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모기

왜 어떤 사람은 고수를 못 먹을까?

고수는 미나릿과의 한해살이풀. 태국, 인도, 베트남, 중국, 멕시코, 포르투갈 등에서 향신료로 널리 쓰인다. 그러나 독특한 맛이 있어 호불호가 크게 갈린다. 싫어하는 사람은 비누 맛이 난다고도 하고, 노린재 냄새가 거북하다고 한다. 누군가는 없어서 못 먹는 걸, 다른 이는 역겹게 느끼는 현상은 왜 나타나는 걸까? 미국 건강 매체 ‘메디컬 뉴스 투데이’가 전문가에게 물었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다양한 냄새에 […]

건강과 미용 위한 베이킹소다 활용법 5

탄산수소나트륨이 베이킹소다로 불리는 까닭은 빵과 쿠키를 부풀리는 데 쓰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쓰임새는 제과제빵에 머물지 않는다. 오염 물질을 흡착하거나 악취를 제거하는 특징이 있어 세척, 청소, 세탁, 탈취제로도 쓰인다. 미국 건강 매체 ‘웹엠디’가 베이킹소다를 건강과 미용에 활용하는 방법을 소개했다. ◆플라크 = 칫솔에 베이킹소다 가루를 묻혀 양치하면 플라크를 제거한다. 장기간 치약과 병행해 사용하면 잇몸 질환 예방을 돕는다. 구취를 […]

이렇게 추운데? 아직도 모기 극성인 이유

모기는 여름부터 초가을까지 많을 거라는 인식과 달리 요즘은 오히려 여름에 모기가 덜 극성스럽다. 이제 더이상 모기가 ‘여름의 불청객’이 아니게 된 것. 연구에 따르면, 기후변화로 일 년 내내 모기의 습격을 받게 될지도 모른다. 모기가 태어나고 살아가려면 수분이 필요하다. 모기는 물웅덩이나 플라스틱 통, 화분 받침대처럼 물이 약간 고인 곳에서도 알을 낳고 산란이 가능하다. 야외든 집안 어디서든 물이 […]

전염병 발생의 가장 큰 원인은 “오염된 물”(연구)

오염된 물이 대규모의 전염병이 발생하는 주요 원인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러한 전염병은 사람과 동물 모두 감염이 되는 인수공통감염병을 말한다. 미국 조지아대학교 생태학과 연구팀은 1974년 이후 전 세계적으로 발생한 인수공통감염병 4400가지를 분석했다. 연구팀은 이중 수천에서 수십만 명의 사람들을 감염시킨 가장 큰 규모의 전염병 100가지를 확인했다. 연구팀은 이를 적은 수의 사람에게서 전파된 200가지 전염병과 비교했다. 연구 결과, […]

지독한 가을 모기 물리치는 방법

전국이 대체로 흐린 가운데 동해안을 중심으로 비가 오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14~21도, 낮 최고기온은 서울 23도, 광주 26도, 대구 25도 등 20~27도로 예보됐다. ☞ 오늘의 건강= 완연한 가을에 접어들었는데도 불구하고 모기가 극성이다. 이번 여름에는 장마가 짧아 알을 낳을 물웅덩이가 많지 않던 모기가 최근 이어진 가을장마와 늦더위에 기승을 부리고 있는 것이다. 모기에 물리면 가려움도 고통스럽지만 말라리아, 일본뇌염, […]

모기 쫓는 덴 마늘? 잘못된 여름 건강 정보 5

  극심한 무더위는 기계 오작동을 일으키듯 사람의 몸에도 고장을 일으킨다. 건강을 유지하는데 도움이 될 법한 정보들이 유독 여름철 많은 이유다. 그 중엔 근거 없는 믿음도 섞여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여름 건강 정보들의 오해를 풀어보자.     ◆ 해파리 쏘인 부위에 소변을 눈다? 미국 시트콤 ‘프렌즈’에 등장하는 유명한 장면이다. 해파리에 쏘인 여주인공에게 남자주인공이 실례를 하는 에피소드다. […]

‘세계 모기의 날’…모기 기피제 사용법

전국이 가끔 구름 많고 중부지방과 남부 내륙 지방을 중심으로 소나기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전국이 18∼23도, 낮 최고기온은 27∼31도로 예보됐다. ☞오늘의 건강= 오늘(8월20일)은 ‘세계 모기의 날’이다. 1897년 영국의 의사 로널드 로스 경이 암모기가 사람에게 말라리아를 옮긴다는 것을 밝힌 것을 기념해 제정됐다. 모기는 말라리아, 일본뇌염, 뎅기열, 황열, 치쿤구니야열, 지카바이러스 감염증 등을 옮기는 매개 역할을 하므로 물리지 않도록 주의해야 […]

말라리아 예방하는 획기적 항체, 임상시험 성공

말라리아 감염을 막아주는 획기적 항체 개발에 푸른 신호등이 켜졌다고 세계적 과학잡지 사이언스가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국립알레르기감염병연구소 백신연구센터의 면역학자 로버트 세더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은 실험실에서 제조된 단클론 항체를 투약한 9명의 지원자를 말라리아모기에 노출시켰으나 6개월간 말라리아에 감염되지 않았다는 임상시험결과를 이날 미국의 의학학술지 뉴잉글랜드저널오브메디슨에 발표했다. 이번 시험은 너무 규모가 작고 현실세계에서 이뤄진 것이 아니라는 한계에도 불구하고 항체약품 전공자 […]

‘털과의 전쟁’ 셀프 제모 방법별 장단점

더이상 긴 옷만 고집할 수 없는 날씨다. 아무리 얇은 소재를 골라 입어도 흐르는 땀을 주체할 수 없기에 털의 운명을 어떻게 할지 결정을 내려야 한다. 속 시원하게 밀까, 화근하게 뗄까, 한올 한올 뽑을까! 가정에서 쉽게 할 수 있는 셀프 제모 방법이 다양하다. 셀프 제모할 때 주의할 점과 면도기, 왁싱, 크림 등 종류별 장단점을 알아봤다. ◆ 확실하게 […]

모기 기피제, ‘의약외품’ 표시 확인해야…

  “탄 피부에는 모기기피제를 사용하지 마세요.” 최근 일부 방향제 제품들이 모기기피제(의약외품)와 구분 없이 판매되고 있어 소비자들의 주의가 요망되고 있다. 모기기피제는 모기를 직접 죽이는 효과는 없으나 모기가 싫어하는 물질을 피부나 옷 등에 뿌려 접근을 막아주는 제품이다. ‘에어로솔’과 같이 뿌리거나 ‘액제’, ‘로션’ 등 바르는 제품 그리고 ‘액제’를 팔찌 등의 물품에 묻혀 착용하는 제품 등이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모기에 물리지 않기 위해 반드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