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도파민

음악이 건강에 좋은 이유

  음악을 좋아하지 않는 사람은 거의 없다. 음악은 하루 동안 소진한 에너지를 충전하거나 태교의 용도로도 활용된다. 이런 음악이 건강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 미국 건강정보지 헬스가 음악이 건강에 도움이 되는 과학적인 근거들을 보도했다.     ◆ 통증 완화 ‘심리학프론티어저널(Journal Frontiers in Psychology)’에 발표된 연구에 따르면 섬유근육통이 있는 환자에게 음악을 들려주면 통증을 완화하는데 도움이 된다.   음악의 종류와 상관없이 분당 120비트 이하의 빠르기에 해당하는 음악들을 10분간 섬유근육통 […]

손과 발 떨리고 자세 불안정?… 파킨슨병 의심

  파킨슨병은 치매와 더불어 가장 흔하게 발생하는 퇴행성 뇌질환으로 국내 유병률은 10만 명당 약 225명 정도다. 인구 고령화와 더불어 해마다 증가하는 추세인데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에 따르면 국내 파킨슨병 환자의 수는 2010년 6만 1565명에서 2021년 11만 6504명으로 10년 사이에 2배 가까이 증가했다. 파킨슨병은 떨림과 근육경직, 자세 불안정 증상부터 통증과 우울증, 불안, 수면장애까지 다양한 증상이 나타나 삶의 질을 […]

우울증 개선하는 식품 3가지

  사람은 누구나 우울할 때가 있다. 슬픈 일을 당했을 때 일시적으로 우울해지는 것은 자연스러운 현상이다. 우울증은 이런 자연스러운 기분을 말하는 것이 아니다. 우울증은 심각하게 의욕이 떨어지고 기분이 우울한 상태가 오랫동안 지속돼 삶에 커다란 지장을 주는 질환이다.   우울증은 감정, 생각, 신체 상태, 행동에 모두 영향을 미친다. 식사와 수면이 달라지고, 기분이 우울하고 불안하며 부정적인 생각과 자살에 대한 생각이 많아지고 이에 따라 행동도 달라진다. […]

겨울이라 우울? 에너지 올리는 4가지 방법

해가 짧아 야외활동이 적어지고 몸이 움츠러드는 이 때 ‘계절성 우울증( Seasonal Affective Disorder, 이하SAD)’에 걸리기 쉽다. 햇빛량이 적으면 뇌의 화학물질 분비를 변화시켜 정서적으로 영향을 미친다. SAD는 일상에서 예방하고 완화할 수 있다. 몸을 움직여라, 규칙적으로! 운동을 규칙적으로 하면 스트레스와 불안증을 덜 수 있다. 운동은 항 우울제보다 더 효능이 오래갈 수 있다. 운동이 엔도르핀 분비를 촉진시킴으로써 면역기능을 […]

아침을 활기차게 맞이하는 법 5

입동이자 월요일인 7일 중부지역은 오후부터 차차 흐려지겠다. 중부지역은 늦은 오후부터 5mm 미만의 비소식도 있다. 아침 최저기온은 1~9도, 낮 최고기온은 14~19도. 일교차도 커 옷차림에 신경을 써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미세먼지 농도는 경기 남부, 충남은 ‘나쁨’, 그 밖의 지역은 ‘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오늘의 건강= 아침을 상쾌하게 만들면 하루가 활기차게 변한다. 아침을 활기차게 시작할 수 있을 뿐 아니라 […]

일과 공부, 집중력 높여주는 생활 습관 3가지

    일을 하는 직장인에게도, 공부를 하는 학생에게도 ‘집중력’은 성과를 좌우하는 중요한 요소다. 집중력이 떨어지면 일과 공부에서 성과를 내기 힘들어지고, 뇌 건강에도 적신호가 켜진다. 특히, 요즘처럼 스마트폰을 많이 사용하는 세대는 짧은 콘텐츠들에 익숙해져 집중력이 떨어지기 쉽다. 관련 연구에 따르면 SNS와 게임, 유투브 등에 과도하게 노출된 신세대일수록 집중력과 사회성이 낮은 것으로 밝혀졌다. 집중력을 높여주는 뇌 건강식품 […]

배가 안 고파도… 혹시 음식 중독?

  음식도 중독된다는 이론이 점점 신빙성을 얻어가고 있다. 과학자들이 동물실험과 임상시험을 통해 이를 증명해왔다.   과학자들에 따르면 음식을 먹으면 코카인이나 헤로인과 같은 약물에 중독됐을 때와 마찬가지로 뇌의 쾌락 중추 부위가 활성화되는 경향을 보인다. 일반적으로 맛있다고 느끼는 음식일수록 이런 현상은 더욱 두드러진다.   이런 음식은 주로 설탕, 지방, 소금의 함량이 높다. 약물 중독과 마찬가지로 이런 음식을 먹으면 기분을 좋게만드는 도파민이 뇌에서 분비된다. […]

감정 웰빙 지키는 4가지 신경과학적 방법

누구나 가끔 이유 없이 우울한 기분을 떨쳐버릴 수 없을 때가 있다. 왜 기분이 안 좋은지 이유를 모르기도 한다. 이럴 때에는 어떻게 해야 다시 기운을 차리고 삶의 좋은 면을 바라볼 수 있을까. 국제 전문가 포럼 ‘빅씽크(Big Think)’에서 신경과학자 알렉스 코브 박사의 조언을 토대로 이에 대해 몇 가지 도움이 될만한 방법을 소개했다. 감사하기 이상하게 들리겠지만  만약 죄책감이나 수치심을 […]

첫눈에 진짜 반할까? 과학으로 본 사랑

  나라마다 미적 기준은 차이가 있지만 균형 잡힌 얼굴은 누구나 아름답게 느낀다. 동서를 막론하고 균형 잡힌 얼굴에서 질병을 물리칠 수 있는 건강함을 느끼기 때문이다. 눈의 크기, 입술의 두께, 코의 높이 등 세세한 조건보다 얼굴 전체의 균형을 중시하는 이유다. 미국 의료포털 웹엠디가 소개한 내용을 참고로 사랑에 관한 과학적 사실들을 알아보자.   ◆실제로 첫눈에 반할 수 있다? 과학자들에 따르면 짧은 시간 안에도 […]

술 끊으면 나타나는 6가지 변화

  술을 끊는다는 것은 어려운 일이다. 하지만 여러 가지 건강에 좋은 효과를 생각하면 시도해볼만한 것이다. 미국 로스앤젤레스의 내과 전문의인 데이먼 라스킨 박사는 “적정 음주량보다 술을 많이 마시고 있다면 단 2주 만이라도 금주 기간을 갖는 게 좋다”고 말한다. 이와 관련해 미국 건강 정보 사이트 ‘프리벤션닷컴’이 술을 끊었을 때 나타나는 현상 6가지를 소개했다.   1. 살이 빠지기 시작한다 술은 마시는 사람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