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귀지

‘귀지’를 통해 예측할 수 있는 건강 상태 6가지

  몸에서 분비되거나 축적되는 노폐물은 건강 상태를 확인하는 지표가 된다. 타액, 소변, 콧물 등의 색깔과 점도 등이 바로 건강을 예측하는 잠재적 척도다. 반면 상대적으로 귀지는 다른 노폐물처럼 건강에 관한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진 않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많은 사람들이 귀지를 귀 건강 상태를 짐작하는 지표로 생각한다. 하지만 실질적으로 귀지를 통해 예측할 수 있는 건강 상태는 다음 정도다.       ◆ 물기가 많고 […]

귀지 탓에 기침이 나올 수 있다?

귀는 몸의 다른 기관과 달리 관리가 필요 없다. 알아서 깨끗하게 청결을 유지하기 때문이다. 그래도 자꾸 귀이개를 찾게 되는 건 귓속 귀지의 이물감 때문. 도대체 귀지는 왜 생겨서 사람을 신경 쓰게 만드는 걸까? 미국 건강 매체 ‘웹엠디’가 귀지에 관해 궁금한 사실들을 정리했다. 우리 몸은 귀를 보호하기 위해 귀지를 생산한다. 귀지는 귀가 매끄럽게 작동하도록 윤활유 역할을 한다. […]

주의해야 할 잘못된 귀지 제거 방법 4

  귓속에 쌓인 분비물인 귀지를 제거하는 가장 보편적인 방법은 귀이개나 면봉을 이용해 파내는 것이다. 그런데 귀 후비는 행위 자체가 귀의 건강을 해치고 청각 기능을 손상시키는 원인이 될 수 있다.   귀의 가운데에 위치한 중이에는 이소골이라는 작은 뼈와 고막이 있는데, 이 부분이 특히 다치기 쉽다. 귀의 가장 안쪽에 위치한 달팽이관 역시 두께가 상당히 얇기 때문에 쉽게 […]

잘못 파면 ‘큰 탈’… 귀지에 대처하는 방법

  귓구멍에서 고막에 이르는 통로를 외이도라 한다. 여기에 이구선과 피지선 등 분비선이 있고 거기서 황갈색 액체와 피지가 나온다. 이 분비물이 외이도에서 벗겨진 피부 껍질과 뭉쳐 마르면 귀지가 된다.   이런 귀지는 함부로 제거해서는 안 된다. 고막이 다치거나 염증이 생기는 것을 막는 역할을 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귀지를 바르게 제거하는 방법은 무엇일까.       사람마다 얼굴 생김새나 피부색이 다르듯 귀지의 형태와 질감 역시 다르다. 특히 습도에 따라 차이가 […]

귀 건강 망치는 나쁜 습관 5

  우리 주변 환경이나 행동은 청력에 영향을 미친다.   귀 건강에 안 좋은 영향을 미치는 환경이나 활동에 꾸준히 노출된다면 청력 손실이 일어날 수 있다는 의미다. 미국식품매거진 ‘잇 디스 낫 댓(Eat This, Not That)’을 통해 귀 건강에 해를 끼치는 일상 요인들을 알아본다.       ◆ 면봉으로 귀 후비기 귀지를 제거하기 위해 면봉으로 귀를 후비는 사람들이 […]

체온계 종류별 올바른 측정·사용법 6

  코로나19 생활방역으로, 체온계 사용이 일상화 됐다. 그런데 매번 측정할 때마다 체온이 달라 체온계의 정확도가 의심될 때가 있다.   이처럼 체온이 오락가락하는 것은 체온계 종류에 맞는 사용법을 준수하지 않았기 때문일 수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안내한 체온계의 올바른 사용법과 관리법을 확인하고, 제품별로 사용안내서를 읽어본 뒤 측정하는 것이 좋다.   체온계는 측정 방식에 따라 피부 적외선 체온계, 귀 […]

“잘 안 들려”… 청력 손상 일으키는 원인 7

  만성적인 질환이 있으면 청력에 문제가 발생할 위험이 증가한다. 질병이 직접적인 원인은 아니지만 뇌에서 내이(속귀)로 흐르는 혈액의 흐름에 방해를 받아 이상이 생길 수 있다.   이런 만성 질환에는 심장질환, 고혈압, 당뇨병 등이 꼽힌다. 또한 류머티스 관절염과 같은 자가 면역 질환도 청력 손상과 연관이 있다. 이와 관련해 ‘웹 엠디’가 소개한 청각 손상을 일으키는 주요 원인 7가지를 […]

귀지, 제거할까? 그냥 놔둘까?

  습관적으로 귀를 파는 사람들이 있다. 그러나 이는 자칫 귓병을 일으킬 위험이 있다.   샤워를 하면 귓속으로 물이 들어가게 된다. 이로 인해 평소보다 귀를 자주 후비게 된다. 수분으로 귓속이 축축해진 이때 귀를 파면 귀지가 더 잘 제거될 것이란 생각에 의도적으로 파기도 한다. 그런데 귀이개뿐 아니라 볼펜, 이쑤시개 등 여러 도구로 귀지를 제거하려다 외이도염이 발생하거나 심할 […]

귀지로 보는 건강 상태 4

  몸에서 분비되거나 축적되는 노폐물은 건강 상태를 확인하는 지표가 된다. 귓구멍 속에 낀 때, 즉 귀지도 그중 하나다. ‘헬스라인닷컴’ 자료를 토대로 귀지로 보는 건강 상태 4가지를 알아본다.       1. 심한 악취가 난다 귀지에서 심한 냄새가 난다면 이는 귓속에 염증이 생겼거나 손상을 입었다는 것을 의미할 수 있다. 만성 중이염의 한 증세가 바로 귀지에서 역겨운 […]

외이도염 예방… 귀지, 제거할까 말까?

  목욕을 하고 나면 귀지를 파기 위해 습관적으로 면봉을 찾는 사람이 있다. 이는 잘못된 습관이다. 귀지는 더럽다는 생각을 버려야 한다.   귀지는 외이도(귓바퀴와 고막에 이르는 통로)를 보호하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 외부 세균들로부터 외이도를 방어하는 기능을 하는 것이다.   귀지는 일부러 면봉으로 파지 않아도 일상생활 중 저절로 밖으로 나온다. 외이도의 상피가 고막을 중심으로 조금씩 밖으로 자라기 때문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