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변비

제2의 뇌 ‘장’이 건강하지 않다는 신호는?

장은 ‘제2의 뇌’로 불린다. 그 만큼 중요한 신체기관이며 건강 전반에 관여한다. 장은 뇌와도 적극적으로 소통한다. 장과 뇌 사이에는 연결축이 있어 서로 영향을 미치는데, 장의 건강 상태가 기분, 인지능력, 수면 등에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장은 마이크로바이옴이라고 불리는 방대한 양의 미생물의 본거지이기도 하다. 체내에 사는 미생물의 총합을 의미하는 마이크로바이옴의 90%는 장에 존재한다. 각각의 미생물은 눈에 보이지 […]

평소 섬유질 잘 챙기면 생기는 변화 4가지

식이섬유는 장 건강을 유지하고 만성 질환 위험을 낮추는 데 도움이 되는 영양소다. 주로 채소나 과일, 통곡물, 콩류에 들어있으며 수용성 섬유질(soluble fiber)과 불용성 섬유질(insoluble fiber) 두 가지 종류가 있다. 불용성 식이섬유는 물에 녹지 않고 변에 부피를 더해 변비를 예방한다. 수용성 식이섬유는 물을 흡수해 소화기관에서 젤과 같은 물질을 만들며,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추고 혈당 수치를 조절하는 데 도움을 […]

당신의 장(腸)이 안녕치 못하다는 신호 7

장 마이크로바이옴(gut microbiome)이라는 용어는 구체적으로 장에 서식하는 미생물을 가리킨다. 사람의 소화관에는 약 300~500 종의 박테리아가 산다. 일부 미생물은 건강에 유해하지만 대부분이 유익하며 건강을 위해 꼭 필요하다. 소화기분야 학술지 ≪Journal of Gastroenterology and Hepatology≫에 발표된 연구 결과에 의하면, 장에 유익한 박테리아를 다양하게 가지고 있으면 면역 기능이 강화되고, 우울증 증상이 개선되며, 비만에도 도움이 되는 등 건강에 다양한 […]

제철 오이, 먹으면 좋은 이유 5

오이가 제철이다. 더미로 구입해 오이지나 소박이를 담가도 좋고, 한두 개만 사다가 무치거나 샐러드에 넣어 먹어도 맛있다. 오이는 너무 굵지 않고 모양이 길쭉한 놈으로 고를 것. 꼭지는 싱싱하고 과육은 단단해야 한다. 보관할 때는 하나씩 신문지로 둘둘 말아 냉장고에 넣는다. 이때 꼭지가 위로 가도록 세워 보관하면 열흘까지 두고 먹을 수 있다. 오이는 어디에 좋을까? 미국 ‘잇디스낫댓’이 소개했다. […]

‘막강 당뇨병 신약’ 티르제파타이드 FDA 승인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13일(현지 시각) 미국 제약사 일라이릴리(한국법인은 한국릴리)가 신약 ‘티르제파타이드(Tirzepatide, 상표명은 Mounjaro)’ 주사제를 성인용 제2 당뇨병 치료제로 시판하는 것을 승인했다. FDA는 이날 긴급 보도자료를 통해 “제2형 당뇨병에 대한 ‘이중 표적 치료제’ 티르제파타이드가 임상시험에서 그동안 평가된 어떤 치료제보다 더 효과적인 것으로 입증됐다”며 승인 이유를 밝혔다. 미국 제약업계와 의료계는 “두 가지 호르몬을 타깃으로 하는, 강력한 혁신 신약의 시판으로 당뇨병과 비만 […]

겨울도 아닌데 왜? 손발이 차가운 이유 11

계절과 무관하게 늘 추위를 느끼는 사람들이 있다. 여름도 냉방시설이 잘 된 공간에 가면 온도 적응에 애를 먹는다. 특히 손과 발에 추위를 느끼는 사람들이 많다. 이러한 추위민감증은 종종 발생할 수 있고 보통 걱정할 만한 일이 아니다. 하지만 추위와 함께 다른 증상이 동반되면 의사와 상담하는 것이 좋다. 예를 들어, 추위를 느끼는 것 외에 변비와 체중 증가가 있다면 […]

[헬스PICK] “이렇게 먹으면 성공” 다이어트에 효과적 음식 조합

체중을 감량하려면 그 어떤 운동보다 식단이 중요하다. 성공을 부르는 다이어트 식단, 어떤 게 있을까? 1. 닭가슴살+카이엔페퍼 다이어트를 위해 매번 삶은 닭가슴살만 먹는가? 닭가슴살에 카이엔페퍼 가루를 뿌려서 재운 뒤 에어프라이에 오일을 약간 뿌려 구워보자. 감칠맛을 돋우고 칼로리 소모량은 늘어날 뿐 아니라 배고픔은 덜 느끼게 된다. 2. 다진소고기+버섯 치팅데이에 직접 만든 햄버거를 즐기는 것은 어떨까. 다진 소고기에 […]

단백질 섭취 적정량은?…부족 또는 과잉 시 나타나는 징후

단백질은 우리 몸을 구성하는 기본 요소로 신체 성장과 발달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 단백질은 세포를 복구해 근육이 붙는 것을 촉진할 수 있다. 또한 손상 입은 근육을 수리하고 더욱 탄탄해지도록 돕는다. 허기짐을 줄이고, 혈당 수치를 안정화하며 건강한 머리카락과 손톱이 자라나는데도 기여하는 우리 몸의 필수 영양소다. 단백질을 섭취하는 데에는 요령이 있다. 우리 몸은 한번에 20~30g의 단백질만 흡수할 수 […]

속 더부룩하고 체중 증가했다면 확인해야 할 것 7가지

    몸무게는 하루아침 사이에 확 늘어나지 않는다. 잘 맞던 청바지 단추가 채워지지 않으면서 심리적으로 갑자기 살찐 것처럼 느껴지는 것뿐이다. 그렇다면 실제로 갑자기 몸무게가 약간 늘어난 걸 확인했다면 무슨 이유가 있는 걸까. 미국 건강지 프리벤션에 따르면 복부팽만감이 느껴지고 속이 더부룩하면서 약간의 체중 변화를 감지했을 땐 다음과 같은 의문을 가져볼 수 있다.   ◆ 생활패턴에 변화가 있는가 우선 식습관이나 활동량에 변화가 […]

불안증…위험 알리는 신호, 증상 완화시키는 식품

불안증은 알아채기가 쉽지 않은 질환이다. 마음이 편하지 아니하고 조마조마한 상태, 즉 불안은 많은 사람들의 공통된 문제이기 때문이다. 짜증이 난다거나 피곤하게 느껴지는 등의 증상은 보통 대수롭지 않게 넘기기 쉽다. 하지만 계속되는 걱정과 초조함으로 상징되는 불안장애는 때로는 뇌 건강이 나쁠 때와 연관성이 있다. 불안장애 증상이 의심될 때는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의 진단을 받아야 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