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비만

속 쓰림 막는 방법은?…그리고 다스리는 식품 4

속 쓰림은 음식물이나 위산이 거꾸로 이동해 식도가 불타는 것 같은 작열감이 일어나는 증상이다. 증상이 심해지면 입 냄새가 나고, 더 심해지면 식도암이 생길 위험률까지 높아진다. 이와 관련해 ‘프리벤션닷컴’ 등의 자료를 토대로, 속 쓰림을 줄이는 방법과 다스리는데 좋은 식품에 대해 알아본다. |예방법| △지방 섭취 줄이기 전문가들에 따르면, 위산 역류와 관련해 기름기가 많은 음식을 과식할 때가 가장 나쁘다. […]

독한 체중감량? 일상생활에서 살 빼는 법은?

  세계보건기구(WHO)는 질병 예방을 위한 ‘신체활동’에 운동 뿐 아니라 전반적인 ‘몸의 움직임’까지 포함하고 있다. 청소 등 집안일도 신체활동이다. 몸을 자주 움직이면 건강에 도움이 된다는 것이다. 일상생활에서 살을 빼는 것도 이와 비슷하다. 비싼 헬스클럽에서 기구를 드는 운동 못지않게 일상에서 부지런히 몸을 움직이는 게 효율적일 수 있다. ◆ WHO “신체활동, 칼로리를 쓰는 것”… 취미, 직업, 가사도 포함 […]

[위드펫+] ‘내 눈엔 평생 아기’ 반려견에게도 드리우는 치매의 그림자…

  한없이 귀여운 우리 반려견이 어느 날 갑자기 사나워지고 산책길도, 배변 장소도 잊어버린다면? 국내 반려견 약 600만 마리 중 18만 마리가 ‘치매’로 불리는 인지기능장애증후군을 앓고 있다. 강아지의 시간은 사람보다 빨라 10살만 넘어가도 노령견으로 각종 노화 질환 발생이 증가한다. 특히, 인지기능장애증후군은 다시 강아지 때처럼 돌봄이 필요한 상황이 늘어나고 가족들의 심적·경제적 부담도 증가시킨다. 반려견 치매를 어떻게 예방하고 […]

건강 위해 꼭 알아야 할 수치 7개는?

나만의 생각일까? 우리나라 사람들은 자신의 건강을 나타내는 수치에 그리 민감하지 않은것 같다. 필자는 미국과 영국의 대학병원에서 각각 방문교수를 하면서 의사와 환자의 진료행태를 살펴볼 기회가 있었다. 우선 그곳 의사들은 예약된 환자를 진료하기 전에 그 환자가 이전에 시행하였던 각종 검사수치를 충분한 시간을 가지고 꼼꼼하게 살펴본다. 영상자료가 있다면 그 영상을 판독한 의사에게 직접 전화해 영상에 대해 의견을 나눈 […]

건강 안 좋아…퍼그 ‘전형적인 개’로 보기 어렵다

개의 한 품종인 ‘퍼그’는 건강 관점에서 더 이상 ‘전형적인 개’로 보기 어렵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퍼그는 특유의 납작한 얼굴, 불룩한 눈, 주름진 이마, 말린 꼬리 등의 모습으로 사랑받고 있다. 그런데 영국왕립수의대에 의하면 이 같은 특징적인 외모를 탄생시킨 교배의 결과로 퍼그의 전반적인 건강은 좋지 못한 상태다. 연구팀은 퍼그 4308마리와 다른 품종 2만 1835마리를 대상으로 건강 프로필과 40개의 […]

앞당겨진 여아 사춘기…소녀들에게 무슨 일이?

1970년대 이후 소녀들의 사춘기가 점점 빨라져 지금은 6살이나 7살 때부터 가슴이 나오는 경우도 많아졌다. 과학자들은 비만과 내분비교란물질로 불리는 화학물질 그리고 스트레스를 그 원인으로 추정하고 있지만 정확한 원인은 아직도 밝혀지지 않았다. 미국 뉴욕타임스(NYT)가 사춘기 연령에 대한 지난 수십 년간의 연구결과를 집약해 19일(현지시간) 보도한 내용이다. 1980년대 중반 미국 듀크대 메디컬센터의 마르시아 허먼-기든스 아동학대 팀장은 어린 소녀들에게서 어떤 […]

유방암 위험 높이는 요인 4가지

    미국의 경우 유방암은 가장 많이 발생하는 암 중 하나다. 매년 미국에서 유방암으로 사망하는 사람은 약 4만1000명에 이른다. 우리나라에서도 유방암 발생률이 가파른 상승곡선을 나타내고 있다.   보건복지부 중앙암등록본부에 따르면 2013년 기준 유방암은 전체 여성암의 15.4%를 차지한다. 우리나라 여성에게 발생하는 전체 암 중 두 번째로 흔한 암이다. 이와 관련해 미국 인터넷 매체 ‘치트시트닷컴’이 유방암 발병 위험을 높이는 요인 4가지를 소개했다.     […]

단백질 적게 먹으면 오래 산다? (연구)

식단에서 단백질의 양을 제한하면 어떤 효과가 있을까? 미국 페닝턴 바이오메디컬 연구센터에 의하면 단백질 제한 식이요법은 수명 연장을 비롯해 건강에 유익한 결과를 가져온다는 것이 동물 실험 결과에서 드러났다. 연구팀은 이러한 효과는 섬유아세포 성장인자(FGF21)라고 불리는 간에서 유래한 대사 호르몬에 달려있다는 것을 발견했다. 소식을 하면 건강이 좋아지고 수명 증가에 도움이 된다는 것은 오래전부터 알려져 있다. 덧붙여, 단백질 혹은 […]

나른한 봄날, 간을 망치는 뜻밖의 것들과 간 해독 음식5

    설탕, 청량 음료, 알코올 등은 간에 손상을 줄 수 있다. 반면 사과, 호도 등은 간 해독 작용에 도움이 된다. 간이 망가지는 것을 막고, 간에 독소가 쌓이지 않도록 식습관 등의 개선에 관심을 쏟아보자. 튼튼해 진 간은 반드시 은혜를 갚는다. 일상 업무, 학습, 취미활동, 성생활 등에 활력을 불어넣어준다. 건강매체 ‘웹엠디’ ‘메디컬뉴스투데이’ 등의 정보를 바탕으로 ‘간을 […]

‘필수 미네랄’ 철분 풍부한 식품 7

철분을 섭취하지 못하면 우리는 문자 그대로 살 수 없다. 철분은 폐에서 산소를 신체 조직으로 전달하는 헤모글로빈 단백질의 필수적 부분으로서, 대단히 중요한 미네랄이기 때문이다. 적절한 양의 식이 철분 섭취가 건강에 중요한 또 다른 이유도 있다. 철분은 건강한 결합 조직, 근육 대사, 인체 내 다른 많은 과정을 지원하는데 중요하다. 철분을 충분히 섭취하지 않으면 빈혈이 생길 수 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