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그렐린

수면부족을 알리는 증상들

수면부족은 오랜 기간에 걸쳐 지속적으로 충분히 잠 자지 못해 생긴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이러한 수면부족이 정신 건강 및 신체 건강에 위협이 될 수 있다. 잠이 부족하면 하루 종일 기분이 우울하고 집중력이 저하되는 증상 등이 나타날 수 있다. 수면 부족은 이런 단기적인 영향 외에도 고혈압, 당뇨, 심장질환 등 다양한 건강 문제와 관련돼 장기적으로는 훨씬 더 심각한 영향을 […]

수면 시간에 따른 체지방 감소 효과

    건강한 수면은 다음날 활기찬 하루를 보장한다. 뿐만 아니다. 수면과 체지방 사이의 관계를 연구한 논문들을 종합해보면 숙면은 체중조절을 하는데도 도움이 된다. 몸무게 감량을 시도하는 사람이라면 건강한 수면습관이 필수다.   미국 하버드대학교 보건대학원 연구팀이 10년간 여성 13만3353명의 수면습관을 관찰한 결과, 숙면을 취하는 여성들은 코골이, 수면무호흡증, 수면부족에 시달리는 여성들보다 제2형 당뇨병이 발생할 위험률이 45% 가량 낮았다. 2형 당뇨는 비만과 밀접한 연관이 있는 질환이다.   […]

뱃살, 노력해도 잘 안 빠지는 이유 7가지

  뱃살이 많은 상태를 복부비만이라고도 한다. 복부비만은 보기에도 안 좋을 뿐만 아니라 여러 가지 질병을 일으키는 원인으로 꼽힌다. 이런 뱃살을 빼기 위해 식이요법도 해보고, 운동도 열심히 하지만 잘 안 될 때가 있다. 미국의 건강정보 사이트 ‘셰이프닷컴’과 남성 잡지 ‘멘스저널’의 자료를 토대로 뱃살이 잘 안 빠지는 이유 7가지를 알아봤다.   ◆짠 음식을 너무 많이 먹는다 염분이 많이 든 음식을 […]

하루 500칼로리 줄이는 5가지 규칙

  다이어트를 할 때 영양소가 골고루 포함된 식사를 하면 굳이 칼로리(kcal)를 계산하지 않아도 살이 빠질 수 있다. 과하게 칼로리를 따지다 보면 오히려 역효과가 나는 경우도 많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식단 조절 때문에 칼로리는 여전히 고려해야할 요소! 그런데 매번 칼로리를 따지려니 계산이 헷갈리고, 그냥 무시하자니 칼로리 초과가 걱정될 수 있다.   평소 식생활습관에서 하루 500kcal를 태우는 방법만 잘 따라 해보자. 미국의 건강잡지 […]

체중감량 위한 호르몬 수치 높이는 법 4

  혈관을 타고 몸의 이곳저곳으로 이동하는 화학물질인 호르몬은 근육을 형성하고 신진대사를 북돋우는 것은 물론, 식욕을 조절하는데도 영향을 미친다. 체중을 조절하려면 적정 수치의 호르몬을 유지해야 하는 이유다. 미국 여성지 우먼즈헬스가 보도한 내용을 바탕으로 체중 감량에 영향을 미치는 호르몬을 원활하게 분비시키는 방법을 알아보자.       ◆식욕을 떨어뜨리는 호르몬 흔히 ‘포만감 호르몬’이라고 부르는 렙틴은 식욕을 감소시키는 역할을 한다. 체내 지방세포에서 분비되는 이 호르몬은 뇌의 […]

호르몬 균형 잘 유지하는 비결 5

  호르몬은 우리 몸의 화학적 메신저다. 성장 발달 호르몬, 신진대사 호르몬, 성 기능 호르몬, 재생 호르몬, 기분 호르몬 등 각종 호르몬의 영향으로 기분이 좋아지고 나빠지기도 한다.   몸무게가 들쑥날쑥, 식욕이 왔다 갔다 하는 것도 호르몬의 영향 탓이 크다. 이런 호르몬의 균형을 유지하는 것이야 말로 건강한 삶의 기본이라 할 수 있다.   그런데 일상 속의 사소한 습관들로 인해 호르몬의 균형이 깨질 수 있다. 호르몬의 균형이 흐트러지면 면역 시스템에 […]

뱃살이 잘 안 빠지는 이유 7

  뱃살을 빼기 위해 나름 노력하지만 잘 안 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이와 관련해 ‘셰이프닷컴’과 ‘멘스 저널’이 뱃살이 잘 안 빠지는 이유 7가지를 소개했다.   1. 스트레스가 많다 스트레스도 뱃살이 늘어나는 원인이다. 만성적인 불안감이나 염려증은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르티솔의 분비를 유도한다.   이 호르몬이 분비되면 우리 몸은 지방이나 설탕처럼 칼로리가 높은 음식을 보상으로 찾게 된다. 또 코르티솔은 새로운 지방 세포를 만들도록 유도해 내장 […]

스트레스가 살찌우게 하는 5가지 방식

스트레스를 받으면 배도 고프지 않은데 자신도 모르게 음식에 손이 간다. 먹을 걸로 위안을 삼으며 감정적 욕구를 채우는 것이다. 그런데 이렇게 감정적으로 폭식을 해 많은 칼로리를 섭취하는 것 외에 스트레스 자체가 살이 찌게 하는 원인이 되기도 한다. 만성 스트레스가 체중 증가로 이어지는 원인에 대해 U.S. 뉴스 & 월드 리포트에서 소개한 내용을 알아본다. 단 음식이 먹고 싶어진다 […]

밥 빨리 먹으면 안 되는 이유

  일상생활에서 일어나는 다양한 행위에서 속도의 변화가 삶의 질에 영향을 미치는 경우가 많다.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뉴질랜드에서 실시된 한 연구는 속도와 관련된 일상의 행위가 건강에 나쁜 영향을 주는 사례와 개선책을 소개했다.   1.밥 빨리 먹기 연구에 따르면 가장 빨리 먹는 40~50세의 여성들은 천천히 먹는 사람들보다 살찌기가 더 쉽다. 실제로도 허겁지겁 먹는 경우 과체중이 될 위험은 거의 두 배나 높다.   일본 오사카대학교 […]

적게 먹을수록 ‘위 크기’ 쪼그라들까?

  음식 섭취량이 줄어들면 위 크기도 줄어 조금만 먹어도 배가 부르다는 말이 있다. 진짜 그럴까.   이는 위가 탄력성이 있어 적게 먹으면 그만큼 위 크기가 쪼그라든다는 믿음에서 비롯된다. 적은 식사량으로도 포만감을 느끼고 식욕은 줄어 다이어트 성공확률이 높아진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 같은 믿음은 사실상 과학적 진실과 거리가 있다.       위장병 전문가들에 따르면 복부는 고무줄처럼 늘어났다가 줄어드는 성질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