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근육

우울증 완화에 좋은 운동 10, 식품 12

우울증은 누구에게나 찾아올 수 있어 ‘마음의 감기’로 불린다. 우울증을 방치하면 극단적인 선택을 할 위험이 있어 반드시 치료를 받아야 한다. 우울증의 원인으로는 △생물학적 원인(뇌 속 신경전달물질 이상, 호르몬 이상) △심리적 원인(의존적 성격, 완벽주의자, 낮은 자존심) △사회적 원인(이혼, 실직, 사별 등의 사건) △신체 질환(뇌출혈, 암, 고혈압, 당뇨병, 갑상선 이상 등)이 있다. 우울증과 관련해 운동이 우울증을 해소하거나 예방하는 […]

“이런 사람 위험” WHO, 원숭이두창 ‘감시대상자 기준’ 긴급발표

    세계보건기구(WHO)는 최근 원숭이두창 ‘감시 사례 정의’ 기준을 긴급히 마련해 내놓았다. WHO가 21일(현지 시각) 긴급 ‘질병 발생 뉴스’(DON)를 통해 발표한 원숭이두창 ‘감시 사례 정의’(surveillance case definitions)는 이 감염병에 대한 감시 및 대응·관리가 필요한 대상자를 정의하는 것을 뜻한다. 사례 정의는 ‘사례 판정’ 또는 ‘환자 판정’으로 쉽게 풀이할 수 있다. WHO의 ‘감시 사례 정의’에 따르면 원숭이두창 […]

코는 클수록, 머리 휑할수록 정력 좋다? 진실 혹은 거짓

정력에 관한 속설은 유독 많다. 대머리부터 코 크기, 소변 세기까지… 속설 중 진실이 있을까? 정력을 증진시키는데 도움을 주는 생활 습관도 알아본다. ◆ 대머리는 정력왕? (×) 남성호르몬 과다 분비로 탈모가 발생하고 그만큼 정력이 강하다는 속설이 있다. 모발이 남성호르몬의 영향을 받는 것은 사실이나, 이는 정력과는 무관하다. 일반적으로 남성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이 성 기능과 탈모에 영향을 미친다고 생각한다. 허나, 탈모의 […]

독한 체중감량? 일상생활에서 살 빼는 법은?

  세계보건기구(WHO)는 질병 예방을 위한 ‘신체활동’에 운동 뿐 아니라 전반적인 ‘몸의 움직임’까지 포함하고 있다. 청소 등 집안일도 신체활동이다. 몸을 자주 움직이면 건강에 도움이 된다는 것이다. 일상생활에서 살을 빼는 것도 이와 비슷하다. 비싼 헬스클럽에서 기구를 드는 운동 못지않게 일상에서 부지런히 몸을 움직이는 게 효율적일 수 있다. ◆ WHO “신체활동, 칼로리를 쓰는 것”… 취미, 직업, 가사도 포함 […]

[위드펫+] ‘내 눈엔 평생 아기’ 반려견에게도 드리우는 치매의 그림자…

  한없이 귀여운 우리 반려견이 어느 날 갑자기 사나워지고 산책길도, 배변 장소도 잊어버린다면? 국내 반려견 약 600만 마리 중 18만 마리가 ‘치매’로 불리는 인지기능장애증후군을 앓고 있다. 강아지의 시간은 사람보다 빨라 10살만 넘어가도 노령견으로 각종 노화 질환 발생이 증가한다. 특히, 인지기능장애증후군은 다시 강아지 때처럼 돌봄이 필요한 상황이 늘어나고 가족들의 심적·경제적 부담도 증가시킨다. 반려견 치매를 어떻게 예방하고 […]

관절 건강 유지법, 그리고 손상 막는 소소한 습관

관절은 뼈와 뼈가 연결되는 부분을 말한다. 이런 관절 건강이 나빠지면 활동성이 급격하게 떨어지게 되고, 이로 인해 각종 질환 위험도 높아진다. 관절 질환 중 대표적인 것이 관절염이다. 관절염은 크게 두 종류로 나뉜다. 연골이 닳으면서 발생하는 퇴행성관절염. 그리고 자가 면역 질환의 일종이면서 염증을 특징으로 하는 류머티즘성 관절염이 있다. 어떤 관절염이든 일상에 영향을 미친다. 정도가 심해지면 일상생활을 하는 […]

마그네슘이 부족하다는 경고 신호 5

마그네슘은 근육 이완, 혈압 조절, 신경 기능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필수 미네랄이다. 아울러 음식으로부터 에너지를 생산하는 데도 관여한다. 그래서 ‘에너지 미네랄’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이같은 중요성에도 불구하고 서구식 식단을 따르는 사람들에게는 마그네슘이 부족하기 쉽다. 고도로 가공된 식품을 섭취하고 천연 마그네슘을 공급하는 통곡물, 견과류, 씨앗, 녹색 잎채소를 적게 먹기 때문이다. 일반적으로 마그네슘 결핍은 혈액 검사를 통해 확인할 […]

얼음이 당기는 이유가 철분 부족?

철분은 우리 몸 곳곳에 산소를 배달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 근육 세포 형성이나 해독 과정에도 기여한다. 하지만 부족한 경우가 많다. 어린이, 임신했거나 생리양이 많은 여성, 수혈이 잦거나 채식하는 사람은 특히 주의해야 한다. 피곤이 가시질 않고, 피부가 창백하고, 조금만 걸어도 숨이 가쁘고, 현기증이 난다면 철분 섭취가 부족하진 않은지 따져보는 게 좋다. 그밖에 철분이 모자라면 나타날 수 있는 […]

운동 과할 때 나타나는 징후…그렇다면 적정 운동량은?

정도를 지나침은 미치지 못함과 같다는 뜻의 과유불급(過猶不及)은 운동에도 적용된다. 운동도 너무 지나치면 건강에 독이 된다. 그렇다면 운동을 얼마나 해야 과도한 것일까. ‘에브리데이헬스닷컴’ 등의 자료를 토대로, 지나치게 운동을 많이 할 때 나타나는 징후와 적정 운동량에 대해 알아본다. ◇운동 과다 시 나타나는 이상 증상 △무기력감 항상 피곤하고 무기력하다면 몸을 혹사한 게 아닌지 의심해야 한다. 작업이나 운동을 시작하자마자 […]

“다함께 차차차”…춤추면 불안증, 만성 통증 감소

춤추기, 즉 댄스는 불안증과 만성 통증을 치유하는데 자연 치료제가 될 수 있으며, 알츠하이머 환자의 정신을 향상시키는 데에도 도움이 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데일리메일이 보도했다. 저명한 과학 작가이자 지질학자인 스타 바턴은 워싱턴포스트에 기고한 글에서 댄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기간 동안 힘들고 외로운 시간을 극복하는데 도움이 됐다고 썼다. 또한 많은 전문가들은 댄스가 뇌에 긍정적인 영향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