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뇌염

라임병 옮기는 진드기, 겨울에도 쌩쌩한 이유는?

진드기가 옮기는 라임병에 걸린 환자는 지난 20년 동안 미국에서 3배나 증가했다. 매년 4만76000명가량의 라임병 환자가 발생한다. 그로 인해 라임병은 북미에서 동물에 의해 전파되는 감염병 1위로 올라섰다. 라임병은 진드기가 사람을 무는 과정에서 보렐리아균이 침범해 발병한다. 초기 증상은 발열, 두통, 피로감 등 감기와 비슷하다. 이후 가장자리는 붉고 가운데는 연한 모양인 이동 홍반이 나타난다. 라임병을 방치하면 여러 장기로 […]

지독한 가을 모기 물리치는 방법

전국이 대체로 흐린 가운데 동해안을 중심으로 비가 오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14~21도, 낮 최고기온은 서울 23도, 광주 26도, 대구 25도 등 20~27도로 예보됐다. ☞ 오늘의 건강= 완연한 가을에 접어들었는데도 불구하고 모기가 극성이다. 이번 여름에는 장마가 짧아 알을 낳을 물웅덩이가 많지 않던 모기가 최근 이어진 가을장마와 늦더위에 기승을 부리고 있는 것이다. 모기에 물리면 가려움도 고통스럽지만 말라리아, 일본뇌염, […]

니파 바이러스, 왜 코로나19보다 위험할까?

최근 인도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보다 위험한 바이러스가 등장했다. 위드 코로나 시대를 향하는 시점, 이 바이러스의 등장이 의미하는 바는 무엇일까? 지난주 인도 남부 케랄라주에서 12세 소년이 고열과 뇌염 증상으로 병원에 이송됐다가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사망 전 시행한 혈액검사를 통해 병원은 이 소년이 ‘니파 바이러스’에 감염됐음을 확인했다. 인도 방역당국은 이 바이러스가 광범위하게 퍼지는 것을 막기 위해 현재 소년과 […]

‘지끈 지끈’ 두통 없애는 간단한 방법 4

두통은 일생을 살면서 흔하게 겪는 머리의 아픔입니다. 두통에는 특별한 병 없이 나타나는 일차성 두통과 다른 병의 증상으로 나타나는 이차성 두통이 있죠. 일차성 두통에는 심한 정신적 스트레스나 오랫동안 같은 자세로 일한 뒤 나타나는 긴장성 두통과 특별한 자극에 대하여 혈관이 심하게 박동하거나 신경이 예민하게 반응해서 생기는 편두통이 있습니다. 이차성 두통은 뇌종양, 뇌혈관 질환, 뇌염, 뇌막염 등의 증세로 나타날 수 있습니다. 스트레스에 시달리는 현대인들 중에는 […]

치명적 후유증 남길 수 있는 뇌막염…의심 증상은?

뇌막염이란 뇌를 감싸고 있는 뇌막에 염증이 생긴 것을 말한다. 특별한 치료 없이 스스로 회복될 수 있다고 생각해 그냥 방치하는 경우가 종종 있지만 뇌막은 뇌와 척수에 매우 가까이 있으며 경우에 따라 심각한 신경학적 손상을 초래할 수 있고, 심지어 장애를 남기거나 사망에 이를 수 있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하다. 대부분의 뇌막염은 바이러스나 세균과 같은 미생물이 혈액 속에 들어가 뇌척수액에 침입해 발병한다. 바이러스에 의한 감염은 대부분 스스로 치유되거나 두통과 발열에 대한 보조적 치료로 충분히 나을 수 있지만 폐렴사슬알균, B형 헤모필루스 인플루엔자균, 수막 구균 등 세균에 의한 세균성 뇌막염은 즉시 항균제 투여가 필요하다. 따라서 뇌막염의 증상이 나타나면 즉시 병원을 찾아 뇌막염에 대한 전문의의 정확한 진찰과 치료를 받아야 한다. 뇌막염을 의심할 수 있는 대표 증상에는 세 가지가 있다. 머리를 숙여 턱을 가슴 안쪽으로 붙이지 못하는 경부 경직, 발열, 두통이 그것이다. 이 중 경부 경직과 두통은 뇌압 상승에 의한 증상으로서 대부분의 뇌막염 환자에게서 나타나는데 대천문이 열려 있는 영아의 경우 대천문이 팽창하기도 한다. 이 밖에도 오심과 구토가 동반될 수 있다. 특히 소아에게 뇌막염이 생기면 신경계 손상으로 인한 여러 잠재적 장애가 생길 수 있어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 적절한 치료가 이뤄지지 않으면 난청, 경련, 뇌성 마비 등 치명적인 합병증이 나타날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신생아기에 뇌막염이 발병했을 경우 신경계 뿐 아니라 청각과 지능에 장애가 생길 수 있으므로 보호자의 주의와 관찰이 필수다.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소아청소년과 하재욱 교수는 “뇌막염 중 세균성 뇌막염 경우 예방 접종을 실시하고 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드물게 발병이 될 수 있다”며 “소아에게 세균성 뇌막염이 발병할 경우 예후가 좋지 않아 응급 질환에 준하는 치료가 필수적이다. 보호자가 평소에 아이를 잘 관찰하고 뇌막염이 의심되는 경우 빠르게 병원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벌레 쫓는 약이 절실한 계절

장마가 막바지다. 여름철 불청객 모기의 전성기가 다가온다. 올해는 모기와 진드기 등 해충을 조심해야 할 한 가지 이유가 더 생겼다. 코로나19다. 바이러스를 피해 실내보다는 야외 활동을 선호하는 시절인 탓이다. 그만큼 해충에 노출될 위험이 더 커졌다. 그뿐만 아니라, 모기나 진드기가 옮기는 병의 증상은 자칫 코로나19로 오해받기도 쉽다. 열이 나고, 몸살이 난 듯 전신이 욱신거린다. 두통, 인후통, 발진에 […]

여름 불청객 모기 퇴치법

전국에 장맛비가 이어지겠다. 서울·경기와 강원 영서, 충청지역은 오후에 비가 그치겠으나 충남이남 지역은 하루종일 장맛비가 내리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18~23도로, 한낮 최고기온은 22~27도로 예상된다. ☞오늘의 건강= ‘모기의 계절’이 돌아왔다. 물렸을 때의 가려움은 물론 엥엥거리는 소리로 잠을 깨우기도 일쑤. 게다가 뇌에 치명적 손상을 입히는 뇌염의 일종인 웨스트 나일 바이러스와 태아의 소두증을 유발하는 지카 바이러스 등을 퍼트리기도 하는 고약한 […]

저스틴 비버, ‘라임병’ 투병…애완동물 통해서도 감염된다?

가수 저스틴 비버가 라임병 투병 사실을 고백했다. 9일 저스틴 비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라임병 투병중’이라는 기사를 캡처해 올리고 “사람들이 저스 틴비버 상태가 좋지 않아 보인다고 했다”며 라임병을 앓고 있음을 밝혔다. 그는 “몇 년간 힘들었지만, 현재까지 불치의 질환인 이 병을 올바른 치료법을 통해 싸우고 극복해내고 있다”면서 “그 어느 때보다 나아져 돌아오겠다”고 다짐했다. 저스틴 비버가 앓고 있는 라임병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