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대장내시경

대장암의 씨앗 ‘대장용종’… 자꾸 생기는 이유?

  운동은 만병통치약일까? 평소에 운동하는 사람은 대장용종의 발생 위험이 10배 가까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흔히 대장내시경 검사를 통해 발견하는 대장용종은 성인 3명 중 1명꼴로 생긴다고 알려져 있다. 용종의 50%는 대장암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있는 종양성 용종이다. 종양성 용종은 크기와는 상관없이 제거하는 것이 원칙이다.       대장내시경 검사를 통해 대장용종을 발견해 절제한 후에도 용종이 또 […]

미국 대장암 첫 검진 권고 연령, 50세→45세

딱히 이상 증세가 없다면 대장내시경검사는 50세 이후 받는 것으로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다. 이에 대해 미국의 한 권위 있는 전문가그룹은 첫 대장암 검진을 앞당길 것을 권한다. 미국 질병예방서비스 특별위원회(US PSTF)에서는 대장암 검진 권고 연령을 50세에서 45세로 낮췄다. 위원회는 성명에서 ‘증상이 없고, 대장 용종의 이력이 없거나 유전 질환의 가족력이 없는 모든 성인에게 권고한다’고 밝혔다. 이 단체의 최고 […]

수면·비수면 선택 기준은?…‘내시경 검사’ 잘 받는 방법

‘가장 잘 든 보험은 정기적인 내시경 검사다’라는 말이 있다. 그러나 귀찮고 복잡한 절차와 검사과정으로 인해 막연한 두려움을 갖고 검사를 기피하는 사람들이 있다. 한림대학교동탄성심병원 소화기내과 박세우 교수에게 내시경 검사에 대한 대표적인 궁금증들을 물었다. 수면 vs 비수면, 선택하는 기준은? 먼저 위내시경의 경우 평소 구역을 잘 참지 못한다면 수면내시경이 권장된다. 심한 구역질로 인해 목이나 식도가 찢어지는 경우도 있기 […]

남성들이여, 올해는 건강목표에 집중하라

최근 미국 ‘헬스데이뉴스’에서 남성들이 스스로 건강관리를 하는데 도움될 만한 정보를 소개했다. 건강관리의 필요성은 남녀가 다를 바 없는데 굳이 남성의 건강관리를 핀포인트한 데는 이유가 있었다. 미국 시카고 로욜라 의과대학 남성 보건 센터장 케빈 맥바리 박사에 의하면 남성은 진료받기 위해 의사를 만나거나 건강 자원을 활용할 가능성이 여성에 비해 낮은 편이다. 의료적 도움을 받기까지 여성보다 시간이 더 오래 […]

대장내시경 중 난 구멍, 내시경으로 치료한다

마흔을 넘으면 대부분 대장내시경검사를 경험하게 된다. 그런데 간혹 검사 중 구멍이 뚫리는 천공이 생길까 두려워 검사를 꺼리는 사람들이 있다. 대장내시경은 대장용종을 제거하거나 대장, 직장암, 염증성 장 질환 등을 발견하는데 가장 정확하고 간편하며 안전한 방법이다. 그런데 간혹 대장내시경검사를 받던 사람의 장에 천공이 발생하거나 출혈이 생겨 후유증 혹은 합병증으로 사망했다는 소식을 접할 때가 있다. 이는 불안감을 증폭시켜 […]

“대장암 예방하려면, 50세 이상 검진 필수”

  대장암은 국내 암 사망원인 3위이자, 국내에서 두 번째로 많이 발생하는 암이다. 우리나라는 대장암 발병률이 높은 나라인 만큼, 대장암 조기 발견과 예방이 중요하다. 조기 발견과 예방을 위해선 정기적인 대장암 검진이 꼭 필요하다. 이에 대한소화기내시경학회(이사장 전훈재)가 대장암 검진의 중요성을 알리는 ‘장(腸)주행 캠페인’을 진행한다. 그 일환으로 ‘대장암 예방, 그것이 알고 싶다’ 인포그래픽을 배포해 대장암 증가의 심각성을 알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