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면역_면역력

야간 교대근무, 만성 림프구성 백혈병 위험↑(연구)

    야간 교대근무는 만성 림프구성 백혈병에 걸릴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탈리아 칼리아리대 연구팀은 야간 교대근무는 전반적으로 림프종에 걸릴 위험과는 관련이 없으나, 만성 림프구성 백혈병의 발병 위험과는 밀접한 관련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백혈병(골수암), 림프종, 다발성 골수종 등 3종을 합쳐 혈액암이라고 부른다. 또 백혈병은 만성 림프구성 백혈병, 급성 림프구성 백혈병, 만성 […]

“웃자!” 웃으면 장애 위험 30% 감소 (연구)

친구와 함께 웃는 것이 실제로 건강에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일본 나고야대학교 연구진은 좋은 친구와 웃음을 나누는 것이 65세 이상 성인에게서 인지장애나 신체장애 위험을 30% 이상 감소시킨다는 것을 발견했다. 곁에 아무도 없이 TV를 보는 등 혼자 웃는 같은 연령대의 사람과 비교한 결과로, 최근 국제학술지 ‘예방의학(Preventive Medicine)’에 게재됐다. 연구진은 65세 이상 성인의 건강 […]

여성 치매 환자가 남성보다 훨씬 많은 까닭

한국의 65세 이상 성인 중 치매 환자는 여성이 62%, 남성이 38%다. 미국도 61%대 39%로 비슷하다. 왜 여성이 압도적으로 많은 걸까? 미국 건강 매체 ‘하버드 헬스퍼블리싱’이 이유를 정리했다. ◆장수 = 평균적으로 여성이 남성보다 오래 산다. 통계청이 작성한 생명표에 따르면 2020년 출생아의 기대 수명은 남자 80.5세, 여자 86.5세다. 치매의 가장 큰 위험인자는 나이. 늙을수록 걸리기 쉽다. 미국 […]

코로나19로 폐 이식한 남성, 재감염 이겨네

코로나19로 폐가 심하게 손상돼 양쪽 폐를 모두 이식한 미국 60대 남성이 코로나19에 다시 걸렸으나 무사하게 퇴원했다고 미국 건강의학 포털 ‘웹엠디’가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화제의 주인공은 일리노이주 시카고 인근 주어릭 호수가에서 자동차정비소를 운영하는 브라이언 쿤스 씨(62). 그는 2020년 3월 코로나19에 감염돼 병원에 입원했으나 상황이 계속 악화돼 그해 7월 5일 시카고 노스웨스트 메모리얼 병원에서 10시간에 걸쳐 양쪽 폐 […]

조혈모세포이식 후 당뇨병 위험 2.06배…이유는?

조혈모세포이식 환자는 고혈압과 당뇨병, 이상지질혈증 등 대사질환 발생 위험이 건강한 성인 대비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내분비내과 하정훈 교수(공동 제1저자), 혈액내과 박성수 교수(공동 교신저자) 연구팀이 국내 조혈모세포이식 환자를 대상으로 이식 후 10년간 대사질환 발생현황을 국내 최초로 분석해 그 결과를 국제학술지 《임상내분비학대사저널(The Journal of Clinical Endocrinology and Metabolism)》에 발표했다. 연구팀은 국민건강보험공단 빅데이터(2002~2018년)를 활용해 성인 […]

중년의 근육 유지에 좋은 뜻밖의 ‘이것’?

  근육은 연금보다 중요하다는 말이 있다. 노화가 빠르게 진행되는 중년·노년에 근육의 가치를 상징한다. 근육이 충분하면 낙상 예방 뿐 아니라 사고로 입원해도 회복이 빠르다. 암 환자는 암 자체보다 근감소증을 더 걱정할 정도다. 중년·노년의 근육 유지에 좋은 생활습관에 대해 알아보자. ◆ 근육은 물 저장고… 모자라면 근육 감소 빨라진다 나이 들면 자연적으로 근육이 줄어든다. 음식 조절과 운동에 신경 […]

C형 간염·수두 등 ‘주요 감염병’ 환자 줄었다

코로나 유행이 시작된 2020년 ‘주요 감염성 질환’으로 진료를 받은 환자들이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사회의 관리가 필요한 감염성 질환(감염병)들이 있다. 급성 A형 간염, 백일해, 성홍열, 수두, 유행성 이하선염, 카바페넴내성 장내세균속균종 감염증, C형 간염, 신증후군출혈열, 중증 열성 혈소판감소 증후군, 쯔쯔가무시병, 큐열 등이 그 대상이다. 감염성 질환은 세균, 바이러스, 기생충 등의 병원체가 인체로 들어와 증식하면서 발생하는 질병이다. […]

대상포진 걸렸어도 백신 맞아야…

대상포진을 앓은 적이 있는 사람도 백신을 맞아야 재발 위험이 낮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로완대 의대 피부과 연구진은 대상포진을 한차례 겪은 1만 7000여 명을 살폈다. 그들 중 약 4%가 다시 대상포진을 앓았다. 재발자 가운데 45~54세는 첫 증상 후 재발하기까지 평균 2년, 55세 이상은 3년이 걸렸다. 면역 기능이 약할수록 재발 우려는 컸다. 연구진은 4%의 재발률이라면 이미 […]

땅콩 알레르기, 세 살 전 치료 여부가 평생 간다

땅콩 알레르기를 만 1살 전에 치료하면 완치될 가능성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22일(현지시간) 국제 의학저널 《랜싯》에 발표된 미국 의료진의 논문을 토대로 미국 건강의학 웹진 ‘헬스데이’가 보도한 내용이다. 미국 아칸소대 의대 타시 존스 교수가 이끄는 연구진은 미국 내 5개 의료센터에서 땅콩 알레르기가 있는 생후 48개월 미만 아동 146명을 모집했다. 이들은 일반 땅콩 하나의 10분의 1분량인 25㎎의 […]

재발 잦은 비염, 진짜 원인은 미생물막?

계절이 바뀌는 것을 비염 증상으로 안다고 말하는 사람이 많을 정도로 비염은 재발이 잦다. 현대인의 고질병, 환절기 불청객이란 이름이 있을 정도다. 비염 환자에게는 추운 겨울도 괴롭다. 찬 공기가 닿으면 콧물과 재채기가 나오고 공기가 춥고 건조해 콧속 점막이 약해졌기 때문. 비염이란 콧물, 재채기, 가려움증, 코막힘 중 한 가지 이상의 증상을 동반하는 비점막의 염증성 질환이다. 서울대병원 의학정보에 따르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