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노년기

‘노년기 우울증’ 정상은 아니지만 매우 흔하다

    우울증은 질병의 일종인 만큼 정상적인 건강 상태는 아니다. 하지만 감기처럼 매우 흔하다. 무엇보다 문제가 되는 부분은 65세 이상 고령층에겐 제법 강도 높게 오랫동안 지속되는 질환임에도 불구하고 치료를 받는 사람은 소수에 불과하다는 점이다.   노년층의 우울증 증세는 다양한 형태로 나타난다. 또 나이가 들면서 나타나는 질병 혹은 질병 치료를 위해 복용하는 약물의 부작용에서 기인하는 증상으로 착각하고 넘어가는 일도 많다.       […]

생애주기 따라 천차만별… 연령별 ‘여성 변비’ 4

  변비라고 다 같은 변비가 아니다. 고3 수험생, 직장에 막 발을 들인 사회초년생, 할머니 등 여성들이 겪는 변비는 원인도, 증상도 천차만별이다. 남성보다 여성에게 변비가 많은 것은 여성호르몬의 영향 때문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즉 여성 변비는 사춘기, 임신과 출산, 갱년기, 노화 등 여성이 맞닥뜨리는 생애주기와 밀접한 연관이 있다는 것이다.       ▲변비를 자각하는 10대 수험생 변비를 처음 자각하는 시기이다. 주로 생활 패턴이 변화하는 고3 수험생일 때가 많다. 오랫동안 자리에 […]

신경질적인 사람, 치매 빨리 온다 (연구)

나이가 든 뒤 뇌의 인지능력 보호가 사람의 성격에 좌우된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당신이 외향적이거나 성실한 성격이라면 가벼운 인지장애를 늦은 나이까지 겪지 않게 되지만 신경질 잘 내는 성격이라면 인지능력 감소 위험이 증가할 수 있다는 것. 11일(현지시간) 미국심리학회(APA) 학술지인《성격 및 사회심리학지》에 발표된 캐나다 빅토리아대 연구진의 논문을 토대로 CNN이 보도한 내용이다. 제1저자인 빅토리아대 심리학 박사 후 연구원 요네다 도미코는 […]

치아 빠지기 쉬운 노년기… 구강 관리는?

  노인이 되면 침샘의 타액 분비가 줄어든다. 타액 분비가 감소하면 구강 점막이 건조해지고 두께가 얇아져 통증에 민감해진다. 타액의 보호를 받지 못하는 치아가 충치가 될 가능성도 높아진다. 노년기에 구강 건강을 오랫동안 유지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 파이고 시린 이 치경부 마모증은 치아와 잇몸이 만나는 부분이 마모되는 질환이다. 치주질환으로 치주가 내려가면 충격에 취약한 치아 뿌리 부분인 백악질이 양치질로 마모되거나 딱딱한 음식을 […]

“젊음 유지하려면 긍정적으로 생각해야” (연구)

인간의 삶에는 반드시 명암이 존재한다. 하지만 인생의 밝은 면을 보려고 노력하는 것이 오랫동안 젊음을 유지하고 건강한 노화에 도움이 될 수 있다. 미국 보스턴대 의대 등 연구팀은 낙관주의가 건강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조사한 결과 긍정적으로 사는 것이 스트레스를 받는 상황을 다르게 해석하는데 도움을 준다는 것을 발견했다. 노년기 남성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 의하면 낙관적이라고 해서 스트레스 요인에 […]

행복한 노년 위한 건강한 무릎, 관절 운동으로 함께 지켜요

100세 시대 행복한 노년을 방해하는 관절 질환이 있다. 바로 무릎 관절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다빈도질병 통계(2020년 기준)를 살펴보면, 무릎 관절염으로 병원에 입원한 환자 수가 60대는 전체 질환 중 세 번째, 70대는 두 번째로 많았다. 대개 나이가 들면서 우리 몸의 신체 기능이 떨어지게 되는데, 이런 퇴행성 변화로 무릎 관절 사이에서 충격을 흡수하고 관절 운동을 부드럽게 하는 무릎 연골의 […]

걸음 느린 노인, 중증 발기부전 위험 상승

  노년기에 근육량이 줄고 보행속도가 느려지면 중증 발기부전 발생 가능성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국내 연구팀이 65세 이상 남성 500여 명을 대상으로 근감소증과 발기부전 여부를 분석한 결과다. 근감소증이 있는 집단은 그렇지 않은 집단보다 중증 발기부전 유병률이 약 1.89배 높았다.   근감소증은 노화로 인한 만성질환, 영양부족, 운동량 감소 등으로 근육량과 근력, 근기능이 일정 기준보다 떨어지는 질환이다. 근감소증은 노인의 건강에 다방면으로 영향을 […]

건강한 노후를 위한 단백질 섭취 방법

  건강한 노후 생활을 보내려면 단백질은 어떻게 먹는 것이 좋을까?   단백질은 노화로 인한 골격근량 손실, 근육감소증을 예방하기 위해 꼭 필요한 영양소다.   최근 미국 영양학자의 특강에 따르면 매일 권장되는 단백질량을 보충하는 것이 중요하다. 그런데 하루 한 끼에 몰아 먹는 것보다는 세 끼에 나눠 먹을 때 더 효과가 좋다.   노년기를 잘 보내려면 단순히 수명만 […]

비만인 사람, 노년기 치매 위험 증가

  살을 빼야할 새로운 동기가 필요한가. 과체중이거나 비만인 젊은 성인들은 인생의 황금기인 노년에 치매에 걸릴 위험이 높아진다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컬럼비아대학교 연구팀은 장기간에 걸쳐 미국에서 진행된 두 가지 연구에 참가한 5100여명의 노인들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한 가지 연구는 1988년 심장질환을 추적하기 위해 시작됐고, 다른 하나는 감퇴하는 기능을 추적하기 위해 1997년부터 시작된 […]

심장 건강이 곧 뇌 건강… 뇌 건강 수칙 5

                    치매는 많은 사람들이 막연한 두려움을 갖는 질병이다. 세계 치매 인구 5000만 시대에 접어들었음에도 불구하고, 아직 뚜렷한 치료법이 없기 때문이다.   치료 방법이 없는 만큼 예방이 중요하다. 그래서 세계보건기구(WHO)는 인지감퇴와 치매 위험을 감소시키기 위한 가이드라인을 지난해 공개했다. 이 가이드라인에 의하면 심장 건강에 좋은 건강수칙이 곧 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