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뇌출혈

“불임·유산 겪은 여성, 뇌졸중 위험 ↑” (연구)

불임과 유산은 만년에 비치명적 혹은 치명적 뇌졸중의 위험 증가와 관련이 있다는 관찰적 연구 결과가 나왔다. 따라서 건강한 생활습관 변화를 모색하면서, 유산 사산 등을 경험한 여성을 조기 모니터링하는 것이 뇌졸중 위험을 낮출 수 있다는 내용이다. 세계적으로 뇌졸중은 여성의 사망과 장애의 주요 원인 중 하나이다. 2019년에는 약 300만 명의 여성이 뇌졸중으로 사망했다. 비만, 고혈압, 당뇨병 등 기존에 […]

가족도 꼭 알아야 할 ‘위험한’ 두통 2가지

  두통은 너무 흔하다. 조금만 신경 써도 머리가 지끈거리는 사람이 있다. 그래서 “약 먹고 쉬면 낫겠지..” 방심하는 경우가 있다. 하지만 이 흔한 두통이 ‘매우 위험한’ 병의 신호일 수 있다. 초기에 잘 대처하면 회복할 수 있지만, 시간을 지체하면 생명을 건져도 한 쪽 몸이 마비되는 상황(뇌졸중 후유증)을 초래할 수 있다. 흔한 두통의 종류에 대해 다시 알아보자. ◆ […]

엄마 기저귀 갈아 준 딸.. 뇌출혈 환자 가족의 눈물

  요즘 혈관 질환을 앓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뇌졸중(뇌출혈·뇌경색), 심장병(협심증·심근경색) 등은 위험한 혈관병이다. 특히 중년, 노년 여성은 폐경기 이후 혈관을 보호하던 에스트로겐(여성호르몬)이 크게 줄거나 없어져 혈관 질환 위험이 더욱 높아진다. 환자는 물론 가족도 간병으로 힘들게 하는 무서운 병이다. ◆ 두통 때문에 응급실 가다… 뇌출혈로 쓰러진 어머니 가수 윤태화(사진)가 7일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에 나와 뇌출혈 투병 […]

허드렛일만 해도 뇌졸중 위험 뚝↓ “덜 앉아있고, 더 움직여라”

    진공청소기 돌리기, 바닥 청소, 세차, 산책, 스트레칭, 공던지기 놀이 등 가벼운 신체 활동만 잘 해도 뇌졸중에 걸릴 위험을 크게 줄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물론 상당히 강도가 높은 유산소운동이 건강에 좋다. 하지만 덜 앉아 있고, 더 움직이고, 허드렛일 등 가벼운 신체활동만 제대로 해도 뇌졸중으로 쓰러지는 참사를 상당분 막을 수 있다는 것이다. 미국 […]

혈관 건강에 특히 좋은 과일, 채소 4

혈관이 건강해야 혈류의 흐름이 원활해지고 각종 질환을 예방할 수 있다. 다리가 붓고 피로감이 느껴지는 증상부터 고혈압, 심근경색, 뇌출혈까지 모두 혈관 건강이 좋지 않다는 우리 몸의 신호다. 혈관 건강은 유전적 요인의 영향을 받는다. 이 때문에 가족력이 있는 사람은 우선 정기적인 검진을 통해 혈관 건강을 체크하고, 이상이 느껴질 땐 병원에서 정확한 진단을 받고 조기 치료를 시작하는 것이 […]

42세 개그맨 갑자기 앗아간 ‘심근경색’, 증상이?

  개그맨 임준혁이 갑자기 세상을 떠났다. 1980년 5월생으로 올해 나이 42세다. 사망원인은 심장병의 일종인 심근경색으로 알려졌다. 지난 27일 밤 자택에서 쓰러진 고인을 가족이 발견해 병원으로 옮긴 것으로 전해졌다. 병원 측이 사인을 심근경색으로 판정한 것으로 보인다. 고인은 최근 동료들과 함께 음원을 내는 등 활동을 앞두고 있어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임준혁은 지난 2003년 MBC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해 SBS ‘웃찾사’, […]

젊은 여성이 뇌졸중? 이런 징후 땐 조심

    흔히 ‘중풍’이라고 일컬어지는 뇌졸중은 노인성 질환이라는 인식이 있다. 실질적으로 뇌졸중은 대체로 65세 이상 인구에게 나타난다. 하지만 뇌졸중의 10%는 45세 이하의 연령에게서 나타나며 남성보단 여성에게 잦다. 비교적 젊은 편에 속하는 여성들이 뇌졸중일지도 모른다는 의심을 해야 할 때는 언제일까.   여성의 뇌졸중 위험률이 남성보다 높은 데는 몇 가지 이유가 있다. 호르몬 변화가 심하고 남성보다 활동량이 적으며 구강피임제를 복용한다거나 신경학적 증상을 동반한 편두통 등이 있을 때 위험률이 높아진다. 뇌졸중은 증상이 […]

고기 끊었는데 콜레스테롤이.. ‘채식’의 결과가?

  건강을 위해 아예 육류를 끊고 채식만 하는 사람이 있다. 채소와 과일은 칼로리가 낮고 몸의 산화(손상)를 줄여주는 항산화제가 풍부해 비만, 각종 질병 예방에 도움을 준다. 그렇다면 고기를 안 먹고 채식만 하면 건강에 다 좋은 것일까? ◆ 국내 ‘채식주의’의 유형은?… 완전 채식(비건)이 절반 수준 채식 위주로 식사를 하는 ‘채식주의’는 여러 유형이 있다. 이들 가운데 가장 엄격한 […]

중년에 혈압·혈당 높을 때 생기는 몸의 변화

  중년은 몸의 변화가 두드러지는 연령대다. 남녀 모두 각종 갱년기 증상을 겪는다. 여성은 폐경기로 인해 에스트로겐(여성호르몬)이 감소하면서 심장병(협심증·심근경색), 뇌졸중(뇌출혈·뇌경색) 등 혈관질환 위험이 높아진다. 건강수명의 갈림길이 바로 중년인 것이다. 이 시기를 잘 넘겨야 건강하게 오래 살 수 있다. ◆ 흔한 고혈압?… 아주 위험한 병인 이유 매년 고혈압 환자가 급증하고 있다. 이제 흔한 병이 됐다. 고혈압이 위험한 […]

우울증 완화에 좋은 운동 10, 식품 12

우울증은 누구에게나 찾아올 수 있어 ‘마음의 감기’로 불린다. 우울증을 방치하면 극단적인 선택을 할 위험이 있어 반드시 치료를 받아야 한다. 우울증의 원인으로는 △생물학적 원인(뇌 속 신경전달물질 이상, 호르몬 이상) △심리적 원인(의존적 성격, 완벽주의자, 낮은 자존심) △사회적 원인(이혼, 실직, 사별 등의 사건) △신체 질환(뇌출혈, 암, 고혈압, 당뇨병, 갑상선 이상 등)이 있다. 우울증과 관련해 운동이 우울증을 해소하거나 예방하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