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긴장감

집중력도 전염된다? 옆에 있으면 함께 강해져

  몰입해야 할 일이 있다면 집중력이 뛰어난 사람 옆에 앉아서 해보는 게 어떨까. 정신적 노력은 전염되는 성질이 있어 옆 사람이 열중하면 자신도 집중력을 발휘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기 때문이다. 벨기에 브뤼셀대 심리교육학과가 이와 연관된 논문을 발표했다.   심리학자들은 1960년대부터 다른 사람이 우리의 수행능력에 미칠 수 있는 영향에 관심을 두었다. 이와 관련된 대표적인 이론이 바로 ‘사회적 촉진이론’이다. 이 이론은 개인은 혼자 있을 때보다 […]

최고의 명약… 운동으로 치료할 수 있는 질환 7

    엔도르핀, 도파민 분비 운동은 최고의 명약으로 꼽힌다. ‘운동 치료’의 저자인 조든 메츨 의학박사는 “미국만 해도 수백만 명의 사람들이 크고 작은 건강 문제를 겪고 있는 이유가 운동을 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말한다.   그는 “단지 운동 처방만으로도 고칠 수 있는 질환들이 많이 있다”고 말한다. 미국의 건강 정보 사이트 ‘로데일 뉴스’가 메츨 박사의 의견을 토대로 운동으로 치료할 수 있는 질환 7가지를 […]

어질어질 휘청… ‘어지럼증’의 원인 8가지

    어지럼증(현기증)의 사전적 정의는 본인이나 주위가 도는 느낌을 말하지만, 의학적 관점에서는 지구 중력 하에서 자신이나 주위의 사물이 정지해 있음에도 불구하고 움직임을 느끼는 모든 증상을 통칭한다.   이런 어지럼증은 내이(속귀) 미로나 후미로의 병변이 있을 시에 발생할 수 있으며 중추신경계 질환이나 전신질환에서도 나타날 수 있다. 흔히 급하게 자리에서 일어날 때 어질어질했던 경험이 많겠지만 현기증의 원인은 생각 이상으로 여러 가지이며, 또 우리 몸 상태에 대한 정보들을 담고 있다. 영국 […]

직장인이 알고 있어야 할 척추 건강 관리법

    현대인들 대부분은 야외 활동보다 실내에 머무는 시간이 길다. 전자기기 등을 다루며 실내에서만 있다 보면 C자 형이어야 하는 목뼈선이 일자로 곧게 펴지는 거북목 증후군 등 각종 질환에 시달리기 쉽다.   앉아서 일하는 사무직 직원, 특히 노트북을 사용하는 직장인들은 자세가 구부정해진다. 이렇게 잘못된 자세로 긴 시간 모니터를 보게 되면 목과 건강에 긴장감이 가중되고 통증이 반복돼 거북목 증후군이 발생할 수 있다.         거북목 증후군을 […]

키 까지 줄다니… 스트레스의 악영향 5

    스트레스도 적당히 받으면 좋은 점이 있다. 긴장감을 형성해 무기력해지는 것을 막기 때문이다. 하지만 과도한 스트레스는 만병의 근원이라고 할 정도로 건강을 위협한다.   스트레스가 누적되면 일상생활이 흐트러지고 면역력이 떨어지며 각종 질병에 노출될 가능성이 높아진다. 미국 건강, 의료 매체 ‘프리벤션닷컴’이 스트레스에 의해 생기는 신체 변화 5가지를 소개했다.         ◆키가 약간 줄어든다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잰 키와 밤에 […]

뻣뻣해지는 중년을 위한 스트레칭 4가지

  쓰면 쓸수록 낡고 못 쓰게 되는 것이 있는가하면 쓰지 않을수록 오히려 기능을 상실하는 것도 있다. 사람의 몸은 후자에 해당한다. 몸을 자주 움직이지 않으면 유연성이 떨어지고 관절의 가동범위가 줄어든다. 특히 40대를 넘어서면 몸이 많이 뻣뻣해지기 시작하는데 이를 극복하는 방법이 바로 몸을 계속 써주는 것, 즉 규칙적으로 스트레칭을 하는 것이다.   몸의 유연성을 통해 나이를 가늠할 수 있는데 지속적으로 스트레칭하면 나이보다 훨씬 […]

밀당은 필수?… 이성의 호감을 사는 ‘끌림의 과학’

  어느새 봄기운이 무르익으면서 주말 나들이나 데이트를 즐기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하지만 아직도 데이트 상대가 없는 사람은 속앓이만 하기 일쑤다. 이런 사람은 소개팅 등을 통해 ‘솔로 탈출’을 시도하기 전에 상대방의 호감을 사는 법을 아는 게 우선이다. 이른바 ‘밀당(밀고 당기기)’, ‘상대방과 반대로 행동하기’ 등의 연애법은 정말 효과가 있을까? 영국 웨스트민스터대학교 심리학과 비렌 스와미 교수의 도움으로 ‘끌림의 과학’에 대해 알아봤다.       1. 자주 마주치면 […]

피곤한 청소년, 체력 강화하려면?

  요즘 청소년들은 과거에 비해 성장은 더 빠를지 몰라도 과도한 학업 스트레스와 운동 부족으로 인해 체력이 저하된 경우가 많다. 청소년들의 하루 스케줄을 들여다보면 아침부터 저녁까지 대부분의 시간을 책상에 앉아있느라 늘 피곤함을 호소한다.   청소년들을 가장 힘들게 하는 건 뭐니뭐니해도 학업 스트레스다. 끊이지 않는 스트레스와 긴장감, 미래에 대한 불안감 등은 교감신경을 항진시켜 위장관의 기능을 떨어뜨린다. 이로 인해 속이 더부룩하다거나 잦은 설사, 복통을 호소하기도 한다.   소화기관이 제 역할을 […]

병적인 불안과 공포, ‘불안장애’

  스트레스를 받고 걱정에 빠지고 불안한 감정을 느끼는 일은 지극히 정상적이고 자연스러운 현상이다. 하지만 일시적인 현상에 그치지 않고 장기적으로 지속될 땐 좀 더 우려해야 할 수 있다.   걱정거리나 불안한 감정이 잠시 머물다가 사라진다면 정신질환으로 보기 어렵다. 하지만 불안한 감정이 6개월 이상 지속된다면 이때는 불안장애일 가능성이 있다.       불안장애의 대표적인 증상은 긴장감과 불안감이 과장돼 나타난다는 점이다. 대인관계나 건강에 약간의 문제가 생겼을 […]

잠 못 자는 이유가 내 성격 때문이라고?

자정을 지나 새벽 1시 2시…, 시간은 자꾸 깊은 밤으로 빠져드는데, 정신은  몽롱하다가도 말똥말똥. 좀체 잠으로 빠져들 생각을 하지 않는다. 아니 생각은 간절하다. 잠을 자는 법을 잊어버린 듯 이 밤을 뜬 눈으로 지새운다. 자고 싶어도 자지 못해 건강을 옥죄이는 그 이름, 불면증이다. 불면증은 우리나라에서23%의 유병율을 보이는 가장 흔한 수면 장애다. 불면증으로 진단되는 대표적인 증상은 △적절한 수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