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병원균

병원 내 코로나19 입자 제거하는 ‘이것’은?

코로나19 환자들로 넘쳐나는 병원에서 휴대용 공기정화 필터를 사용할 경우 코로나19는 물론 다른 바이러스 입자까지 효과적으로 제거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영국 캠브리지대 아덴브룩병원 중환자실(ICU) 의사인 빌라스 나바푸르카 연구팀의 실험결과를 과학저널 《네이처》가 7일(현지시간) 보도한 내용이다. 개인 보호장비의 적절한 사용에도 불구하고 여러 병원이 사스-CoV-2가 환자에서 의료 종사자로 상당히 확산됐다고 보고했다. 그러한 사례의 한 가지 의심스러운 원인은 공기 중의 바이러스 […]

‘생각보다 더럽다’…, 수건 얼마나 자주 세탁해야 할까?

코로나로 인해 어느 때보다 위생에 관심이 많은 요즘, 그 중에서도 사람들이 가장 신경쓰는 것 중 하나가 손 씻기다. 중요한 것은 또 있다. 하루에도 수십 번 손을 씻고 닦으며 우리 욕실에 걸려있는 수건에 대한 위생이다. 수건을 얼마나 자주 바꿔줘야 하는지, 하루종일 같은 수건으로 손을 닦는 것이 과연 위생적인지 궁금해한 적이 있을 것이다. 미국 CNN에서 영국 웨스트민스터대 […]

니파 바이러스, 왜 코로나19보다 위험할까?

최근 인도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보다 위험한 바이러스가 등장했다. 위드 코로나 시대를 향하는 시점, 이 바이러스의 등장이 의미하는 바는 무엇일까? 지난주 인도 남부 케랄라주에서 12세 소년이 고열과 뇌염 증상으로 병원에 이송됐다가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사망 전 시행한 혈액검사를 통해 병원은 이 소년이 ‘니파 바이러스’에 감염됐음을 확인했다. 인도 방역당국은 이 바이러스가 광범위하게 퍼지는 것을 막기 위해 현재 소년과 […]

세균 가득 ‘휴대전화’ 손 닦듯 소독해야

  코로나19 바이러스 때문에 하루에도 여러 번 손 씻는 사람이 많아져 손 씻기가 생활화되고 있다. 그런데 신체의 일부나 마찬가지인 휴대전화의 위생 상태는 잘 관리되고 있을까?   손에 들고 다니며 하루에도 수십, 수백 번 만지는 휴대전화는 사람이 가는 곳이면 어디든지 따라가기 때문에 오염될 가능성이 크다. 화장실에서도 휴대전화를 사용하는 사람이 많다. 그러니 휴대전화를 청소하고 소독하는 등 위생 상태를 잘 관리하지 않으면 손 […]

병원균 철통 방어! 면역력 강화하는 방법 6

  신체의 방어력 즉, 면역력은 이물질이나 세균, 바이러스와 같은 각종 병원균에 대응하는 힘을 말한다. 몸 안에서 자체적으로 생성되는 면역력이 강해지면 병원균에 노출되더라도 영향을 덜 받는다.   면역력이 떨어지면 감기에 자주 걸리고 눈이나 입에 염증이 잘 생긴다. 배탈이나 설사가 잦은 것도 면역력이 약해졌다는 증거이며 대상포진은 면역력이 떨어질 때 나타나는 대표적인 질환이다.   우리 몸은 한시도 쉬지 않고 온갖 병원체를 막아내느라 고군분투하고 있다. 이를 […]

맨날 피곤? 내 몸 안에 ‘나쁜 이것’ 많다는 뜻

우리 몸은 정상적인 에너지 대사와 재생을 위해 물과 영양, 그리고 산소가 절대적으로 필요합니다. 에너지 대사에 반드시 필요한 산소이지만 너무 많아도, 너무 적어도 문제가 되는데요. 특히나 산소와 관련해 익숙한 말이 있죠? 활성산소! 이름만 들어서는 산소를 활성화시키는 좋은 그 무엇일 것 같지만, 이 녀석은 알게 모르게 우리 몸을 늙게 만들고 아프게 하는 ‘노화산소’ 즉 ‘유해산소’입니다. 산소의 탈을 […]

무성한 코털, 바이러스 막아주나?

빽빽하게 자란 코털을 깎으면 해로울까? 들숨에 섞인 바이러스, 박테리아 등 병원균을 거르지 못해 감염병에 쉽게 걸릴까? 미국 ‘뉴욕타임스’가 코털의 역할에 대해 전문가에게 물었다. 코털이 방역에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생각은 1896년 영국 의사들의 연구에서 나왔다. 당시 학술지 ‘랜싯’에 발표한 연구에 따르면 코에 들어온 병원균은 코털로 걸러져 축축한 분비물에 엉겨 최후를 맞는다. 코털이 병원균 필터라는 가설이었다. […]

여름 캠핑, 고기 구울 때 유의 사항 5

저녁 즈음 캠핑장은 고깃집을 방불케 한다. 캠핑의 클라이맥스라 할 바비큐 때문이다. 한국 캠퍼의 톱픽은 단연 삼겹살. 그 뒤를 목살, 소시지, 햄버거 등이 잇는다. 일반적으로 충분히 익혀 먹으면 위생상 큰 문제는 없다. 그러나 섭씨 30도를 오르내리는 여름엔 얘기가 다르다. 미국 ‘유에스에이투데이’가 여름철 야외 바비큐 때 위생 점검 사항을 정리했다. ◆온도 = 육류는 대개 살균되지 않은 채 […]

답답한 가슴 뚫어주는 폐 정화법 5

허파는 스스로 정화하는 능력이 있는 장기다. 오염원을 흡입하면 자정 활동을 개시한다. 담배 연기나 미세먼지를 흡입했을 때 가슴이 묵직하고 답답한 이유는 허파 속 점액이 늘어나기 때문이다. 점액은 폐에 들어온 미생물, 병원균, 먼지를 흡착하기 위해 분비된다. 영국 ‘메디컬 뉴스 투데이’가 폐의 자정작용을 도와 점액을 신속히 배출하고 답답한 가슴을 편하게 만드는 방법을 소개했다. ◆수증기 = 더운 김을 마셔 […]

집에서 가장 더럽다는 ‘리모컨’ 청소 어떻게 할까?

– 발견된 세균, 대부분 인체 무해…간혹 병원균 발견돼 일상에서 사용하는 물건 중 특히 세균이 많은 기생하는 물건들이 있다. 특정 물건과 ‘변기 커버’의 위생을 비교하는 연구를 한 번쯤 접해본 적이 있을 것이다. 대소변과 연관이 있는 변기는 얼핏 가장 비위생적인 물건으로 느껴지는 만큼, 이 같은 비교 연구들이 진행된다. 이러한 연구를 통해 변기 커버보다 세균이 많다는 불명예를 안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