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맨발

헬스클럽서 병 옮지 않는 방법

  운동 전에도 손 씻어야 헬스클럽이나 체육관을 자주 다니면서 운동을 하면 건강에 대한 자신감이 생긴다. 건강차 찾은 헬스클럽에서 자칫 방심하면 감기나 코로나등 전염병에 걸릴 수도 있다.   헬스클럽은 많은 사람들이 모여 있는 공간인 만큼 감기가 전염되기 쉽다. 운동 때문에 가빠진 호흡을 타고 체내 세균이 배출되고, 운동기구에는 땀에서 나온 분비물이 옮겨 붙게 된다. 다른 사람의 세균이나 이물질이 쉽게 유입될 수 있어 자칫하면 병을 […]

발바닥 살이 벗겨지는 원인 4

  발바닥 살이 거칠어지고 갈라지더니 심지어 벗겨지기까지 한다. 이유가 뭘까? 대책은 없을까? 미국 ‘위민스헬스’가 전문가의 조언을 들었다.       ◆ 무좀 발이 벗겨지는 가장 일반적인 원인은 무좀 같은 진균 감염이다. 발이 감염되면 발톱이 감염되는 건 시간 문제. 족부 전문의 레베카 프루티는 “얼른 약국에 달려가 항균 스프레이나 크림을 구입하라”고 조언한다. 무좀이 있는 사람의 신발에는 같은 […]

‘맨발’에 가까운 신발일수록 건강에 좋다

  “가장 좋은 신발은 맨발이다.” 건강에 좋은 신발을 고르는 방법에 대한 과학자들의 조언을 미국 시사 주간지 타임이 소개했다.   먼저 하버드 대학교에서 인간진화생물학을 연구하는 대니얼 리버먼 교수. 대표적인 맨발 예찬론자다.   “바닷가 백사장을 맨발로 걷는다고 상상해보라. 단단한 바닥을 걸을 때보다 훨씬 발이 피곤하다. 발을 디딜 때마다 모래가 밀려나기 때문이다. 견고한 바닥을 걸을 때보다 발근육을 더 많이 써야 한다.”   […]

무더위 속 단박에 활력 찾는 법 5

연일 계속되는 폭염과 열대야. 퍼지기 쉬운 날씨다. 그렇다고 일상을 포기할 수는 없는 일. 기운을 차리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미국의 건강 매체 ‘프리벤션’이 전문가의 조언을 소개했다. ◆ 물 = 목이 마르지 않아도 한 시간에 한 번은 물을 마실 것. 가만히 있어도 땀이 줄줄 흐르는 날씨 탓에 몸에 수분이 부족하기 쉽다. 나이를 먹으면 갈증을 덜 느끼기 때문에 […]

가글, 맨발… 간단한 스트레스 해소법 5

덥고 습한 날씨에 가만히 있어도 땀이 흐른다. 앞으로 열흘은 한밤에도 최저 기온이 섭씨 25도를 넘어가는 열대야가 이어질 예정이니 잠까지 설치게 생겼다. 그렇다고 종일 짜증만 낼 수는 없는 일. 잠깐 일어나 이렇게 해 보면 어떨까? 미국의 건강 정보 매체 ‘프리벤션’이 스트레스를 날리는 데 도움이 되는 작은 행동 다섯 가지를 소개했다. ◆ 가글 = 길고 구불구불한 미주 […]

“신발이 걷는 자세 망가뜨려…관절 부담 ↑”

고고학적 발견에 따르면 인간이 신발을 착용한 것은 약 4만 년 전. 인류의 역사에 비춰보면 짧은 세월이다. 그전까지 인류의 발을 보호한 것은 단단한 발바닥이었다. 뒤꿈치와 발볼에 붙은 굳은살 덕분에 자갈밭 등 거친 길을 걸을 때도 상처를 입지 않았다. 그러나 현대인은 발바닥의 굳은살을 볼썽사나운 것으로 여긴다. 미국 하버드 대학교의 진화 생물학자 대니얼 리버만 교수가 여기에 의문을 품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