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대장암

증상이 거의 없는 무서운 암 5가지

  많은 종류의 암들은 초기에 알아채기가 힘들다. 하지만 영양이 풍부한 음식을 먹고 암의 가족력에 대해 파악하고 운동을 많이 하는 등의 건강한 생활방식을 가지면 암 예방을 위한 조치를 잘하고 있다고 볼 수 있다.   이런 건강한 습관을 잘 유지하면서 암의 징후나 증상이 있는지를 잘 살피면 암을 더 철저하게 차단할 수 있다. 암의 신호나 증상은 열과 피로감, 체중 감소 등의 일반적인 질병에서 […]

암 예방을 위해 자주 먹어야 할 식품 6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의료 기술과 지식의 진보에도 불구하고 앞으로 20년 동안 암 발생률이 70% 증가할 것으로 예측한 바 있다. 그렇다면 완전한 암 치료법이 발견될 때까지 어떻게 해야 할까. 생활습관을 개선하면 암을 막는데 큰 도움이 된다. 이중에서도 암 예방에 도움이 되는 식품을 먹는 것부터 시작해보는 것은 어떨까. ‘에코워치닷컴’ 등의 자료를 토대로, 암을 퇴치하는 데 효과가 있는 식품을 […]

김장 효과.. 중년 여성에 중요한 ‘이것’?

  중년 여성에 중요한 영양소 중 하나가 칼슘이다. 여성호르몬(에스트로겐)이 감소하는 폐경기가 되면 뼈 건강도 요동친다. 쉽게 증상이 드러나진 않지만, 골감소증·골다공증으로 이어져 건강을 크게 위협할 수 있다. 김장과 관련된 음식으로 칼슘을 보충하는 방법에 대해 알아보자. ◆ 배추김치, 열무김치의 힘…  칼슘 기여도 가장 큰 음식 성인의 하루 칼슘 섭취 권장량은 700㎎이다. 하지만 50세 이상의 하루 평균 칼슘 […]

혈관, 장 건강… 동시에 지키는 식습관 5

  대장암, 고지혈증 환자의 나이대가 빨라지고 있다. 젊은 환자들이 느는 이유는 과거에 비해 동물성 지방, 포화지방 섭취가 증가하는 것이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 대장암, 고지혈증은 음식 관련성이 크기 때문에 조절만 잘 하면 충분히 예방할 수 있다. 장과 혈관 건강에 좋은 식습관에 대해 알아보자.       ◆ 신규 대장암 환자, 매년 2만8천여 명 쏟아진다 2019년 […]

소화, 수면, 성기능 장애… 건강한 신체·생리기능 위해 신경 써야 할 ‘이것’은?

호르몬은 신체의 항상성 유지와 생리적 기능에 필수적이다. 혈액을 통해 신체 곳곳으로 이동하며 체내기능 활성화 및 제어에 관여한다. 소화, 대사, 호흡, 감각인지, 수면, 성장과 발달, 생식, 감정 등 우리가 숨 쉬는 동안 진행되는 모든 영역에 관여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뇌하수체, 갑상선, 부갑상선 등 여러 내분비기관에서 분비되는 호르몬의 종류는 약 100여 종으로 성장호르몬, 유즙분비호르몬, 갑상선호르몬, 인슐린, 코티솔, […]

비만과 관련이 깊은 암 6가지

  보건복지부의 ‘국민 암예방 수칙’에는 “자신의 체격에 맞는 건강 체중 유지하기”가 들어 있다. 적정 체중을 벗어나 비만을 걱정할 정도면 심혈관질환 등 여러 병에 걸릴 가능성이 높아진다. 살이 지나치게 불어난다면 암에 대해서도 생각해 봐야 한다. 비만과 관련이 깊은 암에 대해 알아보자.       ◆ “체중 자체보다 몸속 지방이 증가하는 것이 문제” 비만은 체내에 지방 조직이 과다하게 […]

고기 먹으면 생기는 몸의 변화

  고기 섭취를 줄이는 게 아니라 아예 끊고 채식만 하는 사람이 있다. 장점과 단점이 모두 있을 수 있다. 일반적으로는 고기 등 동물성 식품도 먹는 게 좋다. 과다 섭취가 늘 문제지만 동물성과 식물성 식품이 적절하게 섞인 균형 잡힌 식단이 좋다. 육류를 먹으면 건강에 도움이 되는 이유에 대해 알아보자. ◆ 고기 안 먹는데 살찌는 경우… 탄수화물 과다 […]

예방 가능한데, 연 3만명 걸리는 ‘이 암’은?

  보건복지부와 중앙암등록본부(국립암센터)가 작년 12월 29일 발표한 국가암등록통계(2019년)의 암 발생 순위를 보면 남자는 폐암·위암·대장암·전립선암·간암, 여자는 유방암·갑상선암·대장암·위암·폐암 순으로 많이 발생했다. 이 가운데 비교적 예방법이 잘 알려진 위암이 2019년 신규환자만 2만 9493명으로 나타났다. 점차 감소세를 보이고 있지만 크게 줄고 있지는 않다. 위암에 대해 다시 알아보자. ◆ 아버지가 위암으로 돌아가신 후… “위내시경 거르지 않아요” 직장인 이 모씨(43세)는 1~2년마다 […]

변비, 식습관… “대장암 등 질환도 확인해야”

  변비는 성별, 식사량 등이 중요한 발병 원인으로 꼽힌다. 일반적으로 여성은 남성보다 변비가 흔한데 성호르몬이나 임신, 심리적 영향 등이 원인으로 추정된다. 하지만 아직 정확한 원인은 밝혀지지 않고 있다.   식습관도 변비 발생과 깊은 상관관계가 있다. 변비는 일반적으로 하루 식사 횟수가 적고, 섭취하는 칼로리가 적을 때 발생한다. 또 물을 덜 마시거나 섬유소 섭취가 적을 때도 나타나기 쉽다. 신체 활동이나 운동을 하지 못하면 역시 […]

‘테니스 전설’ 에버트 난소암 조기 발견…경고 신호 8

미국의 여자테니스 레전드 크리스 에버트(68)가 난소암 1기 진단 사실을 밝혔다고 폭스뉴스가 보도했다. 에버트는 트위터에 “조기에 발견돼 운이 좋다고 생각하며 화학요법 치료 결과가 좋을 것으로 예상한다”며 “남을 돕기 위해 암 진단 사실을 밝힌다”고 썼다. 에버트는 단식 대회에서 157차례 우승했으며 그랜드슬램(테니스 4개 메이저대회)을 18회나 제패한 7, 80년대 테니스의 여제. 에버트는 여동생 진 에버트 더빈이 지난 2020년 난소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