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메스꺼움

남성과는 다른 여성 심장마비 징후

같은 질환이라고 해도 남녀 간에 증상 차이가 있을까 궁금한 적 있으세요? 저는 깊게 생각해 본적이 없었는데요. 증상 차이가 있는 질환이 있어서, 소개해 드리고자 합니다! 심장마비 증상은 남녀 간에 차이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가슴에 코끼리가 앉아 있는 것 같은 심한 고통은 주로 남성에게 발생한다”고 말합니다. 반면 심장동맥 질환을 갖고 있는 여성 중 43%는 전혀 […]

가볍지만 무시하지 말아야 할 코로나 증상 5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열, 기침, 호흡곤란 등 세 가지를 코로나19의 주요 증상으로 정의하고 있습니다. 반면 세계보건기구(WHO)는 코로나19 경증 환자에게서 확인한 증상들을 포함한 14가지를 코로나19 증상 목록에 포함시키고 있죠. CDC가 정의하는 증상 중 열은 38℃ 이상의 고열을 의미합니다. 코로나19 환자에게서 가장 흔하게 나타나는 증상이죠. 기침은 마른 기침입니다. 기침은 나는데 가래와 같은 분비물은 나오지 않는 상태입니다. 호흡곤란은 보다 심각한 단계에 이르렀을 때 나타나는데, 일부 환자들은 평범한 […]

피로, 수족냉증…영양소 결핍의 징후들

왠지 모르게 피곤하고 온 몸이 쑤시고 아프다. 피로와 근육통 같은 흔한 증상 뒤에는 뜻밖의 원인이 숨겨져 있을 수 있다. 바로 영양소 결핍이다. 미국 의학정보 사이트 ‘에브리데이 헬스닷컴’에 의하면 영양소가 부족할 때 나타나는 사소한 징후를 무심코 넘겨서는 안될 이유가 있다. 조지워싱턴대학 밀켄 공중보건대학원 트리샤 소타 박사는 “영양소 결핍은 가장 기본적인 세포 수준에서 신체 기능과 과정을 변화시킨다. […]

여성이 꼭 알아야 할 심장마비 조짐 5

영화에서 심장이 아픈 인물은 대개 가슴을 움켜쥐고 바닥에 쓰러진다. 그러나 전문가에 따르면, 이는 남성의 관점에서 만들어진 장면이다. 대개 가슴 통증과 함께 심장마비를 겪는 남성과 달리, 여성은 숨이 가쁘거나 현기증이 나는 등 전조가 다양하다. 미국 ‘헬스닷컴’이 여성이라면 주의 깊게 살펴야 할 심장마비 관련 증상을 정리했다. ◆ 상체 통증 = 목, 등, 견갑골이 아프다. 턱, 치아, 혹은 […]

운동만 하면 메스꺼워…왜 그렇죠?

건강을 위해 오늘도 자전거 페달을 밟거나 바벨을 들어 올리며 운동을 하는 사람들이 있을 것이다. 이처럼 운동을 하다보면 숨이 턱까지 차거나 근육이 떨려 더 이상 운동을 지속하기 어려운 상태에 이른다. 이때는 오늘의 운동을 멈추고 쉬어도 좋다. 운동을 열심히 했다는 뜻이기 때문이다. 그런데 운동을 본격적으로 시작하기도 전에 복통이 발생하거나 어지럽거나 욕지기가 올라와 운동을 중단하는 사람들도 있다. 운동으로 […]

‘집콕’ 혼술로 생긴 숙취 풀어주는 식품 5

코로나 사태로 ‘집콕’이 늘면서 혼술, 홈술로 스트레스를 푸는 이들이 늘고 있다. 통계청에 따르면 최근 2인 이상 가구가 술에 쓰는 돈은 통계작성 이래 최대치를 기록할 정도다. 한 달 평균 소주 12병에 해당하는 돈을 쓴다. 외식과 회식이 줄면 술이라도 덜 마실 줄 알았는데, 사회적 거리두기의 역설인 셈이다. 숙취에는 시간이 약이다. 몸이 알코올을 다 해독하고 원래대로 돌아오길 기다리는 […]

갑작스러운 어지럼증…혹시 ‘전정기능 장애’?

60대 남성 A씨는 요즘 들어 심각한 어지럼증에 고통받고 있다. 멀쩡하다가도 갑자기 시작되는 어지럼증과 메스꺼움, 이명 증상이 수시간 지속되기도 했다. 비슷한 증상이 반복되던 A씨는 결국 뇌 MRI까지 찍었지만 별다른 이상이 없었다. 병원을 전전한 끝에 A씨가 최종적으로 받은 진단명은 전정기능 장애로 인한 ‘메니에르병’이었다. 최근 전정기능 장애로 인해 어지럼증을 호소하는 환자가 계속해서 늘어나는 추세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통계에 따르면 전정기능 장애로 병원에 내원한 환자가 2015년 900,615명에서 2019년 1,072,905명으로 19.1% 증가했다. 전정기능 장애란 귀 가장 안쪽 내이(內耳) 전정신경계에 이상이 생겨 균형 및 평형감각에 장애가 발생한 것을 일컫는다. 전정신경계는 중추 전정계와 말초 전정계로 나뉜다. 말초 전정계는 내이(속귀)에 있는 세반고리관, 이석기관으로 이뤄졌으며 중추 전정계는 뇌간과 소뇌로 구성된다. 전정기능 장애로 인해 나타날 수 있는 질환은 대표적으로 ‘메니에르병’, ‘이석증’, ‘전정 신경염’ 등이 있다. 메니에르병은 심한 어지럼증 및 이명, 청각장애가 발생하는 질환이다. 주변이 빙글빙글 돌아가는 회전감 있는 어지럼증을 비롯해 귀가 먹먹해지면서 갑자기 청력이 떨어지고, 오심, 구토, 이명 등이 동반되며 짧게는 20~30분 길게는 수시간 동안 증상이 지속된다. 발병 원인은 뚜렷하게 밝혀진 바가 없지만 내림프액의 흡수 장애로 내림프 수종이 생겨 발병된다고 추측하고 있다. 이석증은 이석기관(난형낭, 구형낭)에 위치한 이석이라고 불리는 칼슘 파편이 떨어져 나와 귓속 평형감각을 담당하는 반고리관 내 들어가 문제를 일으키는 것이다. 회전성 어지럼증, 두통, 가슴 두근거림, 식은땀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주로 머리를 움직일 때 증상이 나타나며 1분 이내의 심한 어지럼증이 나타났다가 사라지는 것이 특징이다. 전정신경염은 전정신경에 염증이 발생한 질환으로 어지럼증과 구역, 구토, 눈 떨림이 짧게는 수 시간, 길게는 수일 유지된다. 눈을 감거나 염증이 발생하지 않은 쪽의 귀를 바닥에 대고 누우면 증상이 감소되는 것이 특징이며 비교적 젊은 연령대에서도 발병할 수 있다. 세란병원 신경과 박지현 진료부원장은 “어지럼증이 반복적으로 발생하는 경우, 만성적인 경우, 갑자기 빙빙 도는 현훈증을 겪는 경우 병적인 원인이 있는 경우가 대부분이므로 적절한 진단과 치료가 필요하다”라며 “골든타임 내에 원인 질환만 제대로 파악하고 적절한 치료를 진행하면 충분히 개선될 수 있기 때문에 평소 어지럼증으로 고생하고 있다면 조속히 풍부한 임상경험을 갖춘 전문의를 찾기를 권한다”라고 조언했다.

독감백신 맞아야 하나, 그렇다면 어떻게?

‘독감 백신 공포’가 확산되고 있다. 22일 오전 현재 독감 백신을 맞고 유명을 달리한 사람이 11명 보고됐고, 전국 곳곳에서 독감반응 이상반응이 보고되고 있다. 질병관리청과 감염병 및 백신 전문가들은 “극소수에게서 백신의 부작용은 늘 있어왔고, 올해 더욱 더 부작용이 부각돼서 공포감이 확산되고 있지만 백신을 맞아서 얻는 것이 잃는 것보다 훨씬 많다”면서 백신을 맞을 것을 권유하고 있다. 그러나 상당수 […]

소화 장애도 코로나19의 흔한 증상…발열 전 나타나

코로나19 환자가 발열 전 구토, 설사, 메스꺼움 등의 소화기 증상을 경험한다는 연구논문들이 지속적으로 보고되고 있다. 소화기 증상은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됐을 때 나타날 수 있는 가장 첫 번째 증상일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이다. 지난 1월 18일부터 2월 28일 사이 중국 후베이성에서 코로나19로 입원한 평균 연령 50대 중반의 코로나19 환자 204명의 데이터를 분석해 이러한 결과를 도출한 우한시 코로나19 […]

숙취에 대한 오해와 진실

document.addEventListener("DOMContentLoaded", function(event) { jQuery( '#slider-pro-3-1292439' ).sliderPro({ //width width: "100%", //height autoHeight: true, //autoplay autoplay: false, autoplayDelay: 5000, arrows: true, buttons: true, smallSize: 500, mediumSize: 1000, largeSize: 3000, fade: true, //thumbnail thumbnailArrows: true, thumbnailWidth: 120, thumbnailHeight: 120, thumbnailsPosition: 'bottom', centerImage: true, imageScaleMode: 'cover', allowScaleUp: true, startSlide: 0, loop: true, slideDistance: 5, autoplayDirection: 'normal', touchSwipe: true, fullScre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