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명절

창포물에 머리 감으면 어떤 효과가?

단오인 오늘은 전국이 대체로 맑은 가운데 중부지방은 오후부터 차차 구름이 많아지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14∼20도, 낮 최고기온은 21∼33도로 예보됐다. 낮과 밤의 기온차가 15~20도로 벌어지므로 건강관리에 각별히 유의해야겠다. ☞오늘의 건강= 음력 5월 5일 단오는 모내기를 끝내고 풍년을 기원하는 제사를 지내는 명절이다. 단오에는 수리취떡을 만들어 먹고 그네타기와 씨름 등 세시풍속을 즐겼다. 여기에 하나 더, 여인들은 악귀를 물리치고 머릿결을 […]

과식한 날 오른쪽vs.왼쪽 어느 쪽으로 잘까?

사람마다 잠을 잘 때 선호하는 자세가 다르다. 천장을 보고 똑바로 누워 자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꼭 옆으로 누워 웅크리고 자는 사람도 있다. 나에게 익숙한 자세가 있다고 하더라도 꼭 건강에 좋다고 할 수 없다. 건강 상태에 따라 더 바람직한 수면 자세가 있다. ◆ 과식했다면 주말에는 과식하는 경우가 많다 보니 자연스럽게 속이 불편해진다. 특히 아침부터 늦은 저녁까지 […]

더부룩한 속 달래는 식품들

기름진 음식을 먹고 속이 더부룩한 증상을 겪는 사람들이 많다. 이렇게 속이 불편한 느낌이 드는 증상의 원인은 호르몬에서 음식에 이르기까지 다양하다. 약으로 증상을 완화시킬 수도 있지만, 속을 달래는 데 도움이 되는 음식을 섭취하는 것도 한 가지 방법이 될 수 있다. 더부룩한 속 달래는 식품, 미국 뉴스매거진 ‘U.S.뉴스 & 월드리포트(U.S. News & World Report)’에서 소개한 내용을 통해 […]

명절에 남은 음식 이렇게 보관하세요

전국이 대체로 맑을 전망이나, 대구, 경북, 울릉도, 독도는 가끔 구름이 많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어제보다 1~3도 가량 더 떨어지겠고, 바람도 강해 체감 온도는 더욱 낮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13~0도, 낮 최고기온은 –1~8도가 되겠다. 경기 내륙을 중심으로 아침 기온이 -10도 이하로 떨어지며 한파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높다. 건강관리에 유의하고 노약자는 외출을 삼가자.  ☞오늘의 건강= 설 연휴는 끝났지만, 명절 음식은 […]

주위에 암환자 있다면, 이런 말 피해요

독한 치료 과정을 견뎌내야 하는 암 환자를 제3자가 이해하기란 어려운 일이다. 암 환자의 마음을 잘 헤아리지 못하고 의도치 않게 상처를 주는 일이 발생하기도 한다. 걱정된 마음에서 전하는 말들이 암환자를 배려하지 못한 경우도 의외로 많다. 비현실적인 조언을 하거나, 긍정적으로 생각하라는 등 뜬구름 잡는 식의 낙관은 별 도움이 되지 않는다. 암환자에게 되도록 하지 말아야 할 말들에 대해서 […]

김 총리 “오미크론 2월 한 달이 고비다”

김부겸 국무총리가 설 명절 연휴 마지막 날인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설 연휴 여파가 실제 확인될 2월 한 달간이 고비가 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고향을 다녀온 분들은 직장이나 생업에 복귀하기 전에 반드시 진단검사를 받아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총리는 이어 “닷새간 설 연휴 기간 중 경기 양주의 채석장 […]

장거리 운전…방역도, 개인 건강 관리도 중요

전국이 대체로 흐리다가 오후부터 점차 맑아질 전망이다. 아침 최저기온은 –7~2도, 낮 최고기온은 2~8도가 되겠다. 오후부터 찬 공기가 유입되면서 내일 아침기온은 중부내륙을 중심으로 -10도 이하로 낮아져 다시 추워지겠다. 비 또는 눈이 내리는 곳에서는 빙판길이나 도로 살얼음으로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많겠으니, 차량 운행 시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오늘의 건강=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설 연휴 통행실태조사’에 따르면 2022년 설 연휴 […]

당뇨 있을 때 조심해야 할 식품들

설이나 추석 등 명절이 다가오면 늘 고민이 앞선다. 어떤 선물을 해야 좋을까? 하지만 때론 내게 좋은 선물도 다른 사람에겐 무용지물일 수 있다. 특히 당뇨환자에겐 ‘독’이 될 수 있는 식품도 있다. 감사한 마음을 전하기 전, 미리 알아보자. ◆ 곶감 곶감은 100g당 237kcal로 단감에 약 5배에 달하는 고열량이다. 곶감은 말리는 과정에서 수분이 날아가며 당질 비율이 올라가, 특유의 […]

설 연휴, 대표적인 주부 ‘명절 질환’ 대처법

  주말을 포함해 5일간 이어지는 설날 연휴로 고향 오가는 일과 명절음식 마련, 손님맞이 등으로 피로감과 함께 신체 곳곳에 무리가 올 수 있다. 외부활동이 줄어들면서 집안 식구들의 먹거리와 자녀들의 활동을 신경써야 하는 주부들은 건강에 유의해야 한다. 주부를 위협하는 명절 질환으로는 우선 손목터널증후군이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의하면 손목터널증후군은 특히 여성 환자 비율이 남성 환자 비율에 비해 월등히 높다. 성별 […]

“라떼는 말이야~~” 설 연휴 주의해야 할 말

  “라떼(나 때)는 말이야. 제사 전날 미리 도착해서 전도 부치고, 청소도 해두고 그랬는데 말이야.” 시쳇말로 소위 ‘꼰대’라 불리는 기성세대를 비꼬는 유행어로 ‘라떼’라는 단어가 등장했다. 상대방에게 스트레스를 줄 수 있는 말은 경계해야 의미가 함축된 단어다. 물론 코로나 상황으로 명절 모임이 줄어들면서 ‘라떼’로 시작되는 어른들의 잔소리는 듣기 힘들어졌다.   설 명절은 힘과 격려를 얻고 다시 일상으로 건강하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