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대장내시경

한국팜비오 “대장내시경 하제 오라팡 국제학술지 JCC 게재”

한국팜비오는 대구경북 염증성장질환연구회에서 진행된 염증성장질환(IBD) 환자 대상 정제형 대장내시경 하제 오라팡과 2L 폴리에틸렌글리콜(PEG) 제제의 사용에 관한 비교임상 결과가 학술지 JCC(Journal of Crohn’s and Colitis)에 온라인 출간됐다고 12일 밝혔다. JCC는 옥스퍼드 대학교 출판부에서 발행하는 염증성 장 질환 분야의 SCIE급 전문 의학 학술지다. 논문에 따르면 두 제제의 장정결도(HCS) 비교임상 결과 상행결장, 횡행결장, 하행결장, S상결장, 직장 등 모든 […]

건강검진 전에 왜 물도 마시면 안될까?

건강 검진을 하려면 하루 전 저녁부터 식사나 물을 마시지 않아야 한다. 불편하기 짝이 없다. 왜 금식을 해야 하는걸까.  금식하는 이유는 검진 항목에 따라 다르며, 금식하는 법도 다르다. 대개 당뇨, 콜레스테롤, 혈액 검사는 금식이 필요하다. 위내시경, 대장내시경, 간기능 검사, 복부 초음파 검사도 금식해야 한다. 혈액 검사나 당뇨 검사는 8시간 공복 상태를 기준으로 수치가 정해져 있다. 위와 대장내시경 […]

급증하는 ‘대장암’ 발병률 낮추는 4가지 습관

  우리나라에서 대장암이 급속하게 늘고 있다. 대장암은 유전적인 요인도 있지만 가장 큰 원인으로 역시 식습관이 꼽히고 있다. 소고기, 돼지고기 등 붉은 색 살코기와 햄, 소시지 등 가공 육류를 즐겨 먹으면 대장암 발병률이 높아 질 수 있다. 감자튀김처럼 트랜스 지방이 많은 음식도 피해야 한다. 보리밥이나 나물 등 집밥 위주의 식생활을 했던 예전에는 대장암 발병률이 낮았다.   모든 암이 그렇지만 대장암도 조기 발견이 최선이다. 일찍 […]

발병 위험 높은 ‘대장암’…육류 절대 먹으면 안 될까?

대장암은 국내에서 네 번째로 많이 발생하는 암이다. 발병 위험이 그 만큼 높다는 의미다. 하지만 동시에 완치 가능성도 높은 암이다. 5년과 10년 상대 생존율(일반인과 비교 시 생존할 확률)이 각각 74.3%와 73.9%다. 진단법과 치료법이 발전하면서 생존율이 높아졌다. 하지만 생존율이 과거 대비 높아졌다고 해서 안일한 생활을 해도 된다는 의미는 아니다. 서울대병원 대장항문외과 박지원 교수는 “대장암 완치를 위해 무엇보다 […]

오래 뚱뚱했다면 살빼도 ‘이것’ 위험 높다 (연구)

살면서 한번이라도 뚱뚱한 적이 있다면 살을 빼도 이후 대장암에 걸릴 위험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과체중이나 비만이었던 기간이 길수록 그 위험도도 높아졌다. 흡연자가 금연을 해도 이후에 폐암 위험이 높은 것과 같은 이치라는 것이다. 독일 암연구센터(German Cancer Research Center) 연구진은 흡연이 폐암 위험을 높이는 것과 유사하게 과체중인 사람은 대장암 발병 위험이 서서히 증가한다는 내용의 연구 결과를 미국의학협회 […]

대장암 막는데 좋은 방법 4가지

  대장암 환자가 증가하고 있다. 특히 젊은 층에서 대장암 발생이 늘고 있다. 대장암의 5% 정도는 유전적 원인 때문에 생기고 95%는 식생활, 흡연, 잦은 음주 등 후천적 요인으로 발생한다. 대장암 발생 가능성을 줄이는 방법 4가지를 알아본다.   1. 채소, 과일을 많이 먹어라 전문가들은 대장암 예방을 위해 “평소 우유와 신선한 채소, 과일을 충분히 섭취하는 것이 좋다”면서 “금연은 필수, 술을 절제하고 매주 3회 이상 땀을 흘릴 정도로 운동하는 것이 […]

대변서 피 본 적 있다면 ‘이 병’ 의심

화장실에서 혈변을 보았다면 가장 처음 뇌리를 스치는 원인은 치질 그리고 대장암이다. 대변에 피가 섞인 데다 가늘기까지 하다면 대장내시경을 받아볼 필요가 있다. 대장암의 일종인 직장암은 항문에 인접해 있는 직장에 생긴 악성 종양이다. 조기 발견이 어려운 대표적인 암 중에 하나가 직장암으로 발병 초기에는 통증이 거의 없기 때문이다. ◆ 직장암 증상 어떻게 나타날까? 암이 자라면서 직장암 초기를 지나면 […]

2,30대도 주의해야 할 대장암 경고 신호 5

  미국인의 경우 49~50세에서 대장암 발병이 급속하게 증가하고 있고 이 때문에 대장암 검사를 현재보다 앞당겨 실시해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 결과, 49세에서 50세 사이에 대장암 발생이 치솟는 것으로 드러났고 이에 따라 대장내시경 등 의무적인 대장암 검사를 기존 50세에서 45세로 낮춰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고 ‘헬스데이’가 보도했다.   미국암학회에 따르면, 2, 30대 대장암 환자가 증가하고 있다. […]

“대장 내시경 세척액으로 장내 박테리아 분석”

부산백병원 염증성 장질환 마이크로바이옴 연구팀(소화기내과 유승정, 이홍섭 교수)이 최근 염증성 장질환 환자의 미생물 군집 평가 방법에 대한 연구논문을 발표하고 발명 특허를 출원했다. 연구팀은 장 용종 절제술에 사용되는 인젝터를 흡인 카테터로 사용해 대장 내시경 세척액을 흡인하고, 이를 통해 염증성 장질환 환자의 미생물 군집을 평가하는 방법을 발명했다. 이번 발명을 통해 채취, 검사, 분석에 단점을 지녔던 대변 및 […]

암 예방, 어떤 운동을 해야 할까?

  운동이 건강에 좋다는 사실을 모르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비만은 물론 당뇨, 고혈압 등 각종 성인병, 치매 예방에도 좋다. 건강하게 오래 사는 ‘건강 수명’을 위해 운동은 필수가 됐다. 암 예방에도 운동을 빼놓을 수 없다.   암에 걸리면 생명을 건지더라도 치료 과정에서 엄청난 통증이 따른다. 보험이 되지 않는 비싼 신약을 쓰면 돈도 많이 든다.  앞으로 3명 중 1명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