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냉장고

‘이런’식품도 냉동실에 얼릴 수 있다!

쉽게 음식이 상하기 쉬운 계절, 음식 낭비를 줄이기 위한 생활 속 지혜 중 하나로 냉동실을 활용하는 방법이 있다. 냉동실 보관은 수년까지도 가능하지만 실상 3개월 정도가 지나면 식품의 질이 서서히 나빠지기 시작한다. 따라서 냉동보관 6개월 전에는 음식물을 사용하는 것이 이상적이다. 생각보다 의외로 많은 식품을 얼려 먹을 수 있는데, 유통기한이나 사용기한이 막 지나려는 식품을 냉동실에 넣으면 식품에 […]

“냉동실 가득 채워야”…생활 속 전기 절약법

포근한 봄 날씨가 이어지는 가운데 전국 곳곳에서 대기가 건조하고 바람이 강하게 불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6~19도, 낮 최고기온은 19~30도로 예보됐다. 일교차가 15도 이상으로 매우 크겠으니 건강관리에 각별히 유의해야겠다. ☞오늘의 건강= 매년 4월 10일은 ‘전기의 날’이다. 대한전기협회와 전기산업계가 뜻을 모아 우리나라 최초로 민간 점등이 밝혀진 날인 4월 10일을 전기의 날로 지정했다. 전기의 날을 맞아 생활 속에서 실천할 […]

남은 음식, 뜨거울 때 냉장고에 넣어도 될까?

먹다 남은 음식에는 세균이 번식하기 쉽다. 식중독을 피하려면 기온이 올라갈수록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남은 음식은 냉장고에 보관하는 게 최선. 그런데 음식이 아직 뜨겁다면? 뜨거운 채로 냉장고에 넣어도 될까? 예를 들어 아침에 카레를 만들어 먹었다. 한두 번 더 먹을 양이 남았지만, 두고 외출해야 한다. 식을 때까지 기다릴 시간이 없는 상황. 그냥 냉장고에 넣는 게 좋을까? 아님 […]

냉장고에 넣으면 안 되는 식재료들

음식을 더 신선하게 보관하려는 마음에 냉장 보관을 선호한다. 하지만 재료에 따라서 상온 보관이 더 적절한 경우도 있다. 특히, 요즘과 같은 추운 겨울에는 베란다에서도 열대과일은 냉해를 입을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냉장고에 넣으면 안 되는 식재료는 무엇이 있을까? ◆ 올리브유 올리브유는 버터와 동일하게 낮은 온도에서는 단단하게 응고된다. 한번 응고된 올리브유는 따뜻한 곳에 두면 다시 액체로 돌아오지만, […]

스트레스성 폭식 막는 방법 6

  스트레스를 받으면 자기도 모르게 음식을 더 많이 먹게 된다. 미국 메이요 클리닉에 따르면, 스트레스가 발생해 감정적이 되면 사람은 더 많이 먹으며, 달거나 짜고 기름진 음식을 찾는다.   이러한 스트레스성 과식은 여성에 더 많으며, 홧김에 과자 같은 영양소는 적고 칼로리는 높은 음식을 먹은 뒤 자책감에 건강을 해치는 경우도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스트레스를 받으면 과식하는 이유는 […]

수면 방해하는 소음, ‘혈압’ 높인다

  불규칙하게 뒤섞여 불쾌하고 시끄러운 소리 즉, 소음에 노출되면 청각기능 저하와 정신적 스트레스가 발생한다. 이와 관련해 소음이 있으면 잠자기가 힘들뿐만 아니라 잠이 들었더라도 소음으로 인해 혈압이 상승한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영국 임페리얼 칼리지 런던 의대 연구팀에 따르면, 공항 근처에 사는 주민들이 잠자는 동안에도 비행기 소음에 영향을 받아 혈압이 상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

면역력 올리고 스트레스 줄이는 식사법 5

  펜데믹이 장기화되면서 외식보다는 ‘집밥’과 배달을 즐기는 문화가 일상적으로 자리잡았다. 한국건강증진개발원이 작년 진행한 ‘코로나19 이후 생활의 변화’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들은 생활 변화로 ‘배달음식 주문 빈도 증가’(22%)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집에서 직접 요리해 먹는 빈도 증가’(21%) 등이 두번째로 많은 응답을 보였다. 주로 식습관과 관련된 항목에서 변화가 큰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코로나 사태가 이어짐에 따른 불안과 스트레스가 만만치 않은 요즘. 이럴 […]

매트리스, 냉장고… 성가신 곳 청소하는 법 5

  코로나19 사태로 집에 있는 시간이 전에 없이 길어졌다. 그간 보고도 못 본 척해온 묵은 때를 처리하기에 최적인 시점이다.   전에는 잡동사니 없이 공간을 말끔하게 치우는 게 목표였다면 지금은 바이러스가 머물 수 없도록 표면을 깨끗하게 유지하는 게 중요하다.   가사 노동은 원래 표 안 나는 일. 사흘 걸려 옷장을 정리해도 그런데 알코올로 문손잡이를 닦는 건 […]

변기, 냉장고… 집안 물건, 얼마나 자주 닦아야 할까?

위생이 화두인 시절이다. 종일 손에 쥐고 사는 스마트 폰은 매일 소독하는 게 안전하다. 컴퓨터 자판이며 TV 리모컨은 일주일에 한 번, 알코올로 닦으면 좋다. 냉장고는 어떨까? 마루의 카펫은? 집안 곳곳의 물건들, 얼마나 자주 쓸고 닦아야 하는지 미국 건강 정보 매체 ‘웹엠디’가 정리했다. ◆ 냉장고 = 먹다 남은 음식을 쌓다 보면 뒤쪽에 밀린 두부며 어묵에 곰팡이가 번식하기 […]

전기가 나가면 냉장고 음식 폐기해야 할까?

갑자기 정전 사고가 났다거나 이사 등으로 냉장고 플러그를 뽑아야 할 때가 있다. 아직 더위가 채 가시지 않은 요즘 같은 때에는 이럴 때 냉장고 음식이 걱정된다. 전기가 나갔을 때 냉장고 음식은 어떻게 관리해야 할까? 최근 미국 남부 지역으로 허리케인이 지나면서 대규모 정전 사태가 발생했다. 복구 작업에 많은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돼, 냉동고와 냉장고 음식을 버릴 위기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