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뇌건강

나이 든 부모님에게 좋은 운동

  나이들고 쇠약해진 부모님에게 건강보조식품을 드리는 자녀가 적지 않다. 조금이나마 활력을 되찾으시라는 의미다. 나이가 든 부모님이 좀 더 건강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운동을 권장해보면 어떨까.     이가 든 사람도 꾸준히 운동을 해야 신체 건강과 정신 건강을 유지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들이 발표되고 있다. ‘내과학기록저널(Journal Archives of Internal Medicine)’에 실린 한 논문에 따르면 규칙적 운동은 노화로 인한 신체적 장애를 지연시키는 작용을 한다.   연구팀이 70, […]

치매와 뇌 발달에 좋은 호두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식품기능성을 인증한 최초의 천연식품이 호두다. 칼슘과 아연, 철, 단백질 등 영양소가 다양한데다, 불포화 지방산인 오메가3가 많다. 하루 한줌의 호두가 뇌 건강에도 유익하다. .     노화에 따른 인지기능 저하와 신경질환은 산화 스트레스와 신경의 염증, 혈관질환이 원인으로 꼽힌다. 혈관질환은 혈관성 치매뿐 아니라 알츠하이머병의 중요한 위험인자이기도 하다. 미국 캘리포니아공대 식품영양학과 미셀 윈 교수는 “호두는 특정한 혈중지질을 개선하는 동시에 산화와 염증을 억제해 뇌 건강에 유익하다”고 말했다.     호두는 몸에 좋은 […]

뇌 건강 높이는 3요소는 바로 ‘이것’(연구)

  열정과 규칙적인 운동, 끈끈한 관계 등 세 가지 요소가 뇌 건강에 큰 도움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노르웨이 과학기술대 연구팀이 뇌 생리학과 신체활동, 사회적 관계, 열정 등과 관련된 각종 문헌을 폭넓게 검토한 연구 결과에서다. 연구팀은 열정, 운동, 관계 등 세 가지 주요 생활 습관 요소가 인지력이 떨어지는 것을 막아 뇌 건강에 많은 도움을 주는 것으로 […]

외국어 공부의 건강상 장점 4가지

  한국은 영어 스트레스 사회다. 길거리에 널린 영어 학원만 봐도 알 수 있다. 초등학교에서 대학교, 직장까지 영어 시험을 치른다. 이 때문에 영어에 치를 떠는 사람도 있다.   외국어를 배우면서 짜증을 내거나 스트레스를 받는다면 건강에 좋지 않겠지만 외국어에 죄가 있는 건 아니다. 외국어 학습은 건강상 많은 장점을 지니고 있느니 이젠 웃으면서 외국을 배워보는 건 어떨까.   미국 언론매체 허핑턴포스트에 따르면 […]

암 예방까지? 커피가 좋은 6가지 이유

  피부암·파킨슨병 위험 등 낮춰 커피는 ‘두 얼굴’을 가지고 있다. 건강에 좋은 점과 나쁜 점이 동시에 들어있다. 그동안 커피가 건강에 좋은지 나쁜지를 놓고 의견이 분분했던 것도 이런 이유 때문이다.   하지만 여러 연구결과에 따르면, 커피는 설탕과 프림 등 다른 성분이 첨가되지 않은 블랙커피로 하루 1~2잔(400㎎)의 적당량을 마시면 불안과 공황장애, 수면장애 같은 부작용도 많이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미국 인터넷 매체 허핑턴포스트가 커피를 마시면 건강에 […]

치매와 알츠하이머, 파킨슨병은 어떤 차이가 있을까?

    전국에 구름이 많고 흐리겠다. 오후부터 강원 영서와 충남권 내륙, 충북 남부, 전라권 내륙, 경남 서부를 중심으로 소나기가 내리는 곳도 있겠다. 비가 그치면서 기온이 더욱 올라 폭염특보가 확대되거나, 강화되는 곳이 있겠으니 온열질환에 걸리지 않도록 주의하자. 아침 최저기온은 23-27도, 낮 최고기온은 30-35도로 예보됐다. 전국적으로 미세먼지 농도는 ‘보통’일 전망이다. ☞오늘의 건강=  어느 날 갑자기 익숙한 길을 […]

취미활동이 건강에 좋은 이유 6가지

휴식 시간에 TV나 유튜브 동영상을 보는 것은 두뇌에 ‘쓰레기’를 넣는 것이나 다름없다. 다른 사람들이 하는 걸 보는 대신 직접 하면서 즐기는 것은 어떨까. 낚시, 등산 등 취미 활동이 건강에 미치는 좋은 효과를 알아보자.       ◆정신을 맑게 한다 취미 활동에 열중하다보면 근심이나 걱정거리를 잠시 잊을 수 있다. 전문가들은 “기술을 필요로 하는 뜨개질과 같은 취미를 가지라”고 말한다. 양손을 사용하며 리드미컬한 뜨개질은 편안하고 명상적 상태를 유도하기 […]

활동량 적은 20~30대, 뇌 건강 ‘이상’ 올 수도

  과거보다 젊은 얼굴을 가진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음식 섭취의 변화, 실내 중심의 활동, 선크림 바르기 등으로 ‘동안 인구’가 증가하고 있는 것이다.  신체연령은 생활연령(생년월일에 따른 연령)보다 많은 사람들 역시 적지 않다. 겉보기만 좋을 뿐 내실은 보잘 것 없다는 것이다. 그 원인은 저조한 신체활동에 있다. 한참 활동적인 생활을 해야 하는 20, 30대가 주로 앉아서 시간을 보내는 것이 주 원인인 것으로 보인다. 저조한 신체활동은 뇌 건강의 […]

나이 들어 나쁜 꿈 꾸면 ‘이 병’ 징후 (연구)

노인이 나쁜 꿈이나 악몽을 꾸기 시작하는 것이 파킨슨병의 초기 징후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전 연구를 통해 파킨슨병 환자가 일반인보다 악몽을 더 자주 꾸는 것으로 밝혀졌지만, 악몽을 파킨슨병에 대한 위험 지표로 삼은 연구는 거의 없었다. 영국 버밍엄대 연구진은 독립적으로 생활하는 노인 남성 3818명에 대한 12년 간의 데이터를 포함한 대규모 코호트 연구 데이터를 이용해 연구를 […]

나이로 인한 뇌기능 감퇴… 고령 권력 믿어도 될까

  나이가 들면 건강상 다양한 문제가 발생한다. 뇌 건강도 예외는 아니다. 인지능력이 부분적으로 감퇴하는 현상이 나타난다. 이런 뇌 상태의 변화가 의사결정을 내리는데도 문제를 일으킬까.   스위스 바젤대학교와 막스플랑크 인간개발연구소 과학자들에 따르면 간단한 결정을 내려야 하는 상황에서는 나이가 든 사람과 젊은 사람 사이에 별다른 차이가 없다. 하지만 상황이 좀 더 복잡해지면 나이 든 사람은 결정을 내리는데 오류가 발생할 확률이 높아진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