고 수면, 휴식, 스트레스 관리 등에 신경을 써야 한다. 여기에 건강한 식습관도 중요하다. 이와 관련해 프리벤션닷컴, 메디컬뉴스투데이닷컴 등의 자료를 토대로 치매 위험 […]

젊다고 방심 금물…치매 위험 줄이는 방법

치매는 나이든 사람들만 걸리는 질병이 아니다. 이른 나이에 발병하는 치매가 흔치 않은 것은 사실이지만 방심해서는 안된다. 65세 이전에 증상이 나타나는 것을 조기 발병 치매라고 한다. 알츠하이머 병은 이른 나이에 발생하는 치매의 가장 흔한 원인으로, 환자 중 약 10%는 65세 이전 발병한다. 최근 네덜란드의 조기발생 치매 연구에 따르면, 알츠하이머 형 치매가 55%를 차지하고 혈관성 치매 11%, […]

햇볕 화상 입었을 때 좋은 음식 5

자외선은 피부를 파괴한다. 노출이 심할 경우 살이 붉어지면서 염증이 생길 수 있다. 햇볕 화상이다. 햇볕 화상을 입으면 피부가 가렵고 따갑다. 붓거나 열이 나기도 한다. 냉찜질로 화상 입은 부위를 차게 할 것. 도움 되는 음식도 있다. 어떤 음식이 햇볕 화상을 예방하는지, 또 증상을 가볍게 하고 치유를 촉진하는지, 미국 ‘베리웰헬스’가 정리했다. ◆ 토마토 = 토마토소스의 파스타, 토마토 […]

몸 안의 ‘독소’ 줄이고 체중 조절 돕는 식단은?

  근육 유지를 위해 육류도 먹는 게 좋다. 동물성 단백질이 몸에 흡수가 잘 돼 효율이 높기 때문이다. 늘 먹던 육류에서 벗어나 오리고기는 어떨까? 오리고기는 다른 육류와 달리 혈관에 좋은 불포화 지방산이 많이 들어있다. 몸의 산화(손상)를 줄이는 깻잎, 양파를 곁들이면 건강효과를 더 높일 수 있다. ◆ 몸 안의 독소 분해하여 불순물 배출 돕는 고기는? 국립농업과학원에 따르면 […]

우울하고 피곤할 때 키위 먹어야 하는 이유

무기력, 불안, 우울감을 느끼는 사람이 많아지면서 정신건강에 긍정적 도움을 주는 음식에도 관심이 커지고 있다. 2021년 우울감 정도를 추정한 국가별 통계에서 한국은 36.8%로 높은 순위를 차지했다. 중년 우울증은 더 시급한 문제다. 은퇴를 앞두고 노후 준비에 심리적 부담을 느끼고 코로나 장기화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사람이 많아졌기 때문. 중년 우울증을 암시하는 증상에는 무기력감, 상실감, 만성피로, 집중력 및 기억력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