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노동

팔꿈치 통증에 대처하는 방법 4

흔히 ‘테니스 엘보’라고 불리는 팔꿈치 통증은 테니스와 무관하게 발생할 수 있다. 이는 팔꿈치 바깥쪽에 찌릿찌릿 지속적 통증이 느껴지는 일반 질환을 뜻한다. 주요 원인은 손목신전근에 반복적으로 부하를 가하는 과사용으로 근육과 뼈를 연결하는 힘줄에 미세한 ‘눈물’과 통증을 유발한다. 테니스 선수들이 같은 자세로 라켓을 잡고 반복적 운동을 하면서 비슷한 통증을 겪었기 때문에 ‘테니스 엘보’라고 이름 붙였다. 하지만 선수가 […]

뻐근한 목과 어깨…혹시 나도 근막통증증후군?

전국에 구름이 많다가 아침부터 차차 맑아지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4~12도, 낮 최고기온은 16~21도 사이로 예보됐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서 ‘좋음’∼‘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오늘의 건강= 매년 5월 1일은 근로자의 날이다. 열악한 근로조건을 개선하고 근로자의 지위를 향상시키기 위해 제정된 법정기념일이다. 일을 하다보면 크고 작은 직업병을 얻기 쉽다. 근로자의 날을 맞아 장시간 같은 자세로 일하는 근로자들이 겪기 쉬운 ‘근막통증증후군’을 […]

명랑하면 오래 사나?… 장수에 관한 오해 4

인명은 재천이라 했지만, 생활 태도와 습관은 수명에 영향을 준다. 그러나 상식처럼 퍼진 장수에 관한 정보 중 ‘가짜 뉴스’가 적지 않다. 미국 건강 매체 ‘프리벤션’이 장수에 관한 그릇된 통념을 집어냈다. ◆ 명랑 = 웃음은 뇌졸중과 심혈관 질환 위험을 낮춘다. 당연히 잘 웃는 사람은 우울증에 시달리는 사람보다 오래 산다. 그러나 밝고 쾌활한 사람보다 더 오래 사는 이들이 […]

“교대 근무, 자연적 폐경 시기 늦출 수 있다” (연구)

교대 근무는 생활습관이나 수면습관을 흐트려놓을 수 있다. 불규칙한 교대 근무는 건강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캐나다 연구팀의 새로운 논문에 의하면 교대 근무는 생체리듬의 교란으로 인해 자연적 폐경시기를 지연시킬 수도 있다. 전 세계적으로 증가하는 교대 근무, 북미와 유럽에서는 경제활동 인구의 약 20%가 비전통적 시간대에 일하거나 교대 근무를 하고 있다. 교대 근무는 상품과 서비스의 증가하는 […]

몸 많이 움직이는 노동, 운동 효과 있을까?

  몸을 움직여 일을 하는 것, 즉 노동과 운동의 차이점은 무엇일까. 이와 관련해 ‘일은 일이고, 운동은 운동’이라는 말이 있지만 노동이 전혀 운동이 안 된다는 것은 아니다. 근육을 강화하고 칼로리를 소모시키는 효과가 있다.   문제는 부상과 질환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는 점이다. 운동은 뼈와 근육을 튼튼하게 만들지만, 노동은 근육이나 인대 등이 다치는 원인이 된다. 이러한 차이가 발생하는 […]

야간 근무자, 당뇨병 위험 낮추려면 ‘이때’ 식사해야

호텔 병원 운송 등 24시간 근무가 필요한 직종이 있다. 밤에 근무하는 동안 식사를 하면 포도당 수치가 증가할 수 있다. 야간 근무와 관련된 높은 포도당 수치를 막으려면 낮 시간에 먹어야 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과거 연구는 야간 근무자들이 당뇨병 심장병에 걸리거나 비만이 될 위험이 높다는 것을 보여주었다. 미국 국립심장폐혈액연구소(NHLBI)가 지원한 소규모 임상 실험에서 교대 근무자의 건강 […]

아이에게 ‘돈 개념’ 알려주는 방법!

  “아이를 ‘돈의 세계’에 어디까지 노출시켜야 할까?”   재정 관리 방법을 가르치기 부담스러워하는 부모들의 고민이다.   아이가 물질적인 가치만 중시하는 사람이 될까봐 가르치길 머뭇거리게 되는데, 돈과 경제 개념을 제대로 심어준다면 오히려 올바른 도덕 가치와 인류애를 가진 아이로 성장할 수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동전과 지폐, 체크카드와 신용카드, 온라인 뱅킹, 저축과 투자 등 방대한 돈의 […]

운동과 육체노동, 심장에 똑같이 이로울까?

똑같이 몸을 움직여도 모든 신체활동이 평등한 것은 아니다. 여가 시간에 하는 운동이 직업으로 하는 육체노동 보다 심장 건강에 더 좋다고 한다. 심지어 새로운 연구에서는 직장에서의 육체 활동은 심장 건강에 해로울 수 있다고 주장한다. 이 논문의 제1저자인 덴마크의 국립근로환경연구센터 안드레아스 홀터만 박사는 “여가시간 운동과 직장 노동의 차이는 때로 ‘물리적 활동의 역설’로 불리는 현상”이라고 설명한다. 그는 “우리 […]

야근이 암을 일으키는 까닭 (연구)

야간 근무는 암 관련 유전자를 손상해 발암 위험을 높인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워싱턴 주립 대학교 등 연구진은 건강한 성인 14명을 일주일 동안 수면 연구실에 수용해 야근 시뮬레이션을 진행했다. 참가자의 절반은 밤에, 절반은 비교를 위해 낮에 근무했다. 시뮬레이션을 마친 뒤 참가자의 혈액을 채취했다. 연구진은 혈액 샘플 속 백혈구에 주목했다. 야근한 사람의 암 관련 유전자의 리듬이 […]

일과 삶의 균형을 찾기 위한 5가지 단계(연구)

전 세계적으로 일과 삶의 균형, 이른바 ‘워라밸’에 대한 관심이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흔히 워라밸을 우리가 지향해야 하는 ‘성취의 대상’처럼 여긴다. 새로운 연구에 의하면 이는 그릇된 생각일 수 있다. 일과 삶의 균형이란 ‘1회성 목표’가 아니라 지속적 조정이 요구되는 ‘평생의 과정’이기 때문이다. BBC온라인판에 의하면 지난해 이 연구를 진행한 프랑스 에섹 경영대학 이오아나 루푸와 영국 로햄튼 대학 마야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