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복부팽만감

‘맹장염’을 알려주는 증상 6가지

    맹장은 의학 용어로 막창자로 불린다. 큰창자(대장)가 시작되는 부위에 주머니처럼 부풀어 있는 큰창자의 한 부위다. 이 막창자의 한쪽 끝에는 벌레모양의 막창꼬리(충수돌기)가 달려 있다. 이 막창꼬리에 염증이 생기는 질병을 맹장염, 충수염, 충수돌기염으로 부르는데 정확하게 말하면 충수염, 충수돌기염이 맞다.   이런 충수염은 초기에 치료를 못하고 터지게 되면 생명이 위험할 수도 있다. 보통 의사들은 이런 상황이 되기 전에 충수돌기를 제거한다. 하지만 미리 증상을 […]

속 더부룩하고 체중 증가했다면 확인해야 할 것 7가지

    몸무게는 하루아침 사이에 확 늘어나지 않는다. 잘 맞던 청바지 단추가 채워지지 않으면서 심리적으로 갑자기 살찐 것처럼 느껴지는 것뿐이다. 그렇다면 실제로 갑자기 몸무게가 약간 늘어난 걸 확인했다면 무슨 이유가 있는 걸까. 미국 건강지 프리벤션에 따르면 복부팽만감이 느껴지고 속이 더부룩하면서 약간의 체중 변화를 감지했을 땐 다음과 같은 의문을 가져볼 수 있다.   ◆ 생활패턴에 변화가 있는가 우선 식습관이나 활동량에 변화가 […]

위장병 전문가들은 잘 먹지 않는 음식 4

    내장지방 없이 날씬하고 건강한 복부를 갖기 위해선 소화기관이 튼튼해야 한다. 위장관리에 소홀하면 극단적으론 소화기암이라는 심각한 상황에 도달할 수도 있다. 복부비만이 심하거나 설사, 변비가 잦고 복부팽만감이 자주 느껴지는 사람은 식이요법을 통한 관리가 필요한 이유다.   소화기 계통 전문의들이 주의해 먹는 음식을 알아두는 것도 도움이 될 것이다. 소화기관에 좋은 음식과 나쁜 음식을 그 누구보다 잘 알고 있는 집단이기 […]

식이섬유 섭취가 부족하다는 신체 신호 5가지

    대장의 운동기능에 이상이 있거나 장 질환처럼 소화계 질병이 있으면 변비에 걸릴 확률이 높아진다. 식이섬유가 부족한 식사를 해도 마찬가지다. 또 우리 몸은 변비 외의 몇 가지 신호를 통해 체내 섬유질이 부족하다는 단서를 제공한다.   식이섬유 섭취량이 줄어들면 체중관리를 하는데 어려움이 생기고 심장질환, 당뇨, 암 등의 위험률이 높아진다. 따라서 우리 몸이 보내는 신호를 잘 살펴 평소 식이섬유를 충분히 먹고 있는지 점검해볼 […]

양치 후에도 지속… 건강 이상을 알려주는 입 냄새 5

    이성과의 첫 데이트에서 마늘향이 나는 음식을 먹는 사람은 없다. 입에서 혹시 냄새가 풍기지 않을까 염려되기 때문이다. 모닝커피를 마신 뒤에는 무설탕 껌을 씹는다. 이 역시 입 냄새를 피하기 위한 방법이다. 평소 칫솔질과 치실만 신경 써도 심각한 입 냄새는 피할 수 있다. 갓 딴 민트향처럼 향긋하고 상큼한 입 냄새를 기대할 순 없어도 적어도 역한 악취가 풍기진 않는다는 의미다. […]

배가 더부룩 팽팽할 때 진정 식품 8가지

  복부팽만감은 운동 시 코 대신 입으로 호흡을 했을 때 나타나기도 하고, 무엇보다 먹은 음식의 종류에 큰 영향을 받는다. 이를 개선하면 복부팽만감을 줄일 수 있다는 의미다.   건강에 좋은 대부분의 식품 속에는 섬유질이 가득 차 있다. 이런 섬유질을 많이 섭취하면 배가 부풀어 오르거나 가스가 찰 수가 있다. 이와 관련해 미국의 여성생활 잡지 ‘위민스 헬스’의 자료를 토대로 복부팽만감을 없애는 데 […]

더부룩한 속을 편안하게 만들어주는 음식 6가지

  몸에 좋은 음식을 먹는다고 먹는데도 이상하게 아침만 되면 속이 더부룩해지는 증상이 반복되는 사람들이 있다. 건강한 생활을 하고 있는데도 복부팽만감을 느낀다는 건 체내 수분이 부족하거나 월경 주기와 호르몬 영향을 받았기 때문일 수 있다. 또 하나 미국 건강지 프리벤션에 따르면 특정한 음식이 속을 불편하게 만들었을 수도 있다. 그 말은 반대로 더부룩해진 속을 편안하게 만들어주는 음식들도 있다는 의미다.       ◆ 고춧가루 매운 음식을 […]

운동 전에 마시면 되레 방해되는 음료 4가지

  운동 전, 운동 중, 운동 후 세 시점으로 나눴을 때 물을 가장 열심히 마셔야 할 때는 언제일까. 아마도 대다수의 사람들이 운동 후를 택할 것이다. 운동 후 심해진 갈증을 보충해야 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실제론 운동 전부터 충분한 수분 섭취가 필요하다.   체내에 수분이 모자란 상태에서 운동을 시작하면 근육이 적절한 힘을 내기 어렵다. 또 운동을 하는 동안 몸의 균형감각과 정확도가 떨어져 운동 효과 역시 감소한다. […]

여성의 ‘그날’ 복부팽만감 줄이는 법 5가지

  사춘기부터 폐경기 전까지 여성에게 매달 찾아오는 마법의 날, 복부팽만감으로 속이 불편하고 통증을 참기 힘들어하는 여성들이 있다. 지난 한 연구에 따르면 여성 10명 중 7명꼴로 이처럼 월경기간 불편함을 느낀다. 그렇다면 이를 완화할 수 있는 방법은 뭘까. 미국 건강지 프리벤션에 따르면 이런 증상을 부분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전략이 있다.   ◆가스 유발음식 피하기 브로콜리와 양배추 같은 음식에는 ‘라피노오스’라는 복합당이 들어있다. 그런데 사람은 […]

유당불내증 있어도 단단한 치즈는 OK

  유제품을 소화시키는 데 어려움을 느끼는 사람들이 있다. 나이가 들면서 젖당을 분해하는 효소인 락타아제 생산능력이 떨어지면서 일어나는 현상이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사람이라면 누구나 미약하게나마 조금씩은 유당불내증이 있다. 유제품을 먹으면 복부팽만감이 느껴지고 가스가 찬다는 것이다.   락타아제가 충분히 생성되지 않으면 젖당 분자가 체내로 제대로 흡수되지 못하고 결장에 머물면서 가스가 형성되고 설사가 나는 것이다. 하지만 미국 건강지 프리벤션에 따르면 유당불내증이 심각하지 않다면 먹어도 되는 유제품들도 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