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더운 밤도 아닌데… 잠잘 때 땀이 나는 이유 5

  습도가 높아 눅진해진 날씨 탓에 땀이 나고 끈적끈적해 잠을 설치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날씨와 상관없이 흐르는 땀때문에 수면을 방해받는다는 사람들도 있다. 왜 잠잘 때만 되면 이처럼 땀이 흐르는 걸까. 계절과 상관없이 땀이 수면을 방해하고 있다면 다음과 같은 요인이 원인일 수 있다.       ◆수면 환경 잠을 잘 때 땀이 많이 나는 보편적 이유는 따뜻한 수면 환경으로 인한 체온상승이다.  실내온도가 높을 수도 있고, 잠옷의 […]

씻어도 지독한 ‘발 냄새’의 원인과 치료법

    비만, 신경 예민하면 생길 수도 요즘처럼 날씨가 더울 때는 발 냄새 때문에 신발 선택에 고민이 많을 수밖에 없다. 맨발에 시원한 샌들을 신자니 땀이 차서 냄새가 더 심할 것 같고, 양말에 구두나 운동화를 신자니 더워서 더 땀을 많이 흘릴 것 같다.   어떤 신발을 신든 발 냄새가 고민이라면 혹시 발에 다한증이나 무좀이 있는 것은 아닌지 점검해볼 필요가 […]

선크림의 자외선 차단지수, 높을수록 좋을까

    선크림의 자외선차단지수(SPF)는 높을수록 좋을까. 자외선차단지수가 높을수록 햇볕을 차단하는 효과 역시 큰 건 사실이다. 하지만 이로 인해 방심하면 자신도 모르는 사이 햇볕에 노출되는 빈도가 높아질 수 있단 단 게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선크림은 날씨와 상관없이 항상 발라야 한다. 자외선은 계절과 무관하게 지표면에 도달해 피부 손상을 입히기 때문이다.         자외선차단지수가 50이상인 제품들도 많이 출시되면서 기왕이면 차단지수가 높은 제품을 선택하려는 사람들이 많다. […]

체육관에서 눈살 찌푸리게 만드는 행동 5가지

    여러 사람이 함께 운동하는 공간인 피트니스클럽이나 체육관에서 눈살 찌푸리게 만드는 행동을 하는 사람들이 있다. 러닝머신 자리가 빌 때까지 감시하듯 옆에서 얼쩡거리는 사람, 짙은 향수를 뿌려 강한 냄새가 퍼지도록 만드는 사람 등이 그렇다. 많은 사람들이 함께 공유하는 공간인 만큼 매너가 필요한 체육관에서 짜증나는 유형으론 어떤 사람들이 있을까. 미국 건강지 프리벤션이 운동트레이너와 규칙적으로 체육관을 찾는 이용자들을 대상으로 대표적인 유형 5가지를 […]

발 냄새를 해결할 수 있는 방법 5가지

  점점 높아지는 기온으로 인해 발을 포함해 야외활동을 하면 온몸이 땀으로 흠뻑 젖는 경우가 많다. 특히 땀에 젖은 발은 지독한 냄새 폭탄이 될 수 있다. 결론적으로 말해 냄새의 원인은 세균이다. 발 냄새도 발에 서식하고 있는 다양한 종류의 세균 때문에 발생한다.    피부나 신발에 살고 있는 세균은 땀을 먹고 사는데 악취를 풍기는 산성의 부산물을 만들어 낸다.  땀에 의해 물러진 각질에 세균이 들러붙어 시큼한 악취를 […]

예상치 못했던 뜻밖의 알레르기 요인 6가지

  봄철이 되면 알레르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다. 날이 포근해지면서 공중에 흩날리는 꽃가루가 늘어나고 이에 알레르기 반응이 일어나는 사람들이 증가하기 때문이다. 음식물, 동물 털, 곰팡이도 주요 알레르기 원인이다. 그런데 일반적으로 예상지 못했던 알레르기 요인들도 있다. 미국 뉴욕대학교 의과대학원 크리포드 W. 바세트 의학교수가 미국 건강지 프리벤션을 통해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특이한 요인들을 소개했다. 드물긴 하지만 이 같은 알레르기 진단을 받는 사람들도 존재한다.     […]

배꼽에만 70가지 박테리아…, 냄새가 난다면?

  우리는 모두 땀을 흘리고 이에 반응해 몸에서는 어느 정도 냄새가 나기 마련이다. 하지만 평소와 다른 냄새가 난다거나 냄새가 심해지면 건강에 문제가 생겼다는 신호일 수 있다. 몸에서 나는 냄새로 알 수 있는 건강의 적신호, 미 건강정보 사이트 웹엠디(WebMD)에서 소개했다. 배꼽 = 배꼽에는 70가지나 되는 박테리아가 있을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약간 냄새가 나는 정도라면 […]

걷기 운동을 설렁설렁하고 있다는 증거 4

  봄이 되자 운동을 즐기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이 시기 걷기운동으로 시작해서 운동 강도를 서서히 높여나가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하지만 체중감량이 목적일 땐 느긋하게 산책하듯 걸어선 안 된다.   일정 강도 이상으로 운동해야 체중감량 효과를 볼 수 있다. 미국 건강지 프리벤션이 현재 걷기운동의 강도가 너무 약하다는 근거들을 제시했다. 단 부상 위험률을 높일 정도로 급작스럽게 운동 강도를 높이라는 의미는 아니다.     […]

발냄새의 주범은 땀이 아닌 ‘이것’

  샤워를 자주 해도 금세 흐르는 땀으로 인해 냄새를 풍기는 경우가 많다. 사람들을 만날 때 곤혹스럽게 만드는 냄새는 땀에 의한 것이라고 생각하기 쉬운데, 사실은 그렇지 않다. 몸에서 분비되는 땀은 대부분 수분이기 때문에 그 자체로는 냄새가 나지 않는다. 그렇다면 냄새는 왜 나는 걸까?       결론적으로 말해 냄새의 원인은 세균이다. 발 냄새도 발에 서식하고 있는 다양한 종류의 세균 때문에 발생한다. 땀에 의해 물러진 각질에 세균이 들러붙어 시큼한 악취를 […]

’비타민D’가 부족하다는 신호 5가지

  균형 잡힌 식사를 하고 잠을 충분히 자고, 운동을 하는 등의 생활습관은 건강을 유지하기 위해 좋은 것들이다. 하지만 미국 보스턴대학 메디컬센터 마이클 홀릭 박사는 “이런 건강 생활습관을 가져도 조금만 소홀히 하면 고혈압과 당뇨병 위험을 2.5배나 높이는 요소가 한 가지 있다”고 말한다.   바로 비타민D 결핍이다. 하버드 공중보건대학에 따르면 전 세계적으로 약 10억 명의 사람들이 비타민D 결핍증에 걸려 있다. 혈액검사 등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