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발목

운동하다 건강 해쳐? 부상 예방 스트레칭

  지난 4월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전면 해제되면서 생활체육이 활기를 띠고 있다. 축구, 야구, 농구는 물론 골프, 테니스 등 다양한 스포츠 활동을 즐기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다. 운동중 흔히 입을 수 있는 부상을 사전에 예방하는 방법은 없을까. 스포츠안전재단이 2019년 실시한 스포츠 안전사고 실태조사에 따르면 10명 중 6명이 스포츠 활동 중 부상을 입은 적이 있다고 답했다. […]

여름 필수품 블로퍼, 발목 건강엔 최악

    대기가 불안정해 오후부터 충청과 남부 내륙에 돌풍을 동반한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을 전망이다. 동풍의 영향으로 낮 기온이 20도 내외로 낮겠으니 옷차림에 유의하자. 아침 최저기온은 13~18도, 낮 최고기온은 19~27도로 예보됐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국적으로 ‘좋음’에서 ‘보통’일 전망이다. ☞오늘의 건강= 덥고 습한 여름, 구두를 신기엔 불편하고 슬리퍼를 신자니 복장 예절이 걱정이다. 이때 블로퍼를 선택하는 사람이 많다. […]

걸핏하면 발목 ‘삐끗’… 족부 균형 바로잡아야

  족부 균형 바로 잡아야 편평한 평지에서도 발목을 자주 접 지르는 사람이 있다. 이렇다 할 장애물이 없는 상황에서 멀쩡히 걷다가 한쪽 발목이 접히는 경우, 민망한 상황과 함께 부상을 입기도 한다.   대부분 일시적인 통증 외 별다른 증상이 없어 대수롭지 않게 넘기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문제는 그 빈도수가 잦을 경우 발목 관절과 인대가 불안정해져 ‘발목불안정증’이 유발될 수 있다.       발목불안정증은 만성적인 염좌(삠) 및 통증 질환을 […]

부쩍 늘어난 야외활동 나의 발은 안녕한가?

전국이 가끔 구름 많다가 낮부터 차차 흐려질 전망이다. 내륙을 중심으로 일교차가 10도 이상으로 크겠으니 건강관리에 각별히 유의하자. 건조한 날씨는 당분간 지속되겠고, 바람도 약간 강하게 불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6-14도, 낮 최고기온은 17-26도로 예보됐다. 미세먼지는 전국적으로 오전에 ‘좋음’, 오후 ‘보통’일 전망이다. ☞오늘의 건강= 산으로 바다로 나들이 떠나는 여행객이 증가하고 있다. 이때 함께 늘어나는 질병이 있다. 바로 족저근막염과 […]

삔 발목 자꾸 삐는 까닭…예방하려면?

한번 삔 발목은 쉽게 또 접질린다. 왜 그럴까? 예방법은 없을까? 미국 ‘뉴욕 타임스’가 전문가에게 물었다. 발목은 복잡한 부위다. 발을 구성하는 섬세한 뼈들이 인대로 다리뼈(정강이 및 종아리뼈)와 연결된다. 서고 걷고 달리며 쉴 틈 없이 굽혔다 펴기를 반복하는 데다 온몸의 체중을 떠받치기 때문에 부상 후 완벽한 재활이 힘들다. 삔 발목을 반복해서 삐는 까닭이다. 그렇다고 휴식만이 발목 재활의 […]

주말 등산길… 다치기 쉬운 부위 2곳

  화창한 날씨에 등산객이 늘면서 산악사고도 급증세다. 실제 119 통계에 따르면 산악구조 건수는 4월, 5월부터 크게 늘기 시작하고, 주말에 사고의 절반 이상이 몰린다. 산에서 가장 다치기 쉬운 대표적인 부위는 발목과 무릎이다. 기본적인 안전수칙만 준수하면 이 역시 상당수 예방할 수 있다.   가장 흔한 사고 중 하나인 발목염좌는 대부분 착지할 때 발끝의 바깥이 바닥에 먼저 닿으면서 발목을 삐끗하거나 접질려 생긴다. 경사가 심한 길이나 울퉁불퉁한 바닥을 […]

꽃놀이 떠나는 봄, 등산 시 주의점은?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서울과 경기 북부를 제외한 전국에 비가 내릴 전망이다. 강원 높은 산지는 눈이 쌓일 수 있겠고, 차가운 바람이 불며 낮 기온이 크게 떨어지겠다. 강한 바람은 16일까지 길게 이어지겠으니 옷차림을 따뜻이 하자. 아침 최저기온은 6-13도, 낮 최고기온은 11-21도로 예보됐다. ☞오늘의 건강= 겨우내 얼었던 땅이 녹고 꽃이 피며 등산을 떠나는 사람이 늘고 있다. 주말엔 유명한 […]

가렵고 눈 붓고.. 콩팥 이상 증상 10

  콩팥(신장)은 등 쪽 좌우에 있으며 크기가 주먹만 하다. 소변을 통해 노폐물을 배설하고, 몸이 항상 일정한 상태로 있게 하는 ‘항상성 유지‘에 핵심 역할을 한다. 몸에 필요한 여러 호르몬, 효소를 생산, 분비하는 내분비 기능도 담당한다.   이런 콩팥에 이상이 생기면 몸에 노폐물이 쌓여 온갖 증상이 발생한다. 고혈압과 빈혈이 생기고 소변으로 단백질 배출량이 늘어나며 몸이 붓기도 한다. […]

소변을 자주 본다면?… ‘신장’ 이상 신호 10

  콩팥은 등 쪽 좌우에 있으며 크기가 주먹만 하다. 일반적으로 소변 형성을 통한 노폐물 배설과 몸을 항상 일정한 상태로 유지하는 항상성 유지, 몸에 필요한 여러 호르몬, 효소를 생산, 분비하는 내분비 기능을 담당한다.   콩팥에 이상이 생기면 노폐물이 몸에 쌓여 여러 증상이 발생한다. 고혈압과 빈혈이 생기고 소변으로 단백질 배출량이 늘어나며 몸이 붓기도 한다.   증상은 장기간에 […]

붓고 피곤하고… ‘콩팥’ 질환의 징후 10가지

  미국에서만 2600만명이 넘는 성인이 각종 콩팥(신장) 질환에 시달리고 있다. 하지만 문제는 콩팥 질환이 심각해질 때까지 90%의 사람들이 그 징후를 알아채지 못한다는 것이다. 미국의 인터넷 매체 허핑턴포스트가 콩팥 질환이 있으면 나타나는 조짐 10가지를 소개했다.       ◆너무 피곤하고 에너지가 부족하고 집중이 잘 안 된다=콩팥 기능이 심각하게 떨어지면 혈액에 독소와 불순물이 쌓이게 된다. 이렇게 되면 평소보다 더 피곤하고 힘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