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뇌세포

“걷고, 뛰면 뇌세포가 새로 생긴다”

유산소운동은 운동에 필요한 에너지를 산소를 이용하여 공급하는 지구성 운동으로 지방을 주된 연료로 사용하는 전신 운동을 말합니다. 이런 유산소운동은 심장박동 수와 혈압을 낮춰주고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하는 효과가 있죠. 구체적으로 △심장과 폐가 튼튼해지며 △지방을 사용하여 에너지를 생성하므로 체지방 감소를 통한 체중 관리에 효과적이며 △스트레스를 감소시켜 심신을 안정시키고 △심혈관질환, 당뇨병, 고지혈증 등 성인병의 예방과 치료에 효과적입니다. 많이 하는 유산소운동으로는 걷기, 달리기, 자전거 타기, 댄스, […]

생선, 운동…뇌 건강 유지하는 방법 5

뇌는 체내에 존재하는 가장 큰 기관으로, 약 1000억 개의 신경세포와 9000억 개의 아교세포로 구성됩니다. 성인의 뇌의 무게는 약 1.4㎏이며 뇌의 새로운 신경세포 대부분은 출생 전과 생후 첫 몇 달 동안 생성되죠. 이후 신경세포는 숫자는 늘어나지 않고 크기만 자랍니다. 그러나 뇌의 일부 부위는 신경줄기세포를 포함하고 있어서 적은 숫자이기는 하지만 성인에서도 새로운 신경세포를 계속 생성할 수 있습니다. […]

뇌세포 괴사하는 초응급질환 ‘뇌경색’…전조증상은?

뇌졸중은 뇌혈관이 막히거나 터지는 질환을 통칭하며, 뇌혈관이 막히는 허혈성 뇌졸중(뇌경색)과 뇌혈관이 터지는 출혈성 뇌졸중(뇌출혈)으로 구분된다. 뇌졸중이 치명적인 이유는 영구적인 손상인 경우가 많아 심각한 후유증을 남기거나 생명을 위협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그 중 혈관이 막히는 뇌경색은 뇌출혈보다는 치료에 여유가 있다고 생각하지만, 뇌경색이야말로 촌각을 다투는 초응급질환이다. 뇌혈관이 막히면 시시각각 뇌세포가 죽어가기 때문에, 3시간 안에 혈전용해제를 투여하거나 시술에 […]

중증 저나트륨혈증 ‘급속·간헐적’ 치료, 과교정·합병증 ↓

혈액 1L당 나트륨 농도가 135mmol 미만인 경우 저나트륨혈증으로 진단되는데, 저나트륨혈증은 세포 내 수분을 증가시켜 뇌세포가 붓게 되고 다양한 신경학적 증상의 원인이 된다. 주로 식욕부진, 두통, 오심, 구토, 쇠약감 등의 증상이 나타나고, 심한 경우 경련과 혼수 증상이 나타나며 사망에까지 이를 수 있다. 저나트륨혈증은 병원 입원환자의 14~42%에서 발생하며 입원기간과 사망률을 증가시키는 흔하면서도 주요한 원인이다. 주요 원인으로는 고혈압 […]

뇌 영양제 먹을 필요 없다

“뇌 영양제에 쓸 돈을 유산소 운동에 써라” 미국 하버드 의대 부속 브리검 여성 병원의 개드 마셜 박사의 조언이다. 알츠하이머 연구 및 치료 센터장인 그는 미국에서 50세 이상 성인의 25%가 기억력을 개선하고 치매를 예방하려는 목적으로 뇌 영양제를 먹지만, 과학적 근거는 없다고 단언했다. ‘하버드 헬스 퍼블리싱’에 따르면 의사의 처방 없이 약국에서 살 수 있는 뇌 영양제는 대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