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노화

제철 맞은 장어, 조심해야 할 사람은?

전국이 흐린 가운데 중부지방을 시작으로 오후에는 비가 대부분 그치겠다. 전남·제주는 비가 이어지는 곳도 있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19∼25도, 낮 최고기온은 24∼33도로 예보됐다. ☞오늘의 건강= 보양식을 찾게 되는 계절. 마침 원기 회복의 대명사인 장어가 제철을 맞았다. 불포화지방산이 풍부한 장어는 혈전 형성을 막아 동맥경화를 예방한다. DHA, EPA 등 오메가 3와 각종 비타민도 풍부하다. 또 어떤 효능이 있을까. 장어에는 […]

뇌의 온도는 몇 ℃일까? (연구)

뇌의 온도는 몇 ℃일까? 평균 온도는 38.5℃이며, 여성의 뇌 온도가 남성보다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MRC 분자생물학 연구소(MRC’s Laboratory for Molecular Biology) 연구진은 여성의 뇌가 남성보다 약 0.4℃ 더 뜨겁다는 연구 결과를 최근 신경학 저널 ≪브레인(Brain)≫에 발표했다. 연구진이 20~40세 지원자 40명을 모집해 하루 동안 아침, 오후, 늦은 저녁에 뇌 스캔을 실시한 결과, 사람 뇌의 […]

신체 곳곳 노화에 대처하는 방법

나이가 들어가면서 지혜도 쌓이고, 경험으로 배우게 되는 것도 많아진다. 이에 반해 우리 몸에는 반갑지 않은 크고 작은 변화가 나타난다. 피부에는 주름이 생기고, 아픈 곳이 많아지며, 잠은 없어지고, 병에 걸릴 위험은 높아진다. 조금이라도 노화 과정을 늦추기 위해 할 수 있는 노력이 무엇이 있는지 미국 건강정보 사이트 웹엠디(WebMD)가 소개했다. 통증 = 오래된 부상 때문이든 관절염 때문이든 나이가 […]

50대 이상, 신진대사 늦추는 나쁜 습관 4

나이가 들면 전과 똑같이 먹어도 살이 찐다. 먹고 마신 음식을 에너지로 바꾸는 대사 속도가 떨어지기 때문이다. 대사 속도가 떨어지면 머리가 빠지고 피부가 건조해진다. 우울하고 피곤하다. 자꾸 뭘 잊어버리는 일이 생긴다. 노화로 인해 떨어진 대사 속도를 더 늦추는 식사법이 있다. 50대 이상이라면 특히 조심해야 할 식습관을 미국 건강 매체  ‘잇디스낫댓’이 정리했다. ◆ 무리한 다이어트 = 나이 […]

‘예전 신발이 안맞다?’ 발이 늙어가는 증상들

나이가 들면서 우리 몸에는 많은 변화가 일어난다. 발도 예외는 아니다. 미묘하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발에도 변화가 생긴다. 이에따라 맞던 신발도 어느날 불편하게 느껴지기도 한다. 나이가 들면서 자주 나타날 수 있는 발의 변화, 미국 건강정보 사이트 프리벤션(Prevention)을 통해 알아본다. 1. 지방이 줄어든다 사람의 발바닥에 있는 지방조직은 쿠션 기능을 한다. 하지만 중년기에 들어서면 시간이 지날수록 이러한 기능을 하는 […]

만병의 근원, 활성산소를 줄여주는 5색 식품

  이제 ‘활성산소’라는 말은 낯익은 단어다. 건강정보가 확산되면서 활성산소가 자주 등장하고 있기 때문이다. 활성산소는 쉽게 말하면 ‘찌꺼기 산소’다. 사람이 받아들인 산소의 대부분은 에너지를 만드는데 쓰인다. 이 때 빠져나간 1-2% 정도의 활성산소는 몸의 세포를 공격해 손상시킨다. 사람이 앓는 병 중 90%가 활성산소와 관련이 있을 정도다. 특히 심혈관질환·치매·관절염·백내장 등 퇴행성 질환과 연관성이 높다. 활성산소를 만병의 근원이자 노화를 촉진시키는 주범으로 일컫는 이유다.   활성산소를 줄이기 위해서는 지나친 행동을 피해야 한다. […]

나이들면 심장도 점점 굳어가는걸까?

나이가 들면 심장마비나 뇌졸중 등 심혈관 질환 위험이 높아진다. 이는 많은 노인의 삶의 질을 저하시키고 활동을 제한한다. 심각한 질환이 발생하기 전에 노화가 우리 몸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알고 있으면 조금이라도 이를 예방하려는 노력을 기울일 수 있다. 나이가 들면서 나타나는 많은 신체 변화 중 심장에 나타나는 변화에 대해 미국 건강정보 사이트 웹엠디(WebMD)를 통해 알아본다. 심장마비 위험이 […]

70대가 되면 왜 급격히 쇠약해질까?

인간은 70대가 되면 왜 갑자기 쇠약해질까. 혈액 세포 구성에 ‘재앙적’ 변화가 발생하기 때문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이로 인해 노화의 비밀을 밝혀내고 이를 늦추는 치료법 개발이 더 가까워졌다. 과학전문지《네이처》에 게재된 영국 케임브리지대 연구진의 논문을 토대로 영국 가디언이 1일(현지시간) 보도한 내용이다. 영국 웰컴 생거 연구소의 암, 노화 및 체세포 돌연변이 프로그램의 수장인 피터 캠벨 박사와 케임브리지대 연구진은 신생아부터 […]

젊어 보이려면 멀리해야 할 것들 5

노화 속도에는 유전적 요인이 영향을 미친다. 하지만 생활 습관도 중요하다. 과일과 채소를 챙겨 먹고 규칙적으로 운동할 것. 낮에는 자주 웃고 밤에는 푹 자야 한다. 멀리해야 할 것들도 있다. 술과 담배는 기본. 그밖에 나이보다 젊게 살고 싶다면 피해야 할 5가지, 미국 건강 매체 ‘잇디스낫댓’이 정리했다. ◆ 휴대폰 = 폰을 ‘하는’ 게 문제가 아니다. 폰을 들여다보느라 나쁜 […]

비만도, 노화도… 장이 건강해야 막는다 

  식이섬유로 유익균 활성화해야 건강하게 장수하는 몸을 만들려면 장 기능이 가장 중요하다. 하지만 장은 가장 먼저 늙는 곳이기도 하다. 인간의 신체를 구성하는 60조 개의 세포 중 노화의 징후가 제일 먼저 나타나는 곳이 장과 콩팥(신장)이기 때문이다. 생명을 유지하기 위해 장과 콩팥이 얼마나 큰 부담을 짊어지는지는 장기마다 배분되는 혈액량만 봐도 알 수 있다.   심장은 1분에 약 5ℓ의 혈액을 내보낸다. 그런데 그 중 30%가 위와 장으로, 20%가 콩팥으로, 15%가 뇌로, 15%가 골격근으로 보내진다. 우리 몸이 뇌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