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관절염

관절염 약으로 탈모 치료한다?

미국 식품 의약국(FDA)이 지난주 관절염약를 원형 탈모 치료제로 승인하면서 탈모인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미국 ‘메디컬 뉴스 투데이’ 등에 따르면 FDA가 탈모 치료제로 승인한 관절염 치료제는 올루미언트(성분명 바리시티닙). 원래 류머티즘 관절염 약으로 개발됐고 지난 5월부터 코로나19 입원 환자들에 대한 치료 약으로 쓰이기도 했다. 원형 탈모증은 류머티즘 관절염과 마찬가지로 자가 면역 질환의 일종이다. 즉, 외부의 나쁜 균에 […]

비오면 욱신거리는 무릎, 장마철 관절건강법

전국에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장마가 시작되면서 관절 통증을 호소하는 사람도 많다. 일기예보보다 무릎 통증이 더 빠르고 정확하게 비 소식을 알려주는 것. 왜 비 오는 날 무릎이 욱신거리는 걸까? 관절은 온도, 습도, 기압의 변화에 따라 민감하게 반응한다. 날씨가 흐리거나 비가 오기 전에는 평소보다 외부 기압이 낮아지고 습도는 높아져 관절 내부 압력이 올라간다. 관절로 가는 […]

[위드펫+] 통통하고 귀여운 댕댕이, 알고 보니 비만?

    통통한 반려견 뱃살은 따뜻하고 폭신한 촉감으로 만지는 내내 행복을 안겨준다. 하지만 사람과 마찬가지로 반려견 비만은 건강의 적신호로 각종 질병의 원인이 된다. 무병장수를 위해선 반려견 비만 기준을 알고 평소 적정 체중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 반려견 비만이 미치는 영향 반려견 몸무게는 병원에 방문했을 때 가끔 측정하곤 한다. 소형견 몸무게가 1kg 증가했다면 적다고 생각할 수 […]

관절염 예방과 관리를 위한 6대 생활 수칙

  관절염에 걸리면 가난해질 가능성이 커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호주 시드니대학교 연구팀은 2007년부터 5년간 21세 이상의 호주 남녀 4000여명을 대상으로 관절염과 개인경제 간의 상관성에 대해 연구를 했다.   그 결과, 관절염에 걸린 여성은 가난해질 가능성이 관절염에 걸리지 않는 여성에 비해 51%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남성은 22%가 더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수입뿐만 아니라 건강과 교육 목표 성취 등 다양한 면에서 빈곤한 상태가 될 가능성도 87%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관절염 치료에 […]

‘예전 신발이 안맞다?’ 발이 늙어가는 증상들

나이가 들면서 우리 몸에는 많은 변화가 일어난다. 발도 예외는 아니다. 미묘하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발에도 변화가 생긴다. 이에따라 맞던 신발도 어느날 불편하게 느껴지기도 한다. 나이가 들면서 자주 나타날 수 있는 발의 변화, 미국 건강정보 사이트 프리벤션(Prevention)을 통해 알아본다. 1. 지방이 줄어든다 사람의 발바닥에 있는 지방조직은 쿠션 기능을 한다. 하지만 중년기에 들어서면 시간이 지날수록 이러한 기능을 하는 […]

무릎 관절염, 걷기 운동 괜찮을까?

  걷기 운동으로 무릎 관절염의 증상을 완화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베일러대 연구진은 무릎 관절염이 있는 50세 이상 성인 1200여 명을 살폈다. 통증에 대해 설문하고 방사선 사진을 분석했다. 참가자의 73%가 운동 삼아 걷기를 시도했다. 걷는 이들은 방사선 영상 검사에서 나타난 관절강 협착, 즉 연골 손상이 덜했다. 또 통증이 덜하다고 답한 비율이 걷기 운동을 […]

붓거나 아프거나… 발이 말해주는 건강 상태 7

  차거나 너무 뜨거워도 문제 발은 ‘제2의 심장’이라고도 불린다. 우리 몸의 균형을 잡아주고 추진력으로 내 몸을 이동시키는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이런 발이 건강해야 우리 몸도 건강하다. 미국의 건강, 의료 포털 ‘웹 엠디’가 발이 말해주는 우리 몸의 건강 상태에 대해 소개했다.       ◆발이 차다 혈액 순환이 좋지 않을 때 이런 현상이 일어난다. 이는 흡연과 고혈압, 심장질환과 관계가 있다. 당뇨병으로 인한 신경계 손상이 […]

찌릿한 관절염 280만 명, 손상 막고 통증 줄이는 방법은?

  신체 중 체중을 견디며 걷거나 뛰거나 움직임을 가능하게 하는 대표적인 부위가 바로 무릎이다. 이 무릎에 통증이 생기면 보행에 큰 어려움이 따른다. 신체 기능이 저하되고 대사증후군이나 심혈관 질환의 위험이 높은 60대 이상 노년에는 무릎 건강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노년에 찾아올 수 있는 대표적인 무릎 질환이 바로 퇴행성 관절염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자료에 따르면 실제로 지난해 무릎 관절염으로 병원을 […]

젊은이들이 관절 망치는 나쁜 습관 4

    노인들에겐 관절이 아프거나 다치는 일은 예삿일이다. 그런데 요즘은 40~50대 혹은 그보다 젊은 나이에도 관절 문제로 정형외과를 찾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 60대 이하 연령층에게 이처럼 관절 손상이 잦은 이유는 무엇일까.   인공관절 수명은 이제 20년을 넘을 정도로 길다. 중년층 이하 연령대도 관절수술을 받아야겠다는 생각을 갖게 되는 이유다. 또 통증을 계속 참는 것보단 좀 더 활동적인 생활을 위해 인공관절수술과 재건수술을 받는 […]

관절염 환자, 통증 줄이며 운동하는 법 5

      관절이 시리고 통증이 있다고 무릎을 전혀 쓰지 않고 웅크리고 있어서는 안 된다. 걷거나 쪼그려 앉는 것만도 힘들지만 고통 없이 움직일 수 있는 곳을 잘 찾아 운동을 시켜주는 것이 현명하게 대처하는 길이다. 관절염은 관절조직을 감싸 쿠션역할을 하는 연골이 닳아 없어져 찌르는 것 같은 통증을 안겨주는 병이다.   대표적인 관절염은 50대 이후 관절이 노화하면서 생기는 퇴행성관절염과 원인이 뚜렷하지 않은 자가 […]