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마비

전신 부상 위험, 여름철 자전거 사고 응급대처법 3

  야외활동이 많아지는 여름엔 자전거 사고도 잦아진다. 특히 무더위를 피해 야간에 자전거를 타면 장맛비 등으로 노면이 미끄럽거나 웅덩이가 파인 곳 등 노면상태와 돌발 장애물을 미처 확인하지 못할 수 있어 사고 위험이 더욱 높다. 실제 소비자원 발표를 보면 자전거도로 내에서 발생하는 자전거 안전사고의 41.9%는 여름철인 6~8월에 집중됐다.   자전거 낙상은 그냥 미끄러져 넘어지는 것과 달리 이동 중 넘어지면서 구르기 때문에 전신 부상의 위험이 높고 내부기관까지 손상될 수 […]

집단 실신·마비…아프간 여성들에게 무슨 일이?

이슬람 근본주의 세력인 탈레반이 정권을 장악한 아프가니스탄의 여성과 소녀들은 코로나19와 원숭이두창 말고 또 다른 유행병에 대한 두려움에 떨고 있다. 특히 여학교에서는 학생들이 집단적으로 의식을 잃고 쓰러지거나 경련과 마비증상이. 아프간에서는 서로 적대관계에 있는 무장단체들이 독을 풀어서 발생하는 집단적 중독현상이라며 정치적 반대세력을 공격하는데 이를 이용한다. 하지만 외부 전문가들은 극심한 스트레스가 신체 이상으로 전환되는 신체형장애(somatoform disorder)가 집단적으로 발병하는 […]

기분 나쁜 두통 무시했다가… “뇌출혈 의심해야”

    주부 김 모(42세)씨의 남편(45세)은 뇌출혈로 쓰러져 의식이 없다. 남편은 평소 건강해 보였기 때문에 김 씨의 충격은 더욱 컸다. 게다가 회복을 하더라도 몸의 일부가 마비될 가능성이 높아 김 씨의 시름은 깊어지고 있다. 건강을 자신하던 남편에게 어떤 문제가 있었던 것일까   뇌출혈은 뇌졸중(중풍)의 한 종류로 뇌의 혈관 문제로 생기는 질환이다. 뇌에 혈액을 공급하는 혈관이 터지면 ‘뇌출혈’, 막히면 ‘뇌경색’이다. 뇌가 손상되면 회복하더라도 […]

감기와 헷갈리기 쉬운 뇌수막염 증상은?

전국이 대체로 맑고 더운 날씨를 보이겠다. 새벽부터 오전 사이 경기 서쪽 지역과 충남 서해안을 중심으로 짙은 안개가 끼면서 1㎜ 안팎의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9~16도, 낮 최고기온은 20~30도로 예보됐다. ☞오늘의 건강= 매년 4월 24일은 ‘세계 뇌수막염의 날’이다. 뇌수막염은 뇌와 척수를 둘러싼 얇은 막인 뇌수막에 염증이 발생하는 질병이다. 세계보건기구(WHO)는 뇌수막염을 전 세계적으로 중요한 공중보건 […]

“신체마비 환자, 생각만으로 움직일 수 있다” (연구)

신체마비 환자가 생각만으로 운전을 하고, 의사소통을 나누고, 촉감도 느끼는 시대가 도래하고 있다. 사람의 뇌파를 읽어내 기계를 움직이게 하는 ‘뇌-기계 인터페이스(BMIㆍBrain-Machine Interface)‘ 기술이 시장화를 앞둘 정도로 발달한 덕분이다. BMI 기술의 현주소를 진단한 과학전문지《네이처》가 20일(현지시간) 보도한 내용이다. 신체마비 환자를 수십 년 간 돌봐 온 미국인 제임스 존슨은 2017년 3월 사고로 목이 부러져 어깨 아래가 마비됐다. 자신이 돌봐 […]

‘걸리면 다 마비?’뇌졸중에 관한 속설 7가지

뇌졸중은 뇌에 혈액을 공급하는 혈관이 막히거나 터짐으로써 그 혈관을 통해 혈류를 공급받던 뇌세포가 손상을 받아 뇌에 국소적인 기능 부전으로 의식장애, 편측마비, 언어장애 등 다양한 신경학적 결손이 수반되는 질환이다. 뇌졸중에는 크게 세 가지 종류가 있다. 가장 흔한 허혈성 뇌졸중(ischemic stroke)은 뇌에 산소를 공급하는 혈관을 지나는 혈류가 막힐 때 발생한다. 두 번째는 출혈성 뇌졸중(hemorrhagic stroke)이다. 뇌 혈관이 파열되어 […]

봄에 위험해지는 해산물? 패류독소 주의보

전국이 대체로 흐리겠다. 오전 강원 영동을 중심으로 비가 내리기 시작해 오후엔 충청과 남부 지방, 제주도까지 확대될 전망이다. 일교차가 10-15도 내외로 크겠으니, 옷차림에 신경 쓰고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아침 최저기온은 0-11도, 낮 최고기온은 6-18도로 예보됐다. ☞오늘의 건강= 몸에 좋은 해산물이 언제나 안전한 것은 아니다. 겨울철 생굴의 노로바이러스를 주의해야 하듯, 3-6월 조개류인 홍합, 백합, 바지락, 가리비 등 […]

20대에 중풍? 지나치면 안 될 조짐 5

혈전이 혈관을 막아 뇌에 피가 제대로 돌지 않으면 신경계 장애가 발생한다. 심하면 몸의 일부가 마비돼 걷기나 말하기가 힘들어지고, 대소변을 가리지 못할 수 있다. 중풍 또는 뇌졸중이다. 대개 노인에게 발생하지만, 젊은 뇌졸중 환자도 적지 않다. 미국 연구에 따르면 뇌졸중의 10~15%는 50세 미만에서 발생한다. 한국의 2020년 응급의료현황통계에 따르면 병원에서 뇌졸중으로 진단받은 사람의 6.4%가 50세 미만이었다. 20대 이하 […]

하반신 마비 환자, 전극 이식수술 하루 만에 걸었다 (연구)

척추 손상으로 하반신이 마비됐던 사람들이 척수에 전기적 자극을 주는 전극이식 수술을 받고 하루만에 러닝머신에서 뛸 수 있게 됐다는 뉴스가 발표됐다. 7일(현지시간)《네이처 메디신》에 발표된 스위스 연구진의 논문을 토대로 CNN이 보도한 내용이다. 2017년 오토바이 사고로 척추를 다쳐 보행능력을 잃은 이탈리아인 미셸 로카티(42)는 스위스 로잔대의 조슬린 블로흐 교수와 스위스연방공대 그레구아르 쿠르틴 교수 공동 연구진의 STIMO(STImulation Movement Overground) 프로젝트에 […]

뇌출혈로 쓰러진 남편, 무엇이 문제였길래..

  주부 김 모(42세)씨의 남편(45세)은 최근 뇌출혈로 쓰러져 의식이 없다. 남편은 평소 건강해 보였기 때문에 김 씨의 충격은 더욱 컸다. 게다가 회복을 하더라도 몸의 일부가 마비될 가능성이 높아 김 씨의 시름은 깊어지고 있다. 건강을 자신하던 남편에게 어떤 문제가 있었던 것일까       1. ‘중풍’으로 불렸던 병, 왜 치명적일까 김 씨의 남편은 뇌졸중을 앓고 있다. 뇌에 혈류 공급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