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비염

가짜약, 암환자의 극심한 피로감 완화…대체 왜?

    암환자의 극심한 피로감을 가짜약(위약)으로 상당분 누그러뜨릴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텍사스대 MD 앤더슨 암센터가 진행성 암 환자 90명을 대상으로 수행한 연구 결과에서다. 연구의 주요 저자인 스리람 예누 박사(완화·재활치료·통합의학)는 “암 관련 피로감은 진행성 암 환자의 약 60~90%가 겪는 쇠약 증상이며, 환자에게 신체 활동에 참여하도록 권장하는 수밖에 뾰족한 치료법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하지만 많은 […]

코로나 감염 위험을 뒤흔드는, 놀라운 요인들(연구)

    음식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은 코로나에 감염될 확률이 더 낮은 반면, 비만한 사람과 체질량지수(BMI)가 높은 사람은 코로나에 걸릴 확률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가 지원한 연구 결과에서다. 연구팀은 미국 12개 도시의 약 1400가구 구성원 4000명 이상을 2020년 5월~2021년 집중 모니터링했다. 이 사람들은 21세 이하가 적어도 한 명 있는 가구에 속했다. 모니터링 기간은 코로나 […]

변비약 먹을 때 같이 먹어서는 절대 안되는 음식은?

흔히 술과 안주와의 궁합은 잘 따지지만 의약품과 식품과의 궁합관계에 대해서는 대체로 무관심하다. 하지만 특정 식품은 의약품과 함께 섭취했을 때 약효 감소, 부작용 증가 등 상호작용을 일으킬 수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최근 ‘의약품 복용 시 주의해야 할 식품’을 안내하고, 소비자들의 주의를 당부했다. ▲ 재채기, 콧물, 코막힘, 눈 가려움증 등 상부기도의 알레르기성 비염으로 인한 증상 완화 및 감기 […]

계절성 알레르기에 좋은 음식 7

알레르기의 계절이 돌아왔다. 봄이 오면 계절정 알레르기로 인한 재채기, 가려움증, 눈이 붓는 증세 때문에 고생하는 사람들이 늘어난다. 증상이 있을 때는 코 분비물을 묽게 만들기 위해 충분히 물을 마실 것을 권한다. 알레르기 증상을 치료하는 데 사용되는 항히스타민제는 입과 콧구멍을 건조하게 만들기 때문이다. 술은 이뇨제 작용을 하므로 피한다. 흡연도 금물. 이는 호흡막을 자극하고 코 안에 있는 섬모가 […]

날 듯 말 듯 재채기, 시원하게 하는 법

꽃가루가 날리는 봄철에는 재채기가 나오기 쉽다. 문제는 시원하게 “에취” 하질 못하고 나올 듯 말 듯 답답한 경우가 많다는 것. 콧속이 간질간질할 때는 재채기를 하는 게 좋다. 그래야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물질을 비롯해 먼지, 바이러스, 박테리아를 내쫓고 몸을 보호할 수 있기 때문. 어떻게 하면 개운하게 재채기를 할 수 있을까? 미국 ‘위민스헬스’가 전문가의 조언을 소개했다. ◆ 밝은 빛 […]

툭하면 ‘머리 아프다’는 아이, 꾀병일까?

“머리 아파~~” 이마를 짚으며 통증을 호소하는 아이들. 어디가 어떻게 아파라고 물어도 그냥 머리 아프다고만 하지, 그 증상을 제대로 표현하지 못한다. 또 뒤돌아서면 아무렇지 않다는 듯 놀고 있는 아이를 보면 ‘꾀병인가?’ 싶을 때도 있다. 아이들의 두통은 그 정도나 원인을 부모가 잘 가늠하지 못해 세심한 관심이 필요하다. 몸 어딘가에 이상이 있을 경우 발생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아이 […]

비타민D 부족… 수면 무호흡증, 골다공증 위험↑

충분한 수면은 아침 컨디션뿐 아니라 건강한 신체를 위해서도 필수적인 요소다. 수면장애 중 특히 잠든 동안 숨이 반복적으로 끊기는 폐쇄성 수면무호흡증은 심부전과 부정맥, 심근경색 등을 일으킬 수 있어 위험하다. 여러 연구에서는 이러한 수면무호흡증의 원인중 하나로 비타민 D를 지목하고 있다. 아일랜드 더블린에서 진행된 한 연구에 따르면 폐쇄성 수면무호흡증 환자에서 비타민 D 결핍증이 더 높은 유병률을 보였다. 이 연구에 참가한 폐쇄성 수면무호흡증을 호소하는 백인 성인의 98%가 비타민 […]

‘알레르기’ 때문에 시댁과 불화.. 무슨 사연이?

  심각한 고양이 알레르기를 겪는 며느리가 반려묘를 키우는 시댁 방문을 꺼려하면서 불화가 생겼다는 사연이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알려졌다. 며느리 A씨는 알레르기로 얼굴이 크게 붓고 호흡곤란으로 병원 치료를 받기도 했다.  의사는 쇼크사(아나필락시스) 위험도 경고했다. A씨는 결혼 전 자신의 알레르기 증상을 시댁에도 알렸다고 한다. 하지만 막상 결혼을 하자 “깨끗하게 치우고 고양이를 방에 가두면 문제없다”며 고양이 2마리를 키우는 시댁 […]

벚꽃 필 때 기승인 이 질병! 관리 위해선?

전국이 대체로 맑고, 아침 기온은 어제보다 1~5도 낮아 쌀쌀할 전망이다. 낮엔 기온이 올라 어제와 비슷하고, 일교차가 15~20도로 매우 크겠다. 중부 내륙과 전남 동부를 중심으로 아침에 서리가 내리고 얼음이 어는 곳이 있겠으니 농작물 냉해 피해가 없도록 대비하자. 아침 최저기온은 –3~7도, 낮 최고기온은 14~20도로 예보됐다. ☞오늘의 건강= 살랑살랑 부는 봄바람이 반가워 산책에 나선다. 어느새 눈이 충혈돼 가렵고, […]

‘훌쩍훌쩍’ 코감기vs.비염 구분하려면 코 아닌 ‘여기’ 봐야

아이가 자주 코를 훌쩍인다면, 가장 먼저 떠올리는 것이 코감기다. 소아는 성인보다 면역력이 약해 연평균 6~8회가량 감기에 걸리며, 2세 이하는 더 자주 감기에 걸릴 수 있기 때문. 코감기와 비염은 혼동되는 경우가 많은데, 비염을 코감기로 오해하고 방치할 경우 증상이 더욱 악화될 수 있다. 비염은 알레르기 비염과 비알레르기 비염으로 구분되는데, 감기로 인한 비염과 알레르기 비염을 임상적으로 구분하기는 쉽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