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노년

익숙한 일 No, 낯선 활동이 ‘건강한 뇌’ 만든다

나이가 들어도 뇌를 자극하는 활동은 지속해야 한다. 운동이나 그림, 악기를 배워도 좋고 책을 읽거나 퍼즐과 같은 게임을 해도 좋다. 이는 뇌를 건강하게 유지하는 방법이다. 단, 편안한 활동, 이미 잘하는 활동, 익숙해진 활동 등은 뇌에 큰 자극이 안 된다. 국제학술지 ≪심리과학(Psychological Science)≫에 실린 논문에 의하면 퀼트와 같은 바느질, 디지털사진 등 익숙하지 않은 활동을 3개월간 새롭게 배운 […]

불행한 노인, 사기당하기 쉽다 (연구)

노년에 인간관계가 외롭고 불행하면 피싱 등 금융 사기에 취약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서던 캘리포니아대 연구진은 50세 이상 성인(평균 65세) 26명을 관찰했다. 먼저 신체적 건강 상태와 함께 우울증, 불안 등 심리 상태를 평가하고 과거에 사기를 당한 적이 있는지 확인했다. 그 후 6개월간 2주에 한 번씩 참가자들의 인간관계에 관해 설문조사했다. 누군가와 말다툼을 한 적이 있는지, 거절당한 […]

“애주가가 노년에 더 건강하고 행복하다” (연구)

남녀를 불문하고 애주가가 노년에 더 건강하고 더 행복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심지어 더 날씬하고 더 활동적인 것으로 조사됐다. 4일~6일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릴 유럽마취학집중치료학회(ESAIC) 연례회의에서 발표될 독일 본 대학 연구진의 논문을 토대로 영국 더 타임스가 2일(현지시간) 보도한 내용이다. 연구진은 간단한 수술을 받기 위해 본 대학병원을 방문한 60세 이상의 성인 628명(평균연령 72세)에게 그들의 기분과 삶의 질에 대해 질문했고, […]

불면증 극복, 뇌가 천천히 늙는 열쇠

45세 때 잠이 부족하면 65세가 됐을 때 인지기능이 더욱 저하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핀란드 헬싱키대 연구팀이 국제학술지 ≪노화와 건강 저널(Journal of Aging and Health)≫에 발표한 연구결과다. 연구팀은 헬싱키에 거주하는 3700명을 대상으로 15~17년간 불면증 증상과 기억력, 학습능력, 집중력 검사 등을 진행했다. 그 결과, 45세 전후의 나이에 불면증을 심하게 겪는 사람들은 65세 전후의 연령에 이르러 인지기능이 […]

[카드뉴스] 노년층 단백질 섭취, 3개만 기억하자!

중년 이후 건강이 근육에 달려있지만, 단백질 섭취량은 현저히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 맥마스터대 스튜어트 필립 교수는 2019아시안영양학회에서 “현재 노인에게 권장되는 단백질 섭취량이 영양 결핍을 피하기 위한 수준으로 턱없이 부족하다”고 주장한 바 있다. 특히 한국인은 질 좋은 동물성 단백질 섭취가 적었다. 조사 결과 나라별 동물성 단백질 섭취율이 우리나라는 35%인데 반해 미국은 77%, 유럽 10개국은 73%로 차이가 확연하게 […]

인지력에 좋은 적정 수면 시간은?

중년에서 노년기 정신건강에 딱 좋은 수면시간은 7시간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28일(현지시간) 《네이처 에이징》에 발표된 중국 푸단대와 영국 케임브리지대 연구진의 논문을 토대로 영국 일간지 가디언이 보도한 내용이다. 영국 바이오뱅크에 있는 38세~73세 거의 50만 명의 성인을 대상으로 한 이번 연구는 잠을 너무 많이 자거나 너무 적게 자는 것이 불안과 우울증을 포함한 정신건강과 인지력에 나쁜 영향을 준다는 것을 발견했다. […]

명랑하면 오래 사나?… 장수에 관한 오해 4

인명은 재천이라 했지만, 생활 태도와 습관은 수명에 영향을 준다. 그러나 상식처럼 퍼진 장수에 관한 정보 중 ‘가짜 뉴스’가 적지 않다. 미국 건강 매체 ‘프리벤션’이 장수에 관한 그릇된 통념을 집어냈다. ◆ 명랑 = 웃음은 뇌졸중과 심혈관 질환 위험을 낮춘다. 당연히 잘 웃는 사람은 우울증에 시달리는 사람보다 오래 산다. 그러나 밝고 쾌활한 사람보다 더 오래 사는 이들이 […]

나이 들수록 삶의 만족도 높이는 ‘이것’은?

삶의 만족도와 뇌의 신경화학물질을 연관 짓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다. 뇌에서 옥시토신을 더 많이 분비하는 사람들은 다른 이들에게 더 친절하고 자신의 삶에 더 만족하는 경향이 있다는 것. 옥시토신의 배출은 나이가 들수록 늘어나기 때문에 사람이 나이가 들면 평균적으로 너그러워지는 이유를 알 수 있다. 옥시토신은 사회적 애착, 대인 신뢰, 관대함 등과 관련이 있다고 널리 알려진 신경 화학 […]

“노년에 숨지는 미국인 절반은 치매” (연구)

노년에 죽음을 맞는 미국인 중 절반은 치매 진단을 받는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최근《미국의학협회저널(JAMA) 헬스포럼》에 발표된 미국 미시건대 연구진의 논문을 토대로 미국 건강의학웹진 ‘헬스 데이’가 6일(현지시간) 보도한 내용이다. 연구진은 2004~2017년 사망한 67세 이상 미국인 350만 명의 의료 데이터를 분석했다. 여기에는 생애 마지막 2년 동안 메디케어 시스템(미국 의료보험)에 제출된 청구서가 포함돼 있다. 2004년 보험청구에 치매가 언급된 경우가 약 […]

노인이 되기 가장 좋은 시기는 지금? (연구)

과거엔 노인이 되는 것을 두려워했다. 늙으면 병약해지고 수명도 얼마 남지 않았다고 생각해서다. 하지만 영국에서 65세 이상 1만5000명의 노인 대상 연구에 의하면 현대의 노인은 과거에 비해 더 오래 살 뿐 아니라 활기차고 독립적 삶을 잘 꾸려가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온라인 국제학술지 《플로스(PLOS) 의학》에 발표된 영국 연구진의 논문을 토대로 미국 건강의학뉴스 웹진 ‘헬스 데이’가 17일(이하 현지시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