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단식

삼시 세끼가 좋아…간헐적 단식 조기 사망 위험 높여(연구)

최근 가장 인기 있는 다이어트 법의 하나로 꼽히는 간헐적 단식이 실제로는 조기 사망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테네시대 연구팀에 따르면 간헐적 단식으로 하루에 한 끼를 먹는 사람들은 세 끼를 먹는 사람들보다 향후 15 년 동안 어떤 원인으로 든 사망할 확률이 30%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간헐적 단식은 식사와 단식을 정기적으로 반복해 […]

식후에? 당신은 이제껏 녹차를 잘못 마셨다!

녹차는 건강에 여러모로 좋고 체중 감량에도 도움이 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제대로 효능을 보려면 몇 가지 명심해야 할 것들이 있다. 녹차를 마실 때 주의해야 할 사항, 인도 대표 영자신문 ‘타임스오브인디아(Times of India)’에서 소개했다. 식사 직후 마시지 않는다 녹차를 밥을 먹은 직후 마시면 방금 먹은 칼로리를 모두 마법처럼 없애 줄 것처럼 느끼는 사람이 있다. 방금 먹은 […]

요요현상 부르는 다이어트

  자주 다이어트를 해본 사람이라면 다이어트를 시작할 때 과거를 생각하며 불안감에 빠지기도 한다. 다이어트 실패와 중도 포기에 대한 스트레스 때문이다. 불안한 마음으로 다이어트를 시작하면 외모의 변화나 체중 감량이 나타나지 않을 때 무리한 다이어트를 하게 된다. 건강한 다이어트는 눈에 보일만큼 체중 변화가 일어나지 않는다. 요요현상을 피하려면 반드시 경계해야 하는 다이어트가 있다.     ◆굶는 다이어트 단시간 체중감량 효과를 보기 위해 단식을 시도하는 사람이 […]

살 빼려다 근육만 빠진 경우.. 효율 높은 방법은?

  식사량을 너무 크게 줄이거나 단식 수준으로 유지할 경우 후유증이 크다. 살이 빠졌다가 체지방 비율이 더 증가하고 체중이 원래대로 복귀하는 요요 현상이 일어날 수 있다. 더욱 큰 문제는 몸의 방어막인 근육이 크게 빠져 체력이 떨어지고 질병 위험이 높아진다는 점이다. 중년 이상이면 넘어질 경우 뼈가 부러져 입원할 수도 있다. 다이어트, 안전하고 효율 높은 방법은 없을까? ◆ […]

간헐적 단식, 각광…암치료 보조요법 격상 코앞?

식이요법의 하나인 ‘간헐적 단식’을 암 환자 치료의 보조 요법으로 활용하는 방안이 적극 검토되고 있다. 미국과학진흥회가 운영하는 포털 ‘유레카 얼럿’은 최근 스페인 국립암연구소(CNIO)에서 열린 ‘식이, 영양 및 암에 관한 국제학회’에서 간헐적 단식을 암 치료에 활용하는 방안을 주요 의제로 다뤘다고 전했다. 스페인 국립암연구소 나빌 드호우데르 박사는 “오늘날 가장 흔한 종양, 특히 위장암, 호르몬 의존성 유방암, 전립샘암 등의 […]

‘몸 관리’ 최고봉 40대 슈퍼모델 전격 이혼 왜?

  세계적인 슈퍼모델 지젤 번천(42)이 미국프로풋볼(NFL) 선수 톰 브래디(45)와 갑자기 이혼을 결정해 주목을 받고 있다. 두 사람은 각각 29일(한국시간) 자신의 SNS에 올린 성명을 통해 13년 결혼 생활을 끝내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40대의 나이에도 몸 관리에 철저해 다이어트의 끝판왕으로 불리기도 했다. 무슨 일이 있는 것일까? ◆ 최고의 NFL 선수, 최고 모델의 결혼… 돈 많이 버는 부부로 […]

앉은 자세에서 지방 연소 촉진할 수 있는 놀라운 방법(연구)

  장시간 앉아 있으면 건강에 해롭다. 신체 활동의 수준과 상관없이 너무 오래 앉아 있는 것은 심장병 당뇨병 치매 등 위험을 증가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어쩔 수 없이 앉아서 보내는 시간이 긴 사람들에게 반가운 연구가 발표됐다. 앉은 자세에서 ‘이 근육’을 활성화하는 간단한 운동으로 포도당과 지방의 연소를 촉진할 수 있다는 내용이다. 미국 휴스턴대 연구팀에 의하면 ‘이 근육’은 몸무게의 1%에 불과하지만 제대로 활성화되면 나머지 몸의 신진대사 건강을 크게 증진하는데 기여할 수 있다. 이것은 바로 종아리 뒤편에서 발목까지 이어진 근육, 즉 비장근을 가리킨다. 이 대학 마크 해밀턴 교수(건강과 인간퍼포먼스)는 앉아있는 동안 최적의 비장근 활성화를 위한 접근법을 발견했다. 그것은 의자에 앉은 상태에서 발뒤꿈치만 높이 올렸다 내리기를 반복하는 운동(Soleus Pushup, SPU)이다. 실천 방법은 어렵지 않다. 앉아있는 동안 근육을 이완한 상태로 평평한 바닥에 양 발을 내려놓는다. 그런 다음 발가락은 바닥에 그대로 붙인 상태에서 뒤꿈치만 들어 올린다. 발뒤꿈치가 최대 가동 범위에 이르면 뒤꿈치를 천천히 내려놓는다. 동작의 목적은 운동 뉴런에 의해 비장근이 자연적으로 활성화되는 동안 종아리 근육을 수축시키는 것이다. 이번 연구에서는 혈당 조절을 개선하기 위해 높은 산화적 대사를 유지하는 SPU가 현재 해결책으로 권장되는 어떤 방법보다 더 효과적임을 보여준다. 예를 들어 SPU는 운동 체중 감량이나 간헐적 단식보다 산화적 신진대사를 높이는데 보다 효과적이었다. 산화적 대사란, 혈당이나 지방과 같은 대사산물을 태우기 위해 산소를 사용하는 과정을 가리킨다. 해밀턴 교수는 “우리는 이 근육이 이러한 능력을 가지고 있으리라고는 꿈에도 생각하지 못했다”면서 “지금까지 아무도 건강을 최적화하기 위해 이 근육을 사용하는 방법을 연구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비장근이 제대로 활성화되면 국소 산화적 대사는 분 단위가 아니라 몇 시간 동안 높은 수준으로 상승할 수 있다. 근육 생검 결과 비장근에 연료를 공급하기 위해 글리코겐은 최소한만 기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비장근은 글리코겐을 분해하는 대신에, 혈당이나 지방과 같은 다른 종류의 연료를 사용할 수 있다. 글리코겐은 일반적으로 근력 운동을 촉진하는 탄수화물의 주요 유형이다. 해밀턴 교수는 “비장근은 글리코겐에 대한 의존도가 정상보다 낮기 때문에 이러한 유형의 근육 활동을 몇 시간 동안 힘들이지 않고 할 수 있도록 돕는다”고 덧붙였다. SPU 실험을 했을 때 혈액에 대한 전신 효과를 보면 포도당 음료 섭취 후 3시간 동안 혈당 변동폭이 52% 개선되고 인슐린 요구량은 60% 감소했다. 비장근의 신진대사를 유지하는 새로운 접근법은 식사 사이의 기간에 지방 대사의 정상 속도를 두 배로 증가시켜 혈액의 지방 수준을 감소시키는 데도 효과적이다. 연구팀에 의하면 SPU는 ‘걷기’와 비슷해 보일 수 있지만 실제로는 정반대라고 한다. 걸을 때 신체는 사용되는 에너지의 양을 최소화하도록 설계되었지만 해밀턴 교수의 접근법은 비장근이 오랫동안 가능한 많은 에너지를 사용하게 만든다는 것. 해밀턴 교수는 “겉으로 보기에는 간단해 보이지만 눈에 보이는 것이 전부는 아니다”고 말했다.  SPU는 건강상 이점을 최적화하기 위해 비장근의 독특한 특징을 살린 강력한 생리 운동이라는 설명이다. 그는 “보통 탄수화물을 섭취 후 3시간 동안 신체의 600개 근육은 전신 산화 대사 중 약 15%만 기여한다”면서 “비장근은 체중의 1%에 불과하지만 SPU를 통해 전신 탄수화물의 산화를 손쉽게 두 배, 때로는 세 배로 늘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연구는 학술지 ‘i사이언스’(iScience)에 발표됐다. 원제는 ‘A potent physiological method to magnify and sustain soleus oxidative metabolism improves glucose and lipid regulation’.

다이어트가 오히려 ‘당뇨병’을 불러왔다?(연구)

비만은 제2형 당뇨병 같은 질병 위험을 증가시킬 수 있다. 따라서 체중 조절은 비만과 관련된 장애를 예방하고 관리하는 유용한 전략이 될 수 있다. 의도적으로 살을 빼는 것은 어떤 접근법을 쓰든 상관없이 비만한 사람들에게 장기적으로 건강상 이점을 가져다줄 수 있다. 그러나 체중감량이 마른 사람에게는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20만 명 넘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 […]

하버드大 경고 “비만 아니면 다이어트 하지마라”

비만인 사람이 의도적으로 체중을 감량하면 다이어트 방법에 상관없이 장기적으로 건강상 이점을 가져올 수 있다. 비만이 아닌 사람도 다이어트를 하는 경우가 많다. 이 경우는 길게 봤을 때 오히려 체중이 증가하고 제2형 당뇨병 위험 또한 높아지는 등 건강에 부정적인 영향을 가져올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T.H. 챈 하버드 공중보건대(T.H. Chan Harvard School of Public Health) […]

무시해야 할 다이어트 속설 8가지

다이어트를 시도가 빈번한 만큼 다이어트에 대한 속설도 많다. ‘이렇게 했더니 빠지더라, 안 빠지더라’ 등.  떠도는 이야기는 검증이 필요하다. 건강 의료 관련 매체 ‘헬스라인’은 최근  ‘완전히 무시해야 할 체중 감량 속설 8가지’를 소개했다. 1. 배고프지 않아도 아침을 꼭 챙겨라? 잠에서 깨어나 신진대사를 높이려면 아침을 먹으라는 조언을 들어 본 적이 있을 것이다. 많은 사람이 아침 식사가 체중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