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머릿결

여성들이 흔히 범하는 미용실수 6가지

  여성들은 미용에 신경을 많이 쓴다. 하지만 이런 미용 방법이 잘못됐다면… 미국 건강정보 사이트 ‘프리벤션닷컴’이 여성들이 흔히 하는 미용 실수를 소개했다.   ◆여드름 짜기 아무리 말해도 잘 고쳐지지 않는 게 여드름 짜는 습관이다. 여드름을 짜다보면 피부에 세균을 감염시킬 수 있다. 절대 짜지 말고 히드로코르티손과 과산화벤조일 등이 들어있는 치료 크림을 발라라. 그래도 못 참겠으면 병원 피부과를 찾아라.     […]

“두피 손상 없게” 천연 샴푸 만드는 법 4

  샴푸에 든 화학물질이 두피와 머릿결 건강을 해칠 수 있다. 샴푸에는 파라벤, 로릴황산나트륨, 폴리에틸렌글리콜, 소듐라우레스셀페이트 등 3100가지가 넘는 유해 화학물질이 들어있다. 셀 수 없이 많은 물질들이 들어있는 만큼 어떤 성분이 두피트러블을 일으키는지 알기 어렵다.   두피가 민감한 사람이라면 화학물질이 들어있지 않은 천연 홈메이드 샴푸를 만들어 사용해보는 게 어떨까. 미국 여성지 아메리칸키(Amerikanki)가 두피나 머리카락 손상을 줄일 수 있는 천연 샴푸 만드는 비법을 […]

엉킨 머릿결, 손쉽게 해결하는 방법 5가지

  건조한 공기는 피부뿐만 아니라 머릿결에도 엄청난 영향을 미친다. 수분 부족은 모발 큐티클(뿌리 부분을 덮고 있는 단단한 피부층) 손상의 주된 원인이다. 모발을 확대 현미경으로 들여다보면 수많은 큐티클로 이루어져있는데, 수분이 부족하거나 헤어 시술을 자주하게 되면 이 큐티클이 손상된다. 큐티클이 벗겨진 모발은 서로 엉키기 쉽고 부스스한 상태가 될 수 있다. 특히 웨이브 펌 헤어는 생머리 보다 더 건조하다는 이유로 엉키거나 부스스해질 가능성이 […]

환경오염 속 믿을 만한 녹색 음식 5

  CNN은 영국 의학 전문지 ‘랜싯(Lancet)’에 실린 새 보고서를 인용해 2015년 전 세계 사망자 6명 가운데 1명꼴인 900만 명이 공기, 물, 토양, 화학물질 등 직업 관련 환경오염에 영향을 받아 숨졌다고 보도했다.   보고서는 대기오염은 650만 명의 사망과 연관이 있어 인류의 죽음에 가장 큰 영향을 줬고, 수질오염은 180만 명, 직업 관련 환경오염은 80만 명의 사망을 불렀다고 지적했다. 이렇게 자연 보호자들의 […]

정전기로 부스스한 머리, 린스 vs. 트리트먼트?

마스크 착용이 일상화되며 미용실 가는 날이 부쩍 줄어들었다. ‘셀프케어’로 손톱, 피부 건강뿐만 아니라 두피와 모발 건강을 챙기는 사람이 늘어나고 있다. 효과를 얻고, 민감한 두피 건강을 지키려면 각 제품에 따라 사용법을 잘 준수해야 한다. 하지만 헤어팩, 헤어오일, 린스에 트리트먼트까지 뭐가 뭔지 잘 모르겠다. 발라두었다가 헹구면 모발이 더 건강해지는 제품으로 동일한 건지… ◆ 린스 정식 명칭은 컨디셔너로 […]

비오틴 먹으면 ○○ 좋아진다

전국이 대체로 맑다가 낮부터 차차 흐려지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12~1도, 낮 최고기온은 –2~6도로 예상된다. 충남·전북·전남권 북부에도 3-10㎝의 눈이나 5-10㎜의 비가 올 전망이다. 충북·전남 남부·경북권 내륙·경남 서부 내륙은 1-5㎝의 눈이나 5㎜ 미만의 비가 예보됐다. 경기 남서부·제주도·서해 5도에도 1㎝ 안팎의 눈이나 1㎜ 안팎의 비가 올 예정이다. 미세먼지 농도는 세종·충북·대구는 ‘나쁨’, 그 밖의 권역에서는 ‘보통’일 전망이다. ☞오늘의 건강= 대한탈모치료학회는 […]

건강한 머릿결과 손톱을 위한 음식 5

손톱과 머리카락의 굵기와 강도는 유전적으로 결정되는 부분이 크다. 그러나 음식도 영향을 미친다. 빛나는 머릿결, 탄탄한 손톱을 갖고 싶다면 챙겨 먹어야 할 식품. 영국 ‘데일리 메일’이 정리했다. ◆ 콩 = 단백질이 모자라면 머리카락이 얇아진다. 빠지기도 한다. 머리카락은 대부분 케라틴이라는 단백질로 이루어져 있는데, 단백질 섭취가 부족하면 케라틴을 충분히 만들 수 없기 때문이다. 손톱이 깨지고 갈라지는 것도 같은 […]

머릿결 망치는 방법 5

윤기가 흐르는 탄력 있는 머리칼을 가진 사람은 건강하고 맵시 있게 보인다. 모발을 건강하게 유지하면 보기에도 좋지만, 탈모를 예방할 수 있다. 미국 건강 포털 ‘웹엠디’가 모발을 상하게 하는 나쁜 습관을 정리했다. ◆빗질 = 적절한 빗질은 모발 건강에 도움이 된다. 그러나 너무 자주 혹은 세게 빗질하면 오히려 해가 된다. 특히 머리가 젖었을 때 빗질은 금물이다. 머리카락은 젖으면 […]

건강한 머리결을 위한 식품 6

봄볕이 따갑다. 걱정해야 하는 건 피부뿐 아니다. 강한 자외선에 노출되면 머리카락 역시 상하기 쉽다. 머릿결을 건강하게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되는 음식, 미국 건강 포털 ‘웹 엠디’가 정리했다. ◆ 고구마 = 고구마에는 베타카로틴이 잔뜩 들어 있다. 몸에 들어오면 비타민 A로 전환되는 이 항산화 성분은 머리카락에 생기를 부여한다. 또 두피가 적절하게 피지를 생산하게끔 해서 머릿결이 부스스해지는 걸 […]

겨울에도 찰랑찰랑…머릿결 윤나는 법 5

겨울에는 머리가 평소보다 훨씬 부스스하다. 피부처럼 머리카락도 관리가 필요한 계절. 영국의 ‘가디언’이 머리를 윤나고 건강하게 유지하는데 도움이 되는 다섯 가지 방법을 보도했다. ◆ 단백질= 머리카락의 주성분은 단백질의 일종인 케라틴이다. 따라서 단백질이 부족하면 머릿결이 건조하고 갈라지기 쉽다. 영양학자 조 르윈은 “탐스러운 머릿결을 원한다면 생선과 닭고기, 계란, 우유, 그리고 치즈를 먹으라”고 말한다. 채식주의자라면 두부나 견과류가 대안이다. 복합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