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뇌하수체

자꾸 불어나는 뱃살, 혹시 ‘쿠싱병’?

전국이 대체로 맑은 가운데 포근한 날씨가 이어지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1~10도, 낮 최고기온은 16~24도로 예보됐다. 내륙을 중심으로 낮과 밤의 기온 차가 15도 이상 크게 벌어지겠으니 건강 관리에 유의해야 겠다. ☞오늘의 건강= 매년 4월 8일은 ‘쿠싱병의 날’이다. 쿠싱병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고 이해와 인식 제고를 돕기 위해 제정됐다. 쿠싱병은 단순 비만과 증상이 비슷해 치료시기를 놓치기 쉽지만 치료가 […]

손 보면 알 수 있는 건강 신호 6

  영국 런던에서 개원의로 활동하는 그레이엄 이스턴 박사는 “손의 건조한 피부, 얇은 손톱 등은 암과 같은 감춰진 질환의 단서로서 중요한 건강 신호가 될 수 있다”고 말한다.   그는 “환자와 대면할 때 악수부터 한다”며 “예의를 갖추기 위해서가 아니라 환자의 건강에 대한 정보, 가령 갑상선에 문제가 있는지, 퇴행성 관절염이 있는지 등에 대한 정보를 찾을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스턴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이 손으로 본 건강 […]

손으로 본 건강신호 5가지

  영국 ‘왕립의학협회 저널’에 실린 한 논문에 따르면 손의 건조한 피부, 손바닥 색깔, 얇은 손톱 등은 암과 같은 감춰진 질환의 단서로서 중요한 건강신호가 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이 전문가들의 견해를 토대로 손으로 본 건강신호 5가지를 소개했다.   ◆손가락에 튀어나온 혹이 있다 손가락에 튀어나온 혹 같은 것은 뼈 종양이다. 골반 쪽에 골관절염이 있다는 뜻이다. 손가락에 뼈 종양이 […]

소화, 수면, 성기능 장애… 건강한 신체·생리기능 위해 신경 써야 할 ‘이것’은?

호르몬은 신체의 항상성 유지와 생리적 기능에 필수적이다. 혈액을 통해 신체 곳곳으로 이동하며 체내기능 활성화 및 제어에 관여한다. 소화, 대사, 호흡, 감각인지, 수면, 성장과 발달, 생식, 감정 등 우리가 숨 쉬는 동안 진행되는 모든 영역에 관여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뇌하수체, 갑상선, 부갑상선 등 여러 내분비기관에서 분비되는 호르몬의 종류는 약 100여 종으로 성장호르몬, 유즙분비호르몬, 갑상선호르몬, 인슐린, 코티솔, […]

나쁜 소식, 아침에 전달해야 좋은 이유

  누군가에게 나쁜 소식을 알려야 한다면 하루 중 언제가 좋을까? 이른 아침 혹은 늦은 저녁?   최근 연구에 따르면 오전 시간 좀 더 잘 대처할 가능성이 높다. 저녁은 아침보다 스트레스 대응 능력이 떨어진다는 것.   스트레스를 받아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르티솔 수치가 증가하면, 혈액 내에서 에너지로 쓰이는 포도당 분비가 늘어난다. 포도당 분비가 증가하는 것은 스트레스 요인으로부터 […]

“키 더 커진다고?”…일상 속 성장호르몬 증가시키는 방법

성장기 아이들에게 더없이 중요한 성장 호르몬, 자연적으로 증가시킬 수 있을까? 성장호르몬(소마토트로핀)으로 알려진 인간성장호르몬(HGH; human growth hormone)은 몸 속 뇌하수체에서 생산되는 호르몬으로 키를 성장시키고 뼈와 근육의 형성을 돕는다. 우리 몸은 스트레스, 운동, 영양, 수면, 성장호르몬 자체에 반응하여 HGH 생성을 조절하는데,  이제껏 알려진 사실들에 따르면 HGH는 △체중감량 △근육량 증가 △인지능력 향상 △상처 치유력 향상 △뼈 건강 향상 등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