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발가락

맥주+고칼로리 안주 즐기다 큰일, 발병 90% 이상 남자인 이 질병은?

전국이 대체로 맑을 전망이고, 대기가 매우 건조하겠다. 일교차는 내륙을 중심으로 15-20도로 크겠으니 옷차림에 유의하자. 인천.경기서해안을 중심으로 가시거리 1km 미만의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다. 차량 운행 시 감속해 사고를 예방하고 교통안전을 준수하자. 아침 최저기온은 3-13도, 낮 최고기온은 18-26도로 예보됐다. ☞오늘의 건강= 방역수칙 해제로 늦은 술자리 약속이 줄줄이 이어진다. 파전에 막걸리, 치킨에 맥주까지 맛있는 야식 한가득. 다음날 […]

냄새나고 간지러운 발 방치하면, ○○ 된다!

전국이 대체로 맑다가 아침부터 차차 흐려지겠다. 인천과 경기 서해안을 시작으로 오후에 비가 시작되어, 밤에는 수도권 대부분 지역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기온은 따뜻한 남서풍의 영향으로 평년보다 높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1~10도, 낮 최고기온은 14~21도로 예보됐다. ☞오늘의 건강= 무좀은 계절의 영향을 많이 받는 질병으로 ‘백선균’이라는 곰팡이에 의해 발생한다. 봄이 찾아오고 습도와 온도가 상승하면 곰팡이 증식도 늘어난다. 여름에 발병하는 경우가 […]

‘찌릿’ 발에 쥐가 나는 이유 3

  운동을 하다가 혹은, 가만히 있어도 발가락이 꼬이며 쥐가 나는 경우가 있다. 흔히 수분 섭취가 부족하니 물을 마시라는 민간 처방을 내놓지만, 전문가들의 의견은 다르다.   미국 ‘멘스 헬스’가 발에 쥐가 나는 이유와 대처법을 소개했다.       ◆ 신발 꽉 끼는 신발은 발의 중심 근육을 속박한다. 섰을 때 균형을 잡으려면 이 근육들이 작용해야 하지만, 신발이 […]

발가락 찌르는 듯, 통증 유발하는 ‘족지신경종’

  달리기를 즐겨하던 30대 여성 A씨는 어느 날 발에 찌르는 듯 심한 고통을 느꼈다. 하지만 통증이 오래 가지 않아 별 일 아니라고 생각했는데, 이후 세 번째 발가락이 저리고 감각까지 무뎌져 병원을 찾았다. 진단명은 이름도 낯선 ‘족지신경종’이라는 병이었다.   족지신경종(또는 ‘지간신경종’)은 발가락의 감각을 담당하는 발의 신경 줄기에 이상이 생기는 질환으로 족부를 전문으로 하는 정형외과 의사라면 드물지 않게 볼 […]

통풍도 예방이 되나요? (연구)

통풍은 요산이라는 물질이 과다하게 쌓여 생기는 병이다. 몸 밖으로 나가는 대신 관절에 침착한 요산은 결정으로 화해 염증을 유발하는데, 그로 인한 통증이 무지막지하다. 오죽하면 지나가는 사람이 일으킨 바람만 맞아도 아프다고 하여 통풍이라는 이름이 붙었을까. 통풍 환자는 대개 40대 이후 남성이다. 포식하고 과음하다 걸리는 병이라는 인식 때문에 옛날에는 ‘왕의 병’이라고도 불렸으나 식생활이 윤택해지면서 이제는 계층에 상관없이 고통 […]

발가락에 쥐가 나는 이유와 대처법

운동을 하다가 혹은, 가만히 있어도 발가락이 꼬이며 쥐가 나는 경우가 있다. 흔히 수분 섭취가 부족하니 물을 마시라는 민간 처방을 내놓지만, 전문가들의 의견은 다르다. 미국 ‘멘스 헬스’가 발에 쥐가 나는 이유와 대처법을 소개했다. ◆ 신발 = 꽉 끼는 신발은 발의 중심 근육을 속박한다. 섰을 때 균형을 잡으려면 이 근육들이 작용해야 하지만, 신발이 작으면 근육이 제대로 움직이지 […]

무좀 걸리기 좋은 계절…예방하는 방법

오늘과 내일 전국에 장맛비가 내리겠다. 아침 제주부터 비가 내리기 시작해 퇴근길 무렵에는 전국 대부분 지역에 비가 내리겠다. 이번 비는 내일 낮에 대부분 그칠 예정. 더위는 한풀 꺾여서 한낮 기온 서울 29도, 전주와 광주 26도, 대구 28도로 어제보다 2~5도가 낮겠다. ☞오늘의 건강= 요즘처럼 덥고 습한 날씨엔 무좀이 기승을 부린다. 무좀은 백선균이라는 곰팡이가 일으키는 피부질환으로 방치하면 온몸으로 […]

발가락에 찌르는 듯한 통증 유발하는 ‘족지신경종’

달리기를 즐겨하던 30대 여성 A씨는 어느 날 발에 찌르는 듯 심한 고통을 느꼈다. 하지만 통증이 오래 가지 않아 별 일 아니라고 생각했는데, 이후 세 번째 발가락이 저리고 감각까지 무뎌져 병원을 찾았다. 진단명은 이름도 낯선 ‘족지신경종’이라는 병이었다. 족지신경종(또는 ‘지간신경종’)은 발가락의 감각을 담당하는 발의 신경 줄기에 이상이 생기는 질환으로 족부를 전문으로 하는 정형외과 의사라면 드물지 않게 볼 […]

샌들의 계절, 발꿈치 말랑하게 유지하는 법

어느새 여름. 샌들의 계절이다. 아름다운 발톱에 부드러운 뒤꿈치를 가지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영국 ‘가디언’이 전문가의 조언을 소개했다. 샌들을 신고 맨발로 다니면 발은 평소보다 쉽게 거칠어진다. 매일 저녁 따뜻한 물에 비누를 풀고 발을 담글 것. 스펀지로 부드럽게 문질러 닦은 다음 잘 말리면 된다. 특히 발가락 사이를 바짝 말리는 게 중요하다. 곰팡이가 번식할 수 있기 때문이다. 마지막으로 […]

두드러기, 물집… 피부에 나타나는 코로나 증상들

기침, 발열, 후각 상실 등 잘 알려진 코로나 19의 증상 외에 피부과적 증상 사례가 속속 보고되고 있다. 수두, 홍역 등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피부에 발진 등이 생긴다. 신체 면역 체계가 감염에 대항하는 과정에서 나타나는 염증 반응이다. 미국 주간지 ‘타임’에 따르면 코로나 19도 유사한 피부과적 증상을 동반한다는 임상 사례들이 잇따르고 있다. 3월 말 이탈리아 의료진은 롬바르디 지역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