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기미

기미, 막을 방법 있을까?

여름에는 기미가 더 짙어진다. 기미는 주로 얼굴에 생기는 거뭇한 얼룩점. 양쪽 눈가나 광대뼈 주변에 비슷한 형태로 나타난다. 통증이나 가려움은 없지만 심리적으로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심한 경우, 삶의 질을 떨어뜨리는 요인이 되기도 한다. 유병률은 1%. 그러나 피부가 어두운 사람을 비롯해 고위험군에서는 발병 위험이 50%까지 증가한다. 기미의 원인은 우선 호르몬. 따라서 임신한 여성에게 흔하다. 임신의 표지라는 별칭이 […]

다시 시작된 장마, 새콤달콤 복숭아로 입맛 되살리자

    장마의 영향으로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중부지방에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소나기가 내리는 동안은 기온이 일시적으로 떨어지겠으나 열대야가 이어지고 기온이 높을 전망이다. 온열질환 발생 위험이 높으니 수분과 염분을 충분히 섭취하자. 아침 최저기온은 23-27도, 낮 최고기온은 28-34도로 예보됐다. 전국적으로 미세먼지 농도는 ‘좋음’일 전망이다. ☞오늘의 건강= 아침에 맑다가도 오후만 되면 비가 내리며 변화무쌍한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 […]

비타민C를 먹으면 진짜 기미, 주근깨가 사라질까?

비타민C. 피부 건강을 위해 많이 섭취하는 비타민이다. 콜라겐 합성에 필요하고 피부 노화 및 주름 발생의 원인으로 작용하는 산화적 스트레스를 감소시킴으로써 피부 건강 관리에 도움을 줄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정말 그럴까?’ 싶은 효과도 있다. 바로 기미·주근깨 개선이다. 기미 때문에 마음고생, 돈고생, 몸고생 해 본 사람이라면 공감하겠지만 기미는 쉽게 개선되지 않는다. 그런데 비타민C만 먹어도 기미가 나아진다니, […]

강한 자외선으로 생기는 피부질환 예방하는 법 3

    자외선 예방 대책 세워야 사람의 피부는 여러 가지 환경적 요인에 의해 색이 변하기도 한다. 얼굴색을 보고 건강에 이상이 생겼음을 알 수 있는 것처럼 피부색은 건강지표이기도 하다. 하지만 특별한 질병이 없어도 얼굴색이 변하기도 하는데 바로 자외선 때문이다. 강해진 자외선에 얼굴색이 홍, 백, 흑으로 물드는 일이 잦아졌다. 얼굴색이 붉게 혹은 검게 바뀌었다면 강한 자외선을 막는 대책을 세워야 한다.         ◆안면홍조 […]

뜨거워진 햇볕…자외선 ‘철통방어’ 하려면?

전국 곳곳에서 자외선 지수가 ‘매우 높음’ 수준까지 치솟겠다. 아침 기온은 서울 14도, 광주와 부산 15도 등 어제보다 1~2도가량 높겠다. 한낮에는 서울 25도, 대구 27도, 광주 28도까지 오르면서 초여름 더위가 나타나겠다. ☞오늘의 건강= 기온이 부쩍 올라감과 동시에 한낮에는 제법 쨍쨍한 뙤약볕이 내리쬔다. 자외선 지수도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높음’~‘매우 높음’ 수준을 보이는 등 본격적으로 자외선에 대응해야 할 […]

자외선 관련 잘못된 상식 6가지

  여름철 못지 않게 봄철 자외선도 따갑다. 강한 자외선은 기미, 주근깨 같은 색소 침착을 일으킬 수 있다. 피부의 노화현상도 촉진한다. 피부 노화의 주범은 자외선이라는 사실은 누구나 알고 있는 것 같지만 자외선으로부터 피부를 잘 보호하는 사람은 의외로 많지 않다.   각종 건강정보 사이트 자료를 토대로 자외선에 관한 잘못된 속설과 올바른 피부 관리법을 알아본다.       ◆자외선 가운데 UVB만 조심하면 된다? 자외선을 피하려면 […]

마스크 색이 피부에 영향을 미친다?

중국발 스모그가 유입되면서 초미세먼지 농도가 나쁠 전망이다. 기온은 평년보다 5~8도 높아, 아침 최저기온은 -2~7도, 낮 최고기온은 7~15도로 예상된다. 내륙을 중심으로 낮과 밤의 기온차가 15도 내외로 크겠으니 건강관리에 유의하자. ☞오늘의 건강= 코로나19로 마스크 착용이 일상화된 지 어언 2년이 되어간다. 마스크를 쓰는 게 오히려 편해져 화장이나 선크림 바르는 것도 잊어버리곤 한다. 하지만, 마스크를 착용하며 피부 문제가 생긴 […]

“물 많이 마시면 피부에 좋다?” 피부 건강 속설 4

  “사람마다 달라요.”   피부 관리는 남녀노소의 관심사이면서도 그만큼 개인차가 큰 분야도 드물다. 저마다 방법이 다른 만큼, 그에 대한 속설도 많다. 최근 영국 데일리 메일이 피부에 관한 여러 속설을 분석해 정리했다.   ◆물을 많이 마시면 피부도 촉촉해진다? 마시는 물의 양과 피부 상태는 직접적인 상관이 없다. 물은 피부의 내부층인 진피를 통해 흐르는 혈액에 의해 피부에 공급된다. […]

여름철 피부 노화의 주범 ‘자외선’… 오해와 진실

  살이 타는 것 같은 햇빛과 찜통더위가 연일 이어지고 있다. 강한 햇빛에 피부가 혹사되기 때문에 ‘피부는 여름에 늙는다’는 말도 있다. 강한 자외선은 기미, 주근깨 같은 색소 침착을 일으킬 수 있다.   피부의 노화 현상도 촉진한다. 피부 노화의 주범은 자외선이라는 사실은 누구나 알고 있는 것 같지만 자외선으로부터 피부를 잘 보호하는 사람은 의외로 많지 않다. ‘선스마트닷컴’이 자외선에 […]

여름철 신체·피부 노화 막는 비타민C…섭취 시 주의할 점은?

필수 영양소 중 하나로 꼽히는 비타민C는 다양한 효능을 지니고 있다. 세포의 산화를 방지해 암과 만성 질환의 예방과 치료에 도움이 되며, 혈관 기능 장애를 회복시키고 피부 노화에 의해 감소된 콜라겐을 다시 복원하기도 한다. 이렇듯 인체 내에서 다양한 기능을 하는 비타민C는 특히 여름철에 섭취량이 현저히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여름철에 비타민C가 부족할 경우 자외선 노출에 따른 신체 및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