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맥박

지속되는 더위… 몸에 수분 부족하면 무슨 일이?

  폭염이 최고조에 이르면서 땀 배출로 인한 끈적임이 연일 불쾌지수를 높이고 있다. 이처럼 땀이 많이 나면 탈수증상이 나타나게 되는데, 체내에 수분이 부족해지면 우리 몸에서는 어떤 일이 벌어질까.   한여름 냉방시설이 없는 공간에 있으면 땀이 나게 된다. 여기에 운동까지 하면 땀이 비오듯 주룩주룩 흐른다. 이럴 때 충분한 수분섭취가 이뤄지지 않으면 체내 수분이 부족해질 수밖에 없다.   더운 날씨에 일시적으로 부족해진 수분은 […]

정신과 육체에 영향을 미치는 색깔 5가지

  분노 가라앉히고 평온하게 해 우리는 각자 자신이 좋아하는 색깔이 있다. 하지만 특정한 색이 실제적으로 정신과 육체에 영향을 준다는 사실은 아는 사람은 드물다. 심리학자들은 색깔이 생각에 어떻게 영향을 미치는가를 연구하는 색깔 치료법을 오랫동안 지지해 왔다. 건강 정보 사이트 ‘액티브비트닷컴’이 우리의 뇌에 영향을 미치는 5가지 색깔에 대해 소개했다.         ◆핑크 핑크색은 여성다움과 연관이 있는 색이지만 사람들을 진정시키는 효과가 있다. […]

“당 떨어졌다”는 당신, 저혈당증 주의하세요

  흔히 몸이 피곤하거나 급작스럽게 스트레스를 받았을 때 우스갯소리로 ‘당 떨어진다’는 표현을 쓴다. 그런데 실제로 혈당 수치가 급격히 떨어지는 저혈당증은 심각한 건강 문제를 초래할 수 있다.   특히 당수치가 높은 당뇨병 환자도 저혈당증에 노출될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저혈당증은 혈액 속 포도당 농도가 필요한 양보다 모자라는 상태로 혈당 수치가 급격히 떨어지면서 맥박이 빨라지고, 식은땀이 나거나 어지럼증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심한 경우 뇌 […]

과음부터 질병까지… ’구토’의 다양한 원인

  먹은 음식을 토해내는 ‘구토’는 몸에 이상이 있다는 신호다. 구토를 하는 데는 다양한 이유가 있다.   뇌의 한 부분인 연수가 자극을 받거나 다른 장기에 이상이 있으면 구토를 한다. 위나 장을 포함한 소화기관에서 음식 또는 액체 등이 강하게 입 밖으로 쏟아져 나오는 현상이다. 토한 내용물은 대체로 음식물과 위액이며 혈액과 담즙이 섞일 때도 있다.   구토 전에는 보통 구역질이라는 불쾌감이 생기고 호흡과 맥박이 빨라지며 침 분비가 증가하고 식은땀이 나는 […]

내 심장박동, 과연 잘 뛰고 있는 걸까?

심장 박동은 건강의 바로미터다. 1분 동안 심장이 몇 번 뛰는지 가리키는 심박수는 건강과 운동 강도 설정의 지표로 활용된다. 심박수는 사람마다 다르고 나이가 들면서 변한다. 안정 시 심박수(Resting Heart Rate)는 우리 몸이 휴식을 취할 때의 심박수를 의미하며, 건강한 성인의 경우 보통 분당 60회에서 100회 사이다. 운동선수들은 조금 더 낮아 40회 대의 심박수를 가지기도 한다. 심박수가 너무 […]

달리기 즐기는 사람이 되는 전략 5

  유산소운동이 주는 건강상 혜택을 잘 알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귀찮아서 혹은 시간이 없어서 달리기를 안 하는 사람들이 많다. 하지만 운동을 귀찮아하던 사람도 달리기를 즐길 수 있는 사람이 될 수 있다.   유산소운동을 하는 시점이 뒤로 밀릴수록 건강상 이점을 얻을 기회도 지연되므로 지금부터라도 시작해보자. 유산소운동을 너무 미루게 되면 당뇨나 심장질환처럼 진작에 막을 수 있던 질병을 예방할 기회를 놓치게 된다. 미국 의료포털 […]

혈전 심해지기 전 나타나는 증상 7

  혈전(피떡)은 혈관이나 심장 속에서 혈액 성분이 국소적으로 응고해서 생기는 응어리를 말한다. 건강한 사람의 혈액은 혈관 속에서 응고하는 일이 없다.   하지만 혈관 내피의 손상이나 염증, 동맥 경화 등에 의한 이상, 혈액의 정체, 응고성이 높아진 경우에 그 국소에서 혈전이 생긴다. 혈전이 생기면 그 부분의 혈관을 좁히거나 또는 막아 혈류를 가로막거나 아주 멈추게 하거나 한다.     […]

아침 운동 독이 될수도… “운동 시간 바꿔 보세요”

  많은 사람들이 아침운동을 즐긴다. 하지만 오래 살기 위해 운동에 나섰다가 돌연사하는 사람이 늘고 있다. 돌연사를 피해도 반신불수 등 큰 후유증으로 고생한다. 특히 인적이 드문 곳에서 혼자 하는 운동이 위험하다. 운동 중 갑자기 쓰러져도 도와줄 사람이 없기 때문이다. 아침에 ‘운동 사고’가 많이 일어나는 이유는 무엇일까? 아침 운동이 위험한 경우에 대해 알아보자.       ◆ […]

겨울철 손발 차가운 수족냉증… 관리하는 방법

  손과 발이 쉽게 차가워지는 수족냉증이 있으면 겨울철 고통과 불편이 크다. 수족냉증을 관리하는 방법은 무엇일까?   수족냉증은 일반적으로 추위를 느끼지 않을 만한 온도에서도 손이나 발이 지나칠 정도로 냉한 상태를 말한다. 무릎이 시리거나 아랫배, 허리 등의 신체 부위에서 냉기를 느끼기도 한다.   하지만 이를 대수롭지 않게 여기고 오랫동안 방치하는 경우가 많아 적극적인 관리의 필요성이 강조되고 있다. […]

빈혈인줄 알았더니… 심장 느리게 뛰는 ‘서맥’

  빈혈로 생각하고 병원을 찾았다가 ‘서맥’ 진단을 받는 환자들이 있다.   종종 눈앞이 캄캄하고 어지러우며 숨이 차다면 빈혈이 아닐까 생각할 수 있다. 그런데 빈혈이라 생각하고 찾은 동네 의원에서 큰 병원의 심장혈관내과를 방문해보라고 권한다면, 심장이 느리게 뛰는 서맥 때문일 수 있다.   심장 박동은 분당 60~100회 뛰어야 정상이다. 그런데 서맥성 부정맥이 있으면 분당 50회 미만으로 느리게 뛴다. 분당 50회 정도의 경미한 서맥은 별다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