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등산

골프·테니스 열풍에 괴로운 무릎…손상 막으려면?

무릎은 괴롭다. 퇴행성 관절염부터 레저 활동, 스포츠 등 다양한 이유로 손상 받고 있기 때문이다.  최근 스포츠 인구가 늘어나면서 운동을 하다 무릎을 다치는 환자가 덩달아 늘고 있다. 스포츠 손상으로 인한 대표적 무릎 질환과 무릎 건강을 지키는 법에 대해 알아본다. 십자인대파열과 반월연골판 손상 많아 전방십자인대 파열과 반월연골판 손상은 스포츠로 인해 흔히 일어난다. 전방십자인대 파열은 축구와 농구, 스키와 […]

다양한 연령대 친구, 건강에도 도움(연구)

  외로움과 사회적 고립은 정신적 육체적 건강 문제와 관련이 있다. 50세 이상의 사람들에게는 더욱 그렇다. 나이 들수록 또래들과 어울리고 젊은 사람들을 만나면 어색하게 느낀다. 작년에 발표된 연구에 의하면, 다른 연령대의 사람들과 우정을 맺는 것은 외로움을 억제하기 위한 효과적 방법이다. 고령자에게 새 관점을 배우고, 더 열린 마음을 갖도록 도와줘 사회적 통합(social inclusion)을 늘릴 수 있다. 미국 […]

운동은 ‘장비빨’? 기능성화 고르는 법

  거리두기 완화로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화가 폐지되며 다양한 야외 스포츠가 인기다. 장소 제약이 적은 러닝부터 단풍 구경에 제격인 등산과 골프까지. 운동 종류가 많은 만큼 다양한 기능성 신발이 있는데, 모두 필요할까? ◆ 러닝화 아무 장비도 없이 시작할 수 있는 ‘맨몸’ 운동으로 러닝이 대표적이다. 평상시 신던 신발을 신고 달릴 수도 있지만 자칫하면  발목과 허리, 무릎이 크게 […]

환절기에 몸만 아플까? 계절성 우울증도 주의

기온이 떨어지고 일교차가 커지며 부쩍 아픈 곳이 많아졌다. 기관지 통증부터 계절성 결막염, 알레르기 비염까지… 가을엔 몸만 아픈 게 아니다. 여름보다 일조량이 줄어 특별한 이유 없이 ‘마음’도 축 처지고 무기력해진다. 계절성 우울증(seasonal depression) 또는 계절성 정서장애(seasonal affective disorder)는 어찌 보면  계절 변화에 따른 자연스러운 현상이다. 계절성 우울증은 일조량 감소에 따른 호르몬 변화가 주원인이다. 주로 가을에 증상이 […]

따끔·찌릿한 발바닥 통증, 무슨 병일까?

A(35) 씨는 최근 발꿈치에 심한 통증이 느껴졌다. 특히 자고 일어나 첫발을 내디딜 때 통증이 심했고, 걷다 보면 통증이 완화됐다. 발바닥 부근에 통증이 느껴지면 ‘족저근막염’이라는 이야기를 들어 이를 의심하고 병원을 찾았는데 ‘아킬레스건염’ 진단을 받았다. 족저근막염과 아킬레스건염은 발뒤꿈치 통증의 주요 원인으로 30~50대에 자주 발생한다. 사람의 발바닥은 단단한 막으로 둘러싸여 있는데, 발뒤꿈치부터 발가락까지 이어지는 족저근막은 체중을 지탱하고 균형을 […]

차가운 날씨는 살빼기에 적합?… 갈색지방 증가

일교차가 커지고 날씨가 차가워지면 건강에 주의해야 하지만 체중 감량을 하려는 사람에게는 희소식일 수 있다. 찬 공기가 건강에 도움이 되는 측면이 있기 때문이다.     호주 시드니 가반의학연구소 연구팀에 따르면 낮은 기온은 건강한 지방인 ‘갈색지방’의 생성을 촉진하는 작용을 한다. 따뜻한 날씨는 갈색지방이 줄어드는 원인이 된다. 갈색지방은 체내에 열을 발생시켜 체온을 유지하는 역할을 한다.   또 다른 연구에 따르면 갈색지방이 많을수록 비만이나 당뇨가 될 확률 역시 […]

귓가에 ‘왱’, 가을모기는 왜 안 사라질까?

  꿀과 같은 단잠을 즐기는데 귓가에 왱~ 소리가 들린다. ‘이 가을에 모기가?’라는 생각에 불을 켜보면 이미 물린 뒤다. 여름이 다 지나고 11월을 앞둔 지금도 모기가 기승이라니 기가 막힌다. 모기 입이 비뚤어진다는 ‘처서’도 지났는데 이 모기들은 변종이라도 되는 걸까? 서울시는 25개 자치구에 설치된 디지털모기측정기(DMS)를 통해 채집된 모기수를 공개하고 있다. 2022년 8월엔 5만 5677마리로 지난해 8월 보다 […]

가을철 안전한 등산 기술 6가지

  파란 하늘과 단풍이 등산객을 유혹하는 계절이다. 하지만 등산 자체를 즐기기 않고 남보다 빨리 정상을 밟으려는 경쟁심이 발동해 조급하게 산을 타는 경향이 있다. 산을 정복의 대상으로만 여기다보면 위험에 빠지거나 다칠 수 있다. 가을 등산, 건강하고 안전하게 하는 방법을 알아본다.     ◆스트레칭은 필수 전국의 산악 사망 사고 중 심장 돌연사가 42%로 추락사보다 많다. 등산 전 가벼운 스트레칭과 체조 등으로 몸을 풀어주자.    ◆필수 장비 […]

욱신욱신 근육통…어떤 ‘적신호’ 징후일까?

  주말 내내 테니스를 쳤다면 월요일에 몸이 쑤시는 게 정상이다. 평소 몸에 익숙하던 수준 이상으로 신체활동을 하면 에너지를 사용한 데 따른 부산물로 젖산이 생긴다. 젖산은 통증을 일으키는 화학 물질이다. 미국 시카고 노스쇼어대 병원(NorthShore University HealthSystem) 조지 칸난케릴 박사(물리의학·재활)는 “젖산은 통상 한 시간 안에 사라지지만, 근육통은 지연돼 하루 또는 이틀 동안 나타날 수 있다”고 말했다. 근육통은 […]

등산, 조깅, 스쿼트.. 내 몸에 ‘독’ 되는 운동은?

  은퇴한 프로 운동선수들이 무릎이 안 좋아 고생하는 경우가 있다. 점프 등 장기간 무릎 관절에 부담을 준 사례다. 일반인들도 건강 수명을 위해 운동하다 오히려 건강을 해치는 경우가 있다. 흔한 운동인 등산, 조깅, 스쿼트 등도 마찬가지다. ◆ 등산 사고, 10월에 가장 많아… 일교차 대비 여분의 옷 준비 등산 사고는 단풍철인 10월에 가장 많이 발생한다. 행정안전부 자료에서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