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불면증

커피는 몇 시에 마셔야 좋을까?

  6월에 벌써 열대야가 왔다. 밤잠을 못 이뤄 몸을 뒤척인 사람이 많을 것이다. 잠 자기 몇 시간 전 커피까지 마셨다면 불면증을 겪을 수도 있다. 커피는 언제 마셔야 좋을까? 낮잠을 자야 할까? 커피와 수면, 건강에 대해 다시 알아보자. ◆ 숙면 위해 오후 3시 이전에 커피 중단… 카페인 효과 지속 시간은? 커피가 수면에 영향을 미치는 것은 잘 […]

멜라토닌, 안전한 ‘수면 영양제’일까?

    잘 자려고 멜라토닌을 먹는 이들이 늘고 있다. 인체가 만들어내는 천연 성분이어서 다른 수면제보다 안전하다는 생각 때문이다. 수면제보다는 거부감이 덜한 ‘수면 영양제’로 불리기도 한다. 이런 멜라토닌도 수면제 대용으로 장기간 고용량 복용하면 위험할 수 있다. 미국 건강 매체 ‘베리웰헬스’가 전문가 의견을 정리했다. 멜라토닌은 수면 호르몬이다. 해가 지면 분비돼 잠을 유도하고, 해가 뜨면 분비를 멈춘다. 햇볕을 […]

폐경은 질환 아닌 자연적 변화…갱년기 여성 건강 유지법

폐경은 월경(생리)이 중지되는 것을 의미한다. 폐경은 마지막 월경이 있은 후 1년간 월경이 없는 경우다. 폐경은 난소 기능의 소실로 인해 월경이 영구히 없어지는 것이다. 여성은 대부분 45~55세 사이에 자연 폐경이 발생한다. 그런데 이런 폐경을 의학적으로 치료를 받아야 할 질환의 일종으로 봐서는 안 되며 노화의 자연스러운 부분으로 받아들여야 한다는 의학 전문가의 주장이 나왔다. 호주 멜버른대 부인학과 교수인 […]

새벽에 깼을 때 다시 잠들고 싶다면?

한밤중에 스스로 눈이 떠지는 경우가 적지 않다. 몸이 피곤해 다시 잠을 청하지만 뒤척거리기만 할 때도 있다. 어중간한 시간에 잠에서 깨는 일이 잦아지면 생활에 불편함이 늘어난다. 이럴 땐 어떻게 해야 할까.   CNN 인터넷판이 이른 새벽 잠에서 깨어났을 때 행동요령을 소개했다. 시계나 스마트폰을 확인하지 않는다 잠에서 갑자기 깨어났을 때 이른 시간으로 느껴진다면 굳이 시간을 확인하지 않는다. 알람을 […]

잠 안 오는 원인?… 커피의 오해와 진실 4가지

  우리가 자주 마시는 커피에는 많은 양의 카페인이 들어있다. 하지만 일상에서 접하는 또 다른 종류의 음료에도 카페인이 함유돼 있다. 녹차나 콜라 등 탄산음료, 코코아에도 카페인이 포함돼 있다. 디카페인 커피 역시 카페인이 완전히 제거된 것은 아니다. 카페인 음료의 대표격인 커피의 오해와 진실에 대해 알아보자.       ◆카페인이 든 커피는 중독성이 강하다? 카페인은 중추신경계를 자극해 신체적인 의존도를 일으킨다. 하지만 마약이나 도박처럼 신체건강을 해친다거나 사회적 혹은 […]

싱글과 커플, 어느 쪽이 더 숙면할까?

성인 파트너와 함께 잠을 자는 커플이 혼자 자는 싱글보다 수면의 질이나 만족도가 훨씬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많은 사람들이 혼자 침대를 쓰는 싱글이 침대를 나눠 쓰는 커플보다 잠을 더 잘 잘 것이라고 생각한다. 이런 통념을 뒷받침하는 연구도 있다. 미국 애리조나대 연구진은 펜실베이니아주의 성인 직장인 1007명을 대상으로  수면의 질과 만족도를 조사했다. 그 결과 성인 파트너와 잔 사람들은 […]

“왜 나만 살이 안 빠지는 거야…” 5가지 이유

  다이어트에 신경을 쓰는데도 체중이 좀체 줄지 않는 사람이 있다. 매일 체중계에 올라서면 한숨만 나온다. 비슷한 몸무게를 가진 사람들끼리 다이어트를 시작했는데 ‘유독 나만!’ 체중이 빠지지 않는다면 뭔가 다른 문제가 있을 것이다.   ◆렙틴 호르몬 이상 몸 안에 쌓인 지방 축적량을 뇌에 알려주는 것이 렙틴 호르몬이다. 지방이 너무 많으면 에너지를 소비하도록 뇌에 조언하는 기능이다. 지방이 적으면 음식을 많이 먹도록 자극하는 것도 이 호르몬이다.     […]

체중감량에 좋은 칼로리 낮은 건강식품 5

  요즘 다이어트에 신경 쓰는 사람들이 많다. 음식을 먹어도 이왕이면 칼로리가 낮아 살이 덜 찌는 식품들이 좋다. 건강을 유지하고 체중감량을 돕는 식품들은 없을까? 요즘 값이 크게 올라 걱정이지만, 상점에 흔한 채소, 과일을 중심으로 알아보자. ◆ 오이 오이 70g은 칼로리가 9.8 kcal에 불과하다. 95%이상이 수분이어서 더위가 시작된 요즘 청량감을 주는 식품이다. 국립농업과학원에 따르면 오이의 상쾌한 향기는 […]

잠 못 자면 성욕도 줄어든다? (연구)

미국 존스홉킨스대 연구진이 수면 장애는 성욕을 떨어뜨리고 발기 부전을 유발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진은 2009~2021년 동안 40~70세 남성의 병원 방문 및 처방 약 기록을 분석, 그 가운데 △불면증 △수면 무호흡증 △일주기 리듬 수면 장애(circadian rhythm sleep disorder) 사례를 추렸다. 불면증을 겪는 남성은 성선기능저하증 위험이 컸다. 고환에서 성호르몬을 제대로 만들지 못하는 경우다. 성욕이 시들해지고 […]

우울증 심해지면 뇌졸중 위험 더 높아져 (연구)

지속적으로 심한 우울증 증상을 보이는 사람은 뇌졸중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증상이 완화되는 사람에게서는 뇌졸중 위험이 증가하지 않았다. 이전 연구를 통해 우울증과 뇌졸중 위험 사이에 연관성이 있을 가능성이 제시됐다. 이들 연구는 주로 어느 한 시점에서의 우울증 증상을 측정하는 데 그친데 한계가 있었다. 미국 카이저 퍼머넨테 병원 연구진은 8년 동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