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뇌경색

고혈압 60대 ‘무증상 뇌중풍’ 주의

무증상 뇌중풍은 고혈압이 있는 60세 이상에게서 흔히 나타나므로 주의가 필요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호주 시드니에 있는 뉴사우스웨일즈대의 퍼민더 사크다브 교수팀은 60~64세 노인 477명을 4년간 추적조사 했다. 연구 시작 당시 MRI 촬영결과 전체의 7.8%만 열공성 뇌경색이 확인됐다. 뇌중풍의 하나인 열공성 뇌경색이란 뇌의 작은 혈관이 막히는 질병이다. 흔히 생기는 질병이지만 겉으로는 뚜렷한 증세가 없어 ‘무증상 뇌중풍’으로 불린다. […]

김정일 췌장암? 당뇨합병증?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건강 상태에 대해 국내외 언론의 관심이 다시 집중되고 있다. 김 위원장이 췌장암에 걸렸다는 미확인 정보가 나돌면서 13일 주가 하락에 영향을 미쳤다는 증시 분석이 나오기도 했다. 일부 의대 교수들은 북한 TV가 녹화 중계한 김 위원장의 최근 모습 등을 분석해 보면 췌장암일 가능성도 있지만 당뇨 합병증일 가능성이 더 높다고 말한다. 13일 YTN 보도에 따르면 […]

웃음 못 멈추는 것도 병일까?

경기침체와 장마로 불쾌지수가 높아지는 요즘 “정말이지 웃을 일이 없다”고 말하는 사람이 많다. 하지만 웃지 말아야 할 상황에서 웃음을 잘 멈추지 못해 고통받는 사람이 있다는 것을 아는가. 때와 장소에 적절치 않게 터진 웃음이 사람을 곤란하게 만드는 경우가 있다. 여성 아나운서가 심각한 TV뉴스를 전하는 상황에서 웃음을 터뜨려 물의를 빚은 적도 있고 연기자가 연기 도중 웃음을 참지 못해 […]

“찜질방-게스트하우스 갖춘 1등 병원”

중앙고속도로 남안동 IC로 나와 안동 시내로 진입하다 보면 주변과 어울리지 않게 우뚝 큰 13층 건물이 나온다.안동병원이다. 병원 규모가 큰 만큼 직원 숫자도 많아 1200여 명이나 되며 안동시 소재 사업체 중 직원 규모가 최고라고 한다. 이 병원의 병실은 넓직넓직하다. 법적으로 확보해야 하는 다인실 비율 50%를 맞춘 뒤 나머지 모든 병실을 1, 2인실로 만들었기 때문이다. 1인실 입원 […]

노인에 건강보험 지급액 358% 급증

지난해 7월부터 노인장기 요양보험이 도입됨에 따라 작년 65세 이상 노인에 대한 요양급여비용이 2000년보다 358% 증가하는 등 노인 관련 의료 비용이 대폭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로 출범 10주년을 맞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송재성)은 25일 발표한 ‘진료 심사․평가 가치와 변화 과제’ 자료에서 이처럼 밝혔다. 한국 사회의 고령화에 따라 건강보험에 가입한 65세 이상 노인 숫자는 2000년 4589만5749명에서 작년 4815만9745명으로 4.9% […]

“남편의 발기를 끝내고 싶으세요?”

산부인과 의사를 하면서 나이가 드니까, 남자나 여자가 같다고 느끼게 된다. 특히 아들 하나, 딸 하나를 키우는 엄마 노릇을 하면서, 아이들이 어렸을 때, 아직 2차 성징이 없을 때는 성기만 빼고, 너무나 비슷하다. 꾸중하면 울고, 집에 혼자 있으면 무서워하고, 칭찬해 주면 으스대면서 기분 좋아하고, 용돈 주면 좋아하고…. 하지만 2차 성징이 생기면서 호르몬에 의해 신체 외부, 내부의 특징이 […]

‘김인식 검정콩 파워’ WBC서 진가 발휘?

세계적 명감독으로 이름을 날리고 있는 한국 야구 대표팀의 김인식 감독은 감정을 전혀 드러내지 않는 표정이지만 항상 입으로는 무엇인가를 씹고 있다. 입 속의 주인공은 바로 검정콩. 2004년 뇌경색을 앓은 김 감독은 이후 피치 못할 자리에서는 포도주를 몇 모금 나눠 마시지만 담배와 술을 끊고 검정콩에 푹 빠져 있다. 틈만 나면 검정콩을 먹는 김 감독 때문에 선동렬 김성근 […]

한국 결승행은 ‘김인식의 검정콩’ 덕분?

세계적 명감독으로 이름을 날리고 있는 한국 야구 대표팀의 김인식 감독은 감정을 전혀 드러내지 않는 표정이지만 항상 입으로는 무엇인가를 씹고 있다. 입 속의 주인공은 바로 식초에 절인 검정콩. 2004년 뇌경색을 앓은 김 감독은 이후 담배와 술을 끊고 식초에 절인 검정콩에 푹 빠져 있다. 검정콩은 한방에서 서목태(鼠目太)라고 불린다. 쥐의 눈을 닮았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경희대 동서신의학병원 내과 […]

80대 심방세동 환자 30% 뇌졸중 위험

 【독일 쾰른】 심방세동(AF) 환자에 대한 경구 항응고제요법의 효과는 의심의 여지가 없지만 출혈 위험 때문에 특히 고령환자에 투여를 주저하는 경우가 있다. 독일 성프란치스쿠스병원 내과 에버하르트 예넨(Eberhard Jennen) 박사는 “부정맥을 치료안한채 방치하는게 더 위험하다”고 CME 포럼(주최:독일 Medical Tribune 후원: 로슈진단)에서 지적했다. 실제로 경구 항응고제의 부작용으로 환자의 3∼5%에서는 출혈이 발생한다. 그러나 대부분은 경미하고, 뇌내출혈 등의 심각한 사고가 나타날 […]

김종필 전 총재 입원으로 보는 뇌중풍 증상

김종필 전 자민련 총재가 뇌중풍 초기 증세를 보여 서울 순천향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다. 김 전 총재는 어지럽고 말이 어눌해지는 증상으로 지난 14일 오전 병원을 찾았고, 자기공명영상(MRI) 검사 등 종합검진을 받았다. 김 전 총재는 아직 언어, 신체마비 등의 증세는 보이지 않고 있기 때문에 약물치료를 받고 퇴원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병원 측은 밝혔다. 뇌졸중이라고도 불리는 뇌중풍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